주택 공급과잉 몸살

분양업체 과장 광고?

투자자 소송 시작


   미국에서 1년 전 은퇴해 한국으로 돌아온 고모씨는 경기 평택시 팽성읍의 한 미군 임대용 주택(단지형 빌라)을 3억원에 매입했다. 월 200만원씩 임대료를 받을 수 있다는 말에 큰 고민 없이 매입을 결정했다. 분양업체가 제시한 임대료는 한국인에게 임대했을 때 받을 수 있는 임대료(월 90만원)의 두 배를 넘는 수준이다. 기대는 얼마 못 가 실망으로 변했다. 입주 때가 되자 미군 임차인을 구할 수 없었다. 주변에 미군 임대용으로 지어진 주택이 넘쳐나서다. 고씨가 산 빌라촌의 절반은 비어 있다. 고씨는 “임대수익을 내기는커녕 이자비용만 나가고 있다”며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소송을 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평택 팽성읍 두리에 조성된 렌탈 단독주택 타운/1boon - 카카오

edited by kcontents




쏟아지는 미군 임대용 주택

평택 미군 임대주택 시장이 공급 과잉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소규모 부동산개발업체들이 지나치게 많은 미군 임대용 주택을 공급한 영향이다. 일부 집주인들이 분양업체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등 법적 공방도 시작됐다.


22일 팽성읍 일대 중개업소들의 말을 종합하면 평택주한미군기지(캠프 험프리스)와 오산미공군기지 주변에 몰린 미군 임대용 주택의 공실률은 20%를 넘는다. 공실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미군 임차인을 구하지 못해 한국인 임차인을 들인 곳도 많다. 팽성읍 안정리 A공인 관계자는 “투자자들이 미군기지 주변에 공급이 넘쳐나는 걸 모르고 계속 들어오고 있다”며 “안개 낀 날 15중 충돌이 나는 것하고 똑같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미군 임대용 주택 매입이 끊이지 않는 건 미군을 들이면 안정적으로 높은 임대료를 받을 수 있어서다. 미군이 지급하는 임차료는 계급에 따라 월 140만~200만원 선으로 정해져 있다. 주한미군 주택과에서 계약을 체결할 뿐 아니라 꼬박꼬박 임차료를 내는 까닭에 월세 지연이나 체납 우려가 없다. 미군이 2060년까지 주둔할 예정이어서 장기적으로 투자할 수 있다. 이런 조건에 매력을 느끼는 이들이 많다는 점에 착안해 개발업체들이 미군기지 주변에 단독주택 빌라 오피스텔 아파트 등 다양한 형태의 미군 임대용 주택을 쏟아냈다. 일선 중개업소들은 이들이 공급한 물량이 1만 가구를 넘을 것으로 추산했다. 그러나 미군 임차인은 기대만큼 늘어나지 않고 있다. 오산기지 인근 K공인 관계자는 “미군 임차인을 들인 곳이 공급물량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월세 200만원 받는다더니…

오산기지 인근의 빌라를 매입한 일부 투자자들은 분양업체를 상대로 소송에 들어갔다. 분양업체의 허위과장광고에 속아 집을 매입한 만큼 손해를 배상하라는 취지다. 1심에선 투자자들이 승소했다. 현재 2심이 진행되고 있다. 원고들은 피고가 분양 홍보를 하는 과정에서 평택과 오산으로 이전하는 미군 수를 부풀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분양업체는 평택시 한미협력사업단이 발표한 숫자를 있는 그대로 제시했을 뿐, 숫자를 부풀리지 않았다고 맞서고 있다.




미군 임대용 주택을 공급한 업체들은 한미협력사업단이 제시한 자료를 들어 평택과 오산으로 이전하는 인원이 각각 3만9302명과 1만167명에 달한다고 홍보했다. 이 숫자는 군무원 도급업자 등을 모두 포함한 숫자다. 국방부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에 따르면 서울 용산 등에서 평택으로 이전하는 미군은 총 1만7000여 명이다. 현재는 1만1000여 명이 이주했다.



관련기사

투자하면 안되는 부동산 세가지

https://conpaper.tistory.com/76919

edited by kcontents


소송전은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 일부 분양업체가 영외 거주자 숫자를 과도하게 부풀리거나 예상 수익률을 높게 제시해서다. 한 분양회사는 2016년 단지형 빌라를 분양하면서 “평택미군기지 밖에 필요한 주택 수가 4만8900가구에 달한다”며 현재 완공했거나 짓고 있는 주택이 1만 가구에도 못 미쳐 공급이 턱없이 모자란다”고 홍보했다. 또 다른 분양업체는 “연 7% 이상의 수익률을 안정적으로 올릴 수 있다”고 광고했다.




그러나 평택미군기지의 영외 거주자는 2000~3000명 수준에 그칠 것으로 인근 중개업소들은 예상했다. 기지 안에 아파트 2000여 가구가 있는 데다 2만 명 가까이 수용할 수 있는 원룸(33㎡ 규모)도 있어서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미군이 영외거주자 숫자를 명확하게 밝힐 이유가 없다”며 “분양업체들이 영외거주자 수를 지나치게 많게 추정한 것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평택=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뭔가가 잘못됐다"

이제는 인정해야 할 때


이언주 탈당…바른미래당 깨지나

"지도부, 선거제 추인 강행하려

당원권 정지 꼼수…분노 느껴"

유승민 "당 진로 심각히 고민"


탈당한 이언주 의원/경향신문





문재인 큰일났다! 검찰이 다 알아냈다 

青블랙리스트 줄구속?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www.freecolumn.co.kr

사소한 불편도 쌓이면 크다

2019.04.24

이집트 쪽 사하라사막 입구에 온천이 있어 사막을 여행하고 온 사람들이 이 온천에서 몸에 쌓인 피로를 풀고 갈 수 있게 돼 있습니다. 오래전이지만 저도 사막 여행 후 일행과 함께 두 개 중 비어 있는 우측의 탈의실에서 수영복으로 갈아입고 온천욕을 하였는데 옷을 다시 입고 나오면서 수영복을 벗어놓고 그냥 나온 것을 깨닫고 바로 그 탈의실로 갔습니다. 그런데 서양인 여성 두어 명이 우리 일행이 나온 탈의실에 바로 들어갔기에 우리는 이들에게 수영복을 집어서 밖으로 던져 달라고 부탁을 하였습니다. 돌아온 대답은, 친절이 아니라 힐난이었습니다. 남자들이 왜 여성 탈의실을 사용하였느냐고 따지듯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아니 바깥에 아무런 표시도 없어 두 탈의실 중 비어 있는 곳을 쓴 것인데 뭐가 잘못이냐고 되물었습니다. 그들은 그제야 우리의 우측 탈의실 사용이 고의가 아니었음을 알고 표시가 없어도 화장실처럼 항상 우측이 여성용이라는 설명을 해 주었습니다.

저는 화장실을 비롯한 공중 편의시설에서 우측이 여성용이란 말은 처음 들어보았습니다. 아마 대부분의 독자들도 처음 듣는 말일 것입니다. 그다음부터 저는 화장실에 갈 때마다 좌우를 살펴보는 습관이 들었는데 유럽이나 미국 같은 곳에서는 여성용이 항상 우측에 있음을 확인하곤 합니다. 아, 남성용과 여성용 구분을 이렇게 하는 관습이랄까 불문율 같은 게 있긴 있는 모양이구나 하고 스스로 생각합니다. 그 이래로 우리나라에서도 극장, 콘서트홀, 공원, 일반 빌딩이나 업소 등에 가면 남녀 화장실이 각각 어느 쪽에 붙어 있나를 늘 살펴봅니다. 좌측 우측에 전혀 구애받지 않고 제각각으로 위치하고 있음을 봅니다. 우리나라의 화장실은 갖가지 근사한 표식으로 남녀 구분이 잘 돼 있어 혼동의 위험은 없지만 그래도 일정한 규율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이것은 표준화의 필요성과 맥을 같이 하는 문제일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수도꼭지를 보면 보통은 손잡이를 위로 올려서 물을 틀게 돼 있는데 어떤 곳에는 손잡이를 아래로 눌러야 물이 나옵니다. 봐서 알 수 없으므로 습관대로 일단 위로 올려보고 안 되면 아래로 누릅니다. 이런 동작을 할 때마다 조금씩 낭비되는 물의 양도 다 합하면 적지 않겠다, 이것도 자원 낭비다, 하는 생각을 하면서 왜 이런 초보적인 표준화도 제대로 안 돼 있을까 하는 푸념을 합니다. 어떤 경우는 더운물, 찬물도 왼쪽, 오른쪽으로 일정하게 돼 있지 않아 불편을 겪기도 합니다. 장소에 따라 변기의 물 내림 버튼도 제각각이어서 때로 약간의 혼동이 있을 수 있지만 이건 디자인상의 문제라 이래라저래라 할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수도꼭지의 손잡이를 위로 올리거나 아래로 내리거나 하는 것과 더운물 찬물의 좌우 위치 같은 것은 하나로 통일해서 표준화하는 것이 일상의 편리를 높이고 낭비를 막는 길일 것입니다.

이 외에도 일상의 제품이나 부품에 메이커별로 통일이 안 돼서 불편을 겪는 것이 숱하게 많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때마다 푸념을 하지만 그러고는 잊어버리고 맙니다. 자그마한 일상에서의 필요한 규칙이 없이 산다는 것이 곧바로 사회생활에서 규율을 중시하지 않는 태도로 이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듭니다. 산업 생산과 표준화를 담당하는 정부 부서에서 이런 면을 잘 살펴서 소소한 것이라도 규칙을 만들고 통일성을 부여하도록 하는 알뜰한 노력이 더 있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그렇다고 모든 제품에 통일성의 규제를 가하라는 것은 아닙니다. 자유로운 창의와 혁신은 보장하되 표준화가 일상의 편익을 높일 수 있는 제품들에는 규격이나 규칙을 정하여 생활에 도움이 되도록 하자는 취지입니다.

이런 사소한 표준화의 결여로 인해 불편을 겪는 것도 그렇지만 지하철의 불완전한 안내판  때문에 생기는 불편도 시급히 시정을 요하는 일이라 생각됩니다. 우리나라의 지하철 수준은 여타 선진국을 능가합니다. 그런데 안내판이 불충분하여 혼동이나  불편이 초래된다면 아무리 시설이나 서비스가 좋아도 이용자의 입장에서는 불만족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무엇보다 플랫폼에서 역 표시가 불충분합니다. 어느 역에 와 있는지 객차의 어느 곳에서나 창밖을 내다보면 금방 알아볼 수 있도록 역사(驛舍)의 벽이나 기둥 곳곳에 역 이름이 붙어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꼭 필요한 곳에 역 이름이 안 보이는 데가 제법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승객들이 이리저리 살피다가 결국 역 이름을 못 찾고 내려야 할 역을 놓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우리 지하철 객실에는 안내방송이 잘 나오고 디지털 표시가 잘 돼 있지만 만원 상황에서는 역 이름이 잘 들리거나 잘 보이지 않을 수가 있습니다. 이런 장치를 첨단으로 하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궁극적으로는 승객이 역 이름을 육안으로도 확인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몇몇 지하철 선진국에서 시설과 서비스가  우리보다 못한 경우에도 역사 안에서 역 이름만큼은 나무랄 수 없게끔 철저히 표시돼 있음을 봅니다. 우리 지하철 당국도 역사 곳곳을 하나하나 직접 답사하여 역 이름 표시에 부족함이 없도록 더 보완해 주었으면 합니다.

이밖에도 지하철에서 '나가는 곳' 표시가 다소 혼란스러운 역도 더러 있음을 경험하였기에 이 문제도 짚어주시기를 바랍니다. 어느 목표지점을 안내하는 표지가 계속 나오다가 어느 지점에서 끊어지면 승객은 당황하게 됩니다. 늘 다니는 길이라면 대강의 표지만 가지고도 실수할 일은 없지만 어쩌다 한 번씩 타고 내리는 지하철역이라면 더 친절하게 안내판을 붙여놓아야 할 것입니다. 한 예로, 지하철 4호선 서울역에서 내려 열차 서울역으로 가려는데 서울역 표지가 한 번 나오고 나서 갈림길 같은 데서 갑자기 ‘롯테마트’ 표지가 정면의 시야를 차지하여 한순간 당황하게 됩니다. 서울역이라는 표지가 그 자리에 있고 그 아래나 옆에 롯데마트 안내가 있는 것이 옳지 않을까 싶습니다. 교통시설 운영 당국이 이런 사소한 부분에서도 시민의 불편이 없도록 살펴주시기를 기대합니다. 

사소한 불편이 쌓이면 스트레스가 되고 스트레스가 쌓이면 사회적 불만의 도가 높아집니다. 불만이 쌓이면 사회 전체적으로 신뢰의 도가 떨어져 나라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주게 되므로 시민이 겪는 사소한 불편부터 바로잡아 나가는 것이 좋은 사회로 가는 지름길이라 생각됩니다. 

* 이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입니다.
자유칼럼의 글은 어디에도 발표되지 않은 필자의 창작물입니다.
자유칼럼을 필자와 자유칼럼그룹의 동의 없이 상업적 매체에 전재하거나, 영리적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필자소개

정달호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후 줄곧 외교관으로 일했으며 주 파나마, 이집트대사를 역임했다. 은퇴 후 제주에 일자리를 얻는 바람에 절로 귀촌을 하게 되었고, 현재 제주평화연구원 객원연구위원으로 있으면서 한라산 자락에 텃밭과 꽃나무들을 가꾸며 자연의 품에서 생활의 즐거움을 찾는다.

Copyright ⓒ 2006 자유칼럼그룹.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reecolumn.co.k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한국당, '패스트트랙' 강력 반발…"선거법 날치기" "뻘짓"

"與와 2·3·4중대 야합…기필코 패스트트랙 저지"


 

동아일보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개포 8단지 재건축 공사장서


   서울 강남의 한 재건축 아파트 건설현장이 건설노조의 점거와 대치로 하루 종일 멈춰 섰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측이 "우리 조합원을 고용하라"고 요구하며 한국노총과 비노조원 작업자들의 현장 출입을 막아서면서 양측 간 날 선 대치가 해질 무렵까지 이어져 현장 공사가 올스톱됐다. 건설업계에서는 강성노조끼리 조합원을 고용하라는 힘겨루기가 얽히면서 갈등 때문에 건설현장이 피해를 보는 사례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23일 오후 서울시 개포구 일원동 디에이치자이개포 아파트 공사장 내부에서 건설노조원 수십 명이 경찰 인력과 마주보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공사장 안팎에서 벌어진 시위에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조합원 1000여 명이 참여했다. [사진 제공 = 한국노총]/매일경제

edited by kcontents


23일 한국노총과 디에이치자이개포 건설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아파트 재건축 공사현장에서 민주노총 건설노조 측이 현장 안전교육장 등에 진입하려는 한국노총 건설작업자들과 비노조 소속 작업자들을 막아서며 대치가 시작됐다.


건설현장에서는 안전교육을 받은 후 작업을 시작할 수 있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해당 현장은 터파기가 끝나고 본격적인 철근 콘크리트 작업이 시작되려고 하는 찰나였다"며 "본격적으로 철근 콘크리트 인력이 투입될 시점에 갑자기 민주노총이 기존 계약 관계를 `싹` 무시하고 100% 자기네 소속 노조원을 고용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을 고용하지 않고 한국노총 조합원을 고용했다는 이유"라며 "민주노총 소속 근로자 일자리가 없어진 것도 아니고, 한국노총 소속 조합원과 미조직 근로자들이 건설사와 정상적으로 계약해 추가로 고용된 것인데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경찰 추산으로 민주노총 550여 명, 한국노총 500여 명이 공사장 2번 게이트를 사이에 두고 대치했다. 서로를 향해 구호를 외치는 등 고성이 오갔다. 


대낮 도심 한복판 양대노총 500명씩 대치…결국 건설사만 피해

"우리 노조원 써라" 건설현장 멈춰세운 양대노총


터파기 끝난뒤 일손몰리는

골조 공사때 갈등 극대화

서로 고성 지르며 현장 점거

공기 늦춰지면 분양자 손해


"묵인하는 공권력 책임 커"

들끓는 민심 국민청원 쇄도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19/04/254150/

edited by kcontents




이날 대치 상황은 오후 6시 30분께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철수하면서 종료됐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은 "한국노총 주장은 사실이 아니고, 입장은 정리해서 다시 알려주겠다"고 밝혔다. 


현장 점거에 참여했던 민주노총 서울지부 관계자는 "한국노총이 근로자들의 결집을 방해하는 행동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측은 한국노총이 불법 노동자를 현장에 투입했다고 주장했으나 확인은 되지 않았다. 


철근 콘크리트 기둥을 세우기 위해 가로700cm·세로 600cm 거푸집에 반도를 채우는 작업. 일반 목공 2명이면 해내는 작업을 노조원 4명이 달라붙어 공사를 하고 있다.(사진=독자 제공)/이데일리


[도 넘은 건설노조]현장 고용권 장악..'수백만원씩 전임비 뜯어가' 

https://news.v.daum.net/v/20190415053208831?f=m

edited by kcontents


한국노총 측은 해당 현장에서 민주노총이 점거를 계속할 때를 대비해 이번주 내내 집회신고를 미리 해놓은 상황이다. 




원도급사인 시공사와 해당 철근 콘크리트 작업자를 채용하는 하도급업체 측은 곤혹스러운 표정이다.


 건설현장 점거로 아파트 공기가 차질을 빚으면 책임을 온전히 떠안아야 하기 때문이다. 과거 공무원 임대아파트인 개포주공8단지를 재건축하는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35층 15개동 1996가구로 구성된다. 현대건설과 GS건설이 공동 시공을 맡아 디에이치자이개포로 이름을 붙였다. 정부의 강력한 규제에도 청약에 3만명 넘게 몰려 `로또청약`으로 기록됐다. 

[이지용 기자 / 윤진호 기자 / 박윤균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600억원 들여 만든 공중정원,
땡볕에 고정 그늘막은 10개뿐
카페 3곳도 모두 문 닫아…

     미국 뉴욕의 '하이라인 파크'처럼 서울 도심의 대표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서울역 공중정원 '서울로7017' (총길이 1024m)이 내달 개장 2주년을 맞는다. 안전 등급 D등급으로 철거 위기였던 고가차도는 2017년 5월 화분 400여개가 늘어선 공원으로 탈바꿈했다. 사업비 600억원이 들어갔다. 새로 탄생한 명소에 시민들은 반색했다. 개장 초기 하루 평균 3만여 명이 찾았다. 그러나 갈수록 찾는 시민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들을 배려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 낮 최고기온이 28도까지 치솟은 지난 22일 오후 콘크리트 열기로 데워진 서울 중구 '서울로7017'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고운호 기자





서울로의 인기 하락은 우선 방문객 숫자에서 확인된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2017년 방문객은 총 741만4591명이다. 그러나 2018년 695만7901명으로 개장 첫해보다 약 6% 감소했다. 개장 첫해보다 130일 더 운영했는데 오히려 줄어든 것이다. 하루 평균 방문객은 2017년 3만2954명이었으나 2018년 1만9062명으로 42%나 줄었다. 시 관계자는 "개장 첫해에 비해 관심이 떨어진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최근 미세 먼지가 심해지면서 시민들의 외출이 급감한 영향도 있다"고 했다.

시민들은 서울시의 적극적 관리 대책이 아쉽다고 지적한다. 특히 방문객을 배려한 시설이 부족하다고 아쉬움을 토로한다. 낮 최고기온이 영상 28도까지 올랐던 지난 22일 오후 서울로는 햇볕을 받아 뜨거워진 콘크리트 열기로 한여름처럼 후끈거렸다. 더위를 피할 공간은 절대적으로 부족했다. 1㎞가 넘는 구간에 고정형 그늘막은 10개에 불과했다. 벤치는 땡볕에 그대로 노출된 상태였다. 



서울로에 혹서기 대비 그늘막을 늘려야 한다는 지적은 개장 초기부터 나왔다. 그러나 개장 2년을 앞둔 지금까지도 큰 변화가 없는 것이다. 시는 다음 달부터 이동형 그늘막 30개를 설치할 계획이나, 좀 더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다. 이날 서울로를 찾은 회사원 변진아(34)씨는 "폭염뿐 아니라 평소에도 자외선을 피해 앉아 있고 싶은 사람이 많다는 사실을 고려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개장 당시 고가에 있던 카페 3곳이 지난해 말 한꺼번에 문을 닫은 것도 시민을 배려하지 않은 조치라는 지적이 많다. 일본에서 온 모리야마 미레이(28)씨는 "공중 정원 위에 테라스 카페라도 한군데 있을 줄 알았는데 없어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장애인의 보행 환경에 대한 배려가 아쉽다는 평가도 나온다. 장애인용 점자 블록은 고가로 연결되는 엘리베이터 앞까지만 있고, 고가 위에는 전혀 없다.

서울로가 들어서며 크게 나아질 것으로 예상했던 구도심 상권 활성화 효과도 기대보다 미미하다고 지역 주민들은 말한다. 중림동에서 15년째 식당을 운영하는 이모(67)씨는 "관광객은 늘지 않았는데 서울역 건너편 빌딩에 새 상권이 형성돼 손님이 오히려 줄었다"며 "중림동이나 만리동 상인들 모두 힘들어하고 있다"고 했다. 유입을 기대했지만, 오히려 유출에 따른 타격이 컸다는 얘기다.



전문가들은 서울로를 체계적으로 가꾸고 정비하면 서울의 대표 랜드마크로 명성을 이어나갈 수 있다고 조언한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재방문을 유도하기 위한 방문객 편의 시설 확보가 시급하다"면서 "좀 더 창의적 시설을 설치해 재미있는 길로 만들어야 방문객이 늘어나고 주변 상권도 살아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엽 기자 조산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지난해 12월 착공식을 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노선이 실제로는 첫삽을 뜨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토지보상 절차가 남은 데다 지역 주민 반발이 거세 착공과 개통 시기를 가늠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GTX-A노선 건설사업이 실시설계가 마무리되지 않아 공사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실시설계는 공법, 공기 등을 정하는 절차다. 이 절차가 끝나야 본공사를 할 수 있다. 우선협상대상자인 신한은행 컨소시엄은 지난해 6월부터 A노선의 실시설계를 해왔다.




 그러나 공사에 필요한 실시설계가 추가로 남아 착공이 지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르면 6월께 추가 실시설계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기본적인 노반 설계 외에 철도 선로, 전기 등의 실시설계가 추가로 남았다”며 “이른 시일 안에 설계를 마치고 착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실시설계가 끝나도 토지보상이 변수다. 토지보상이 늦어져 부지 확보가 안 되면 착공이 불가능한 까닭이다. 국토부는 지난해 11월부터 토지보상을 벌이고 있다. 토지보상이 끝난 구역부터 순차적으로 착공할 계획이다. 한 철도업계 관계자는 “보상 협의에 짧게는 두 달, 길게는 수개월이 걸려 상반기 착공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지적했다.

GTX-A노선은 경기 파주와 동탄 사이 83.1㎞를 잇는 광역철도다. 지하 40m에 뚫린 터널을 평균 시속 100㎞로 달린다. 개통 뒤 수도권 외곽에서 서울 도심까지 이동시간이 4분의 1로 줄어든다.


국토부는 지난해 5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데 이어 7개월 만인 연말에 착공식을 열었다. 통상은 1~2년 걸린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해 사업 지연 우려에도 “차질없이 연내 착공하겠다”고 강조해왔다. 사업 지연에 따른 비난을 피하기 위해 형식뿐인 착공식만 열었다는 비판이 나온다. 한 정치인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김 장관이 지역구 주민을 상대로 보여주기식 행사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단기간에 사업이 추진되면서 학계와 시민사회에선 ‘졸속 추진’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지난해 12월 한국환경회의 등 56개 시민단체는 “GTX가 북한산국립공원을 관통해야 하는 불가피한 사유가 소명되지 않았다”며 사업 재검토를 촉구했다. 지난 1월에는 서울 청담동과 후암동 주민 수십 명이 “노선 일부가 주택가 지하를 지나 소음, 진동 등 주거환경 침해가 우려된다”고 항의해 국토부가 열려던 주민설명회가 무산됐다. 유정훈 아주대 교통시스템학과 교수는 “착공 시기에 급급하다 보면 운영이나 안전 측면에서 놓치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며 “착공이 늦어지더라도 꼼꼼하게 추진해야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This excavator operator in Munich, Germany is actually digging at a job site in South Korea

뮌헨의 굴삭기 운전원, 한국 현장에서 실제 원격 조종 중





I'm free!




Fishing for Tigers




Commercials we like to see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It will be coming to Volvo vehicles across Europe and the UK later this week 

First trialled in Sweden and Norway in 2016 before now being rolled out further 

Car detects a hazard and flags it with GPS and this is sent to other Volvo cars  


 

볼보자동차, 곧 GPS 도로 위험 감지 시스템 탑재


  볼보 자동차 소유자들은 곧 GPS를 통해 다른 차량으로부터 다가오는 도로 위험에 대한 정보를 받을 것이다.

스웨덴 회사가 만든 모든 신차에 사용되는 볼보의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을 통해 정보를 공유할 것이다. 


이는 운전자가 위험할 수 있는 도로를 향해 가고 있는지를 운전자에게 알리고 그에 따라 운전을 조정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사용될 것이다.




자동차가 구덩이나 미끄러운 도로와 같은 위험을 감지할 경우, 자체 GPS 시스템을 통해 다른 도로 사용자에게 이를 표시한다. 


이 시스템은 2016년까지 스웨덴과 노르웨이에서 성공적으로 시행된 후 이번 주 후반 유럽과 영국 전역의 볼보 차량에 장착될 예정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eo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By JOE PINKSTONE FOR MAILONLINE 

PUBLISHED: 11:55 BST, 23 April 2019 | UPDATED: 12:02 BST, 23 April 2019

Volvo car owners will soon receive information on upcoming road hazards from other vehicles via their GPS.


Information will be shared through Volvo's cloud-based system which is used by all new vehicles made by the Swedish firm. 


This will then be used to inform drivers if they are heading towards a potentially dangerous stretch of road and allow them to adjust their driving accordingly.


 

Volvo car owners will soon receive information on upcoming road hazards from other vehicles and see it on their GPS. The sharing of informing will inform drivers if they are heading towards a potentially dangerous spot


If a car detects a hazard - such as a pot-hole or a slippery road - it will flag it to other road users on their own GPS system. 




The system will be coming to Volvo vehicles across Europe and the UK later this week after successful trials in Sweden and Norway dating back to 2016.  


Volvo is pioneering a range of safety-orientated technology designed to decrease accident frequency. 


 

Start-up Caareys has built two systems that utilise radar, with one performing analysis of heart rate, breath rate and driver health condition while its other project counts the number of passengers and positioning of them


BMW unveiled gaze recognition technology at Mobile World Congress in Barcelona earlier this year that will let drivers control the inside of the car using only their eyes 


The Swedish car manufacturer has already implemented a plan to limit the top speeds of some of their cars to just 112mph (180kph) as well as installing cameras into its cars to detect if the driver is drunk.  


If it detects the driver is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or drugs it can then take control of the vehicle, reduce its speed and safely bring it to a stop on the side of the road.  




Volvo's latest initiative would use the GPS systems of the cars and in-built sensors to detect any road issues and records its location.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6950107/Volvo-cars-warn-drivers-upcoming-hazards.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Coal-free power hits record high as combination including gas, nuclear and wind fuel the UK for over 90 hours


Plans to phase out all of Britain's coal power plants by 2025 have been announced by the Government in a bid to cut greenhouse gases


Britain went longest spell without generating electricity from coal this weekend

Instead using gas, nuclear, wind, solar, imports, biomass and hydro power

Powering the UK for 90 hours and 45 minutes from Thursday until yesterday




 

영국의 주말 석탄 해방 전기 공급 프로젝트


2025년까지 모든 석탄 발전소 단계적 폐지


   영국 국립 그리드는 부활절 주말 동안 석탄으로부터 전기를 생산하지 않고 가장 긴 주문을 경험했다고 발표했다.

가스, 핵, 풍력, 태양열, 임포터, 바이오매스, 수력 등을 조합해 어제부터 어제까지 총 90시간 45분 동안 영국에 전력을 공급했다.


거의 4일 연속은 산업 혁명 이후 가장 긴 기간으로, 내셔널 그리드는 이 업적을 '대영제국의 현대적 기록'으로 묘사하고 있다.


같은 기간, 환경 운동가들은 옥스퍼드 스트리트와 의회 광장에서 열린 기후 변화 시위로 런던의 일부 지역을 마비시켰다. 


2025년까지 영국의 모든 석탄 발전소를 단계적으로 폐지할 계획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정부에 의해 발표되었다.


내셔널 그리드(National Grid)는 트위터를 통해 '이 기간 동안 발전은 가스 42%, 원자력 23%, 풍력 12%, 태양열 11%, 수입 7%, 바이오매스 4%, 대형 하이드로 1%, 저장 0%'를 달성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eo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By DAILY MAIL REPORTER

PUBLISHED: 00:34 BST, 23 April 2019 


Britain experienced its longest spell without generating electricity from coal over the Easter weekend, the National Grid has announced.


Using a combination of gas, nuclear, wind, solar, impors, biomass and hydro, the UK was powered for a total of 90 hours and 45 minutes from Thursday until yesterday.


The near-four day stretch is the longest period since the Industrial Revolution, with the National Grid describing the feat as a 'modern record for Great Britain'.


During the same period, eco-activists brought parts of London to a standstill with held climate change demonstrations at Oxford Street and Parliament Square. 


Plans to phase out all of Britain's coal power plants by 2025 have been announced by the Government in a bid to cut greenhouse gases


National Grid tweeted: 'Generation during this time was met by: Gas 42%, Nuclear 23%, Wind 12%, Solar 11%, Imports 7%, Biomass 4%, Large Hydro 1%, Storage 0%.'




It broke the previous longest period of zero coal power of 76 hours and 10 minutes, which was set in April 2018.

Duncan Burt, director of operations at National Grid, lauded the achievement as 'a really big deal'.


'It's all about the sunny weather we've been seeing, so energy demand is low. There has been lots of lovely solar power off the panels too,' he told BBC Radio 5 Live

https://www.dailymail.co.uk/news/article-6948739/Coal-free-power-hits-record-high-combination-including-gas-nuclear-wind-fuel-UK-90-hours.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