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전인지,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메이저 대회 우승...3년8개월만 S. Korean Chun In-gee wins 3rd career LPGA major

 

2위  이민지 렉시 톰슨과 1타 차

LPGA 4개 대회 우승 중 3개가 메이저 대회

 

김효주, 최혜진 공동 5위

우승 상금만
1위 17억, 2위 11억, 28위만 해도 1억원 


   KB금융그룹 소속 전인지가3년8개월만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우승했다.

 



전인지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900만달러) 4라운드를 5언더파로 같은 조의 렉시 톰슨을 1타차로 제치고 1라운드부터 선두 유지의 아름다운 종결로 마무리 지었다.

30도가 넘는 무더위 속에서 치뤄진 4라운드에서는 언더파 선수가 거의 없을 정도로 어려운 경기였다.

 

 

 

lpga

 


kcontents

그리드형

댓글()

이런! 바이든 때문 최악의 경제 맞이한 미국...반면 러시아는 호황?

 

 

 

 

https://youtu.be/Iqs4BRaQlbA

https://youtu.be/k1PLtUeRjB4

 

그리드형

댓글()

김동연 이혼했나...누가봐도...쯧쯧


강용석 변호사, 경기지사 토론회 때 
처음으로 밝혀져
통념을 넘어선 동행
얼마나 좋아했길래

 

아주대에선 소문 다 나

 

https://youtu.be/c07UYNcJ3ow

 

그리드형

댓글()

몰라서 못쓰는 소독용 알코올의 다양한 용도 ㅣ 알코올 소독약 효과와 부작용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넘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
블로그 맨 위 상단 검색창 통해  유용한 정보를 검색해 보세요!

 

주방용품 살균도 OK

무더운 여름이 시작되며 식중독 위험도 한층 높아졌다. 오염된 도마나 칼을 통한 2차 감염이 심각한데, 소독용 알코올로 이를 막을 수 있다. 25%로 희석한 알코올을 스프레이에 넣고 뿌리면 세균 감염을 예방하고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다. 특히, 생고기나 생선 등을 손질한 뒤에는 도마와 칼, 접시 등에 반드시 알코올을 뿌리고 설거지해 교차 감염을 예방하자.

 

몰라서 못쓰는 소독용 알코올의 다양한 용도 ㅣ 알코올 소독약 효과와 부작용
오피스안 edited by kcontents

 

화장실 청소를 빠르게

물때가 잘 끼는 화장실을 청소할 때도 알코올이 유용하다. 락스를 매번 사용하기에는 냄새가 강해 부담스럽다면 세면대나 수도꼭지 등을 알코올을 묻힌 키친타월로 깨끗이 닦자. 표면의 세균을 효과적으로 제거해준다. 락스를 이용한 물청소법보다 간편하다. 빨간 곰팡이와 물때도 알코올 스프레를 뿌리면 쉽게 제거된다. 단, 밀폐된 공간에서 사용하면 휘발성이 강해 어지러울 수 있으니 반드시 환기를 하고 마스크를 쓰고 청소하자.

 

 

 

에어프라이어 기름때를 한방에

맛있는 음식을 간편하고 빠르게 조리하는 에어프라이어, 진짜 문제는 조리 후 뒤처리다. 기름이 사방에 튀어 씻을 수 없는 본체까지 끈적해지고, 조리 기구 설거지도 기름 제거가 오래 걸린다. 이때 소독용 알코올을 키친타월에 묻혀 닦자. 기름때가 쉽게 제거되고 검은 찌든 때가 묻어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본체는 깨끗이 닦은 후 뚜껑을 열어 말리고 조리 기구는 알코올로 닦은 후 물로 설거지해 보관하자.

 

끈적한 마룻바닥도 그만

온 가족이 둘러앉아 삼겹살을 구워 먹고 나면 테이블부터 소파 마룻바닥까지 기름이 튀어 끈적하게 변한다. 에어프라이어 기름때와 마찬가지로 삼겹살 기름을 소독용 알코올로 쉽게 제거할 수 있다.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키면서 알코올로 바닥과 테이블을 닦자. 물걸레질은 하더라도 바닥이 미끄럽기 일쑤인데 알코올을 쓰면 바닥이 뽀송해진다. 식당에서 소주를 활용해 테이블을 닦는 것도 유사한 효과를 내는 방법이다. 식사 후 남은 소주가 있다면 알코올 대신 활용해도 좋다.

 

하루 종일 만지는 스마트폰

스마트폰의 위험성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은데 공중 화장실 변기보다 더 더럽다는 연구가 있을 만큼 각종 세균이 증식하는 생활 아이템이다. 키보드도 매일 사용하긴 마찬가지로 음식물 부스러기가 틈으로 떨어지기라도 하면 청소가 어렵고 균이 자라기 좋은 환경이 조성된다. 소독용 알코올을 면봉에 묻혀 키보드 틈새를 닦으면 묵은 때를 쉽게 제거하고 쉽게 세균을 박멸할 수 있다. 스마트폰이나 마우스는 알코올을 적신 타월로 닦아 손때와 세균을 한 번에 제거하자.

 

피부 사용은 주의

손소독제를 사용하고 손이 거칠어졌다는 사람도 많다. 가끔 사용하는 것은 괜찮지만 매일 여러 번 사용하면 휘발되며 피부를 건조하게 만든다. 특히 소독제 사용 후 바로 눈을 비비거나 얼굴을 만지는 등의 행위는 삼가자. 약한 피부는 쉽게 자극받아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

김혜원 기자 hentamin@kormedi.com 코메디닷컴

 


 

아직도 알코올로 상처 소독 하시나요? 

알코올 소독약 효과, 부작용

https://youtu.be/wbChDOTbtn4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

모두가 궁금해 하는 공상과학에나 나오는 테슬라의 AI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 VIDEO: Elon Musk: Tesla's 'AI humanoid robot Optimus' ready in three months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넘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
블로그 맨 위 상단 검색창 통해  유용한 정보를 검색해 보세요!

 

 9월 30일 테슬라의 'AI 데이'에서 선보여

 

  일론 머스크의 자동차 회사 테슬라가 3개월 만에 AI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를 공개한다.

머스크는 화요일 카타르 경제 포럼에서 이 로봇의 프로토타입을 9월 30일 테슬라의 'AI 데이'에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모두가 궁금해 하는 공상과학에나 나오는 테슬라의 AI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 VIDEO: Elon Musk: Tesla's 'AI humanoid robot Optimus' ready in three months

 

지난 8월에 처음 발표된 옵티머스는 키가 거의1.8m이고, 시속 5마일(8km)로 걸을 수 있으며, 150파운드(약 68kg)의 무게를 들 수 있을 것이다.

 

공장 등에서 '위험하고 지루한' 작업을 처리할 수 있도록 설계돼 반려동물처럼 '친절'하고 '아주 좋은 동반자'가 될 것이다.

스패너로 자동차에 볼트를 다는 것에서부터 가게에서 식료품을 고르는 것까지 다양한 일을 할 수 있어야 한다.

 

모두가 궁금해 하는 공상과학에나 나오는 테슬라의 AI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 VIDEO: Elon Musk: Tesla's 'AI humanoid robot Optimus' ready in three months

 

이전에 공개된 렌더링은 그것이 2004년 미국 공상과학 액션 영화 'I, Robot'에 나오는 'NS5' 로봇과 많이 닮았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인플루언서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influencer

 

Elon Musk: Tesla's 'AI humanoid robot Optimus' ready in three months

 

(Source: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10948877/Tesla-plans-unveil-Optimus-humanoid-robot-September.html)

 
 
I, ROBOT Clip - "The Revolution Begins" (2004)
 
그리드형

댓글()

[세계 폐기물 재활용 동향] AI는 쓰레기 재활용을 더 개선시킬 수 있다 VIDEO: AI CAN HELP MAKE RECYCLING BETTER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넘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
블로그 맨 위 상단 검색창 통해  유용한 정보를 검색해 보세요!

 

AI는 쓰레기 재활용을 더 개선시킬 수 있다

 

  쓰레기는 우리 각자가 기여하는 세계적인 문제다. 1970년대 이래로, 우리 모두는 병과 캔, 상자, 신문을 부지런히 재활용함으로써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해왔다.

 

하지만 지금까지 우리는 그 일을 해내지 못했다. 세계가 매년 생산하는 21억 톤의 고체 폐기물 중 16퍼센트만이 재활용된다. 미국 환경보호청은 2018년에 미국이 쓰레기의 약 32퍼센트만을 재활용하여, 미국을 전 세계적으로 쓰레기 무리의 중심에 놓았다고 추정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15년 보고서에 따르면, 독일은 약 65%를 점유하고 있는 반면, 칠레와 터키는 쓰레기를 겨우 1%만 재활용하면서 거의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세계 폐기물 재활용 동향] AI는 쓰레기 재활용을 더 개선시킬 수 있다 VIDEO: AI CAN HELP MAKE RECYCLING BETTER

 

여기 미국에서는 우리가 재활용하려고 하는 쓰레기의 32% 중 80~95%가 실제로 재활용된다. AMP 로보틱스의 제이슨 칼라이아로가 "AI Takes a Dumpster Dive"에서 지적했듯이 말이다. 칼라이아로의 회사가 개발하고 있는 기술은 우리를 100퍼센트 가까이 움직일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은 결코 재활용자들에게 돌아가지 않는 폐기물 흐름의 3분의 2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입이다.

 

 

 

확실히, AI와 로봇 공학에 의해 실현된 한계 이득은 재활용 회사의 수익에 도움이 될 것이며, 그들이 폐기물로부터 더 많은 유용한 물질을 회수하는 것이 이익이 될 것이다. 하지만 더 큰 차이를 만들기 위해, 우리는 프로세스의 시작 부분에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제조사와 포장 회사들은 더 적은 재료를 사용하거나 더 재활용할 수 있는 더 지속 가능한 디자인으로 전환해야 한다.

 

유럽 위원회의 공동 연구 센터에 따르면, "제품과 관련된 모든 환경 영향의 80% 이상이 제품의 설계 단계에서 결정된다". 설계 과정에서 AI를 적용한 회사는 베를린에 본사를 둔 디지마인드 GmbH다. 지난해 Katharina Eissing CEO가 Packaging Europe에서 말했듯이, Digimind의 AI 지원 플랫폼은 패키지 디자이너들이 디자인 변경의 결과를 신속하게 평가할 수 있도록 한다. 한 예로, Digimind는 한 회사의 1.5리터 플라스틱 병의 무게를 13.7퍼센트 줄였는데, 이것은 회사가 매년 10억개의 플라스틱 병을 생산한다는 것을 고려할 때 더 인상적이게 보이는 개선이다.

 

Statata에 따르면, 작년에 세계에서 약 5,830억 개의 페트병이 생산되었다고 한다. 세계적인 쓰레기 문제를 진정으로 해결하기 위해서, 소비 패턴은 바뀌어야 한다 - 일회용 플라스틱 병 대신 캔틴, 플라스틱 바지락 용기 대신 퇴비 가능한 종이 상자, "일회용" 플라스틱 대신 재사용 가능한 쇼핑백. 그리고 제품 디자인에 관련된 엔지니어들은 PET, 폴리스티렌, 폴리카보네이트가 없는 포장을 개발해야 하는데, 이것은 연구원들이 현재 인간의 피와 대변에서 발견하는 미세 플라스틱이라고 불리는 작은 입자로 분해된다.

 

AI가 우리를 위해 우리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랄 수 있지만, 그것은 희망 사항이다. 인간의 독창성이 우리를 이 난장판으로 몰아넣었고, 인간은 우리를 이 난장판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해 민간부문을 규제하고, 입법하고, 그 밖의 방법으로 인센티브를 주어야 할 것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인플루언서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influencer

 

(Source: 

https://spectrum.ieee.org/single-stream-recycling)

 

 


 

AI 유도 로봇은 재활용품을 분류할 준비가 되어 있다.

 

  여러분의 집 앞에는 신문지, 판지, 병, 캔, 호일 테이크아웃 트레이, 그리고 빈 요구르트 용기들로 가득 찬 커다란 파란 쓰레기통이 있다. 여러분은 낭비를 줄이기 위해 자신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면서 덕이 있다고 느낄지도 모른다. 하지만 요거트 용기를 헹궈서 쓰레기통에 버리면, 여러분은 아마 그것에 대해 다시는 많은 생각을 하지 않을 것이다.

 

미국의 많은 지역과 유럽의 많은 지역에서 재활용에 대한 진실은 정신을 차리게 한다. 내일 아침, 재활용 쓰레기통의 내용물은 트럭에 버려지고 재활용 시설로 옮겨져 분류될 것이다. 대부분의 재료는 가공을 위해 출발하여 결국 신제품에 사용될 것이다. 하지만 그 중 많은 부분이 쓰레기 매립지로 가게 될 것이다.

 

[세계 폐기물 재활용 동향] AI는 쓰레기 재활용을 더 개선시킬 수 있다 VIDEO: AI CAN HELP MAKE RECYCLING BETTER

 

그렇다면 일반적인 쓰레기통에 들어가는 물질 중 얼마나 많은 것들이 매립지로 가는 것을 피할 수 있을까? 연석 재활용을 하는 국가의 경우, 광범위한 데이터를 사용할 수 없지만 평균 70~90%의 회수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나쁘지 않은 것 같네요. 하지만 일부 지방 자치 단체에서는 40%까지 낮출 수 있다.

 

설상가상으로, 모든 재활용품 중 적은 양만이 쓰레기통에 버려진다. 미국에서는 32퍼센트 그리고 세계적으로는 10-15%에 불과하다. 그것은 불필요하게 낭비되는 유한한 자원으로 만들어진 많은 물질이다.

 

 

 

우리는 그것보다 더 잘해야 한다. 현재, 재활용 산업은 분류된 재활용품에 대한 가격 하락과 재활용을 위한 많은 재료의 수입을 제한하고 미국에서 유래된 대부분의 재활용품을 차단하는 정책에 의해 2018년에 제정된 정책 덕분에 재정 위기에 직면해 있다.

 

더 잘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컴퓨터 비전, 기계 학습 및 로봇을 사용하여 재활용된 재료를 식별하고 분류하면 자동 분류 기계의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사람의 개입 필요성을 줄이고, 전반적인 복구 속도를 높일 수 있다.

 

[세계 폐기물 재활용 동향] AI는 쓰레기 재활용을 더 개선시킬 수 있다 VIDEO: AI CAN HELP MAKE RECYCLING BETTER

 

콜로라도주 루이빌에 본사를 둔 제 회사인 Amp Robotics는 이미지 분석에 의존하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여 일반적인 시스템보다 훨씬 높은 정확도와 회수율로 재활용품을 분류하고 있다. 벌크 핸들링 시스템, 머신엑스, 톰라 등 다른 기업들도 AI와 로보틱스를 재활용에 적용하기 위해 비슷하게 노력하고 있다. 지금까지, 그 기술은 전 세계의 수백 개의 분류 시설에 설치되었다. 그것의 사용을 확대하면 재활용품들이 쓰레기 매립지에 들어가지 않게 하고 그것들을 재처리하고 재사용하는 것을 더 쉽게 함으로써 낭비를 방지하고 환경에 도움이 될 것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인플루언서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influencer

 

 

 

(Source: 

https://spectrum.ieee.org/ai-guided-robots-are-ready-to-sort-your-recyclables)

 

This Recycling Robot Uses AI To Recycle Better

https://youtu.be/z_TBFRnzIiw

 

kcontents

그리드형

댓글()

여행 치료, 치매환자에 효과있어 ㅣ 여행 가기 전 효과 있는지 아는 6가지 방법 'Travel therapy': Could holidays help mental health and wellbeing? l 6 WAYS TO KNOW IF IT WILL WORK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넘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
블로그 맨 위 상단 검색창 통해  유용한 정보를 검색해 보세요!

 

"관광, 신체적, 심리적 복지 증진"  호주 에디스코완대학교

여행 결정 전에 증상 냉철하게 평가해야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음악 치료와 예술 치료법에 대해 들어봤을 것이다. 하지만 '여행 치료'는 어떨까?

 

Edith Cowan University (ECU)의 새로운 학제간 논문은 우리가 관광을 단순한 레크리에이션 체험이 아니라 진정한 건강상의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산업으로 보는 관점을 바꿀 것을 제안한다.

 

여행 치료, 치매환자에 효과있어
Korea Posts English

 

ECU의 정밀 건강 센터와 경영 및 법학 대학원의 협력은 휴가를 가는 것의 많은 측면이 정신 건강 문제 또는 조건을 가진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수석 연구원인 준원 박사는 관광, 공중보건, 마케팅 전문가들로 구성된 다양한 팀이 치매에 걸린 사람들에게 관광이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를 조사했다고 말했다.

 

 

 

"의료 전문가들은 음악 치료, 운동, 인지 자극, 회상 치료, 감각 자극, 그리고 환자의 식사 시간과 환경에 대한 적응과 같은 치매 치료법을 추천할 수 있습니다"라고 원 박사는 말했다.

 

"이것들은 또한 휴일에 종종 발견된다.

 

"이 연구는 어떻게 이러한 관광 경험이 잠재적으로 치매 개입으로 작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개념적으로 논의한 최초의 연구 중 하나다."

 

휴일의 즐거움… 아니면 치료?

원 박사는 관광의 다양한 성격은 치매와 같은 질환에 대한 치료법을 통합할 수 있는 많은 기회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새로운 환경에 있고 새로운 경험을 하는 것은 인지적, 감각적 자극을 제공할 수 있다.

 

"운동은 정신적인 행복과 연결되어 왔고 여행은 종종 더 걷는 것과 같은 향상된 신체 활동을 수반한다"라고 원 박사는 말했다.

 

"휴일에는 식사 시간이 종종 다릅니다: 식사 시간은 보통 여러 명이 함께 하는 사회 문제이고 가족 스타일의 식사가 치매 환자의 식사 행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신선한 공기와 햇빛과 같은 기본적인 것들이 비타민 D와 세로토닌 수치를 증가시킨다.

 

"전체적인 관광 경험을 나타내기 위해 함께 모이는 모든 것은 치매 환자들이 관광으로부터 어떤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쉽게 알 수 있게 해준다."

 

 

 

사고의 전환

원 박사는 최근 몇 년간 코로나19가 여행에 미치는 영향은 라이프 스타일과 경제적 요인을 넘어 관광의 가치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관광이 신체적, 심리적 복지를 증진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라고 그는 말했다.

 

"따라서, 코로나 이후, 관광이 공중 보건에서 차지하는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시기입니다. 건강한 관광객뿐만 아니라, 취약한 그룹도 마찬가지다."

 

원 박사는 관광이 다양한 조건을 가진 사람들의 삶을 어떻게 향상시킬 수 있는지를 조사하기 위한 새로운 협력 연구가 시작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리는 관광과 건강 과학을 연결하는 새로운 것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관광이 치매나 우울증과 같은 다양한 질병에 대한 의학적 간섭 중 하나가 될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더 많은 경험적 연구와 증거가 있어야 할 것이다.

 

"따라서, 관광은 단지 여행하고 즐기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현대 사회에서 관광이 하는 역할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이디스 코완 대학 제공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인플루언서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influencer

 

(Source: 

https://www.sciencedaily.com/releases/2022/06/220623091229.htm)

 


 

치매와 함께 여행하는 것: 

그것이 효과가 있는지 아는 6가지 방법

 

   치매에 걸린 여행이 성공할 수 있는지, 여행이 효과가 있는지 안전하게 테스트할 수 있는 팁을 알아본다.

치매를 동반한 여행은 여전히 가능할 수 있다.

 

어른께서 치매에 걸리셨다고 해서 함께 여행할 수 없다는 뜻은 아니다.

하지만 결정을 내리기 전에 그들의 상을 정직하게 평가하는 것은 필수적이다.

 

여행 가기 전 효과 있는지 아는 6가지 방법

 

누군가가 그들의 익숙한 환경과 일상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해도, 그것이 여행이 반드시 순조롭게 진행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예를 들어, 그들이 편안한 장소에서 벗어날 때 방황, 동요, 또는 분노의 폭발은 증가할 수 있다. 그것은 일과와 집에 있는 것이 안정감과 편안함을 느끼기 때문이다. 그 익숙함이 여행으로 인해 방해를 받게 되면, 모든 계획은 무효가 된다.

 

모두에게 안전은 항상 최우선이다.

 

여행이 안전하지 않을 것이라는 즉각적인 징후, 여행이 성공할지 여부를 알아내는 데 도움이 되는 6가지 팁, 여행이 가능한지 안전하게 테스트하는 방법, 여행이 불가능할 경우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등을 공유한다.

 

중요치매에 걸린 사람은 절대 혼자 여행해서는 안 된다. 내려야 할 결정들이 너무 많고, 따라야 할 복잡한 방향들, 그리고 상호작용해야 할 낯선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목적지에 안전하게 도착할 것 같지 않다. 매 단계마다 그들을 동반할 수 있는 신뢰할 수 있는 간병인이 필요하다.

 

치매와 함께 여행하는 것이 안전하지 않다는 즉각적인 징후

일반적으로 이러한 유형의 치매 증상은 여행이 노인에게 안전한 선택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

 

후기 치매

방향 감각 상실, 혼란 또는 동요(익숙한 장소에서도)가 빈번함

혼잡하거나 시끄러운 환경에서 당황하거나 불안해함

짧은 외출이나 방문 중에 집에 가고 싶어함

망상, 편집증 또는 부적절한 행동

신체적 또는 언어적 공격

자주 또는 갑자기 소리 지르거나 소리 지르거나 울음

방황 행동

요실금 관리 문제

높은 낙상 위험

불안정한 의료 상태

 

여행 가기 전 효과 있는지 아는 6가지 방법
Your Health Matters

 

 

치매 여행이 성공적일지 결정하기 위한 6가지 조언


1. 어른의 치매 증상은 어느 정도 진행되었나?

치매 초기에는 여행을 즐길 수 있다. 

 

2. 치매 증상에 얼마나 잘 대처하고 있나?

 

종종 간과되는 중요한 고려사항은 어떻게 하고 있느냐이다.

 

3. 혼잡하거나 시끄럽거나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할까?

함께 외출할 때, 공공장소에서 얼마나 편안하게 지내나?

 

4. 이번 여행이 가치 있는 여행인가?

무슨 일이 일어날지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치매에 걸린 사람과 함께 여행하는 것은 위험하다. 여행을 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그리고 그것이 그 위험을 감수할 가치가 있는지 신중히 생각해야 한다.

 

5. 어디에 어떻게 거기에 갈 것인가?

또 다른 고려 사항은 당신의 여행지다.

 

익숙한 장소들, 특히 어른께서 치매에 걸리기 전에 자주 방문하셨던 곳들은 적응하기가 더 쉬울 것이다.

 

6. 여행 중이나 목적지에서는 어떤 지원 시스템을 가지고 있나?

여러분의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또 다른 요인은 여행하는 동안 그리고 여러분의 목적지에서 얼마나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가 이다.

 

 

 

만약 여행 내내 혼자 나이든 어른을 돌본다면, 그것은 다른 신뢰할 수 있고 경험이 많은 간호사들이 도움을 주는 것과 매우 다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인플루언서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influencer

 

(Source: 

https://dailycaring.com/6-ways-to-figure-out-if-traveling-with-dementia-will-work/)

 

kcontents

 
그리드형

댓글()

국내 4인 가구 지출 식비는 월 1백만원 넘어...작년보다 10% 늘어 l 어쩌나! 가계대출 변동금리 8년만 최고치!

 

   통계청 마이크로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4인 가구가 지출한 식비(식료품+식대)는 월평균 106만6천902원으로, 1년 전(97만2천286원)보다 9.7% 증가했다.

 

 

가계대출 변동금리 비중 추이

 

   26일 한국은행의 경제통계시스템(ECOS)에 따르면 4월 기준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잔액 가운데 변동금리 비중은 77.3%로, 2014년 3월(78.6%) 이후 8년 1개월 만에 가장 높아졌다.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

한국 증시 최악...올해도 회복 안된다 l 왜 한국만...유독

 

최저치 2,100∼2,200 전망

 

   26일 연합뉴스가 NH투자·삼성·KB·하나금융·메리츠·키움·다올투자 등 증권사들을 대상으로 올해 하반기 지수 전망을 긴급 설문한 결과, 이들 증권사는 코스피가 올해 하반기에도 약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전망치 하단을 2,100∼2,200으로 낮춰 제시했다.

 

 

세계 주가지수 등락률 현황

 

    26일 한국거래소와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코스닥 지수는 지난달 말 893.36에서 최근 거래일인 이달 24일 750.30으로 16.01% 하락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는 2,685.90에서 2,366.60으로 11.89% 내렸다.

 

 

한국증시 낙폭 더 큰 이유
신용거래·차액결제 반대매매 영향

 

한경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

[공기업 눈먼 돈 펑펑] 충격! 한전의 내부고발자


한전은 아주  오래 전부터 산만한
운영 그 자체였음.

조속 민영화해야 아니면 
뿌리 깊이 썩은 너무 뿌리뽑던지
기득권 저항?

이런 걸 정리해야 진짜 대통령이지

 



[흥청망청 공기업 포퓰리즘 파티의 종말] 문정권 5년간 부채만 84조...썩은 나무 싹 도려낸다


https://conpaper.tistory.com/103667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

[위클리건설리포트 Weekly Construction Report] June.19(Sun.) 2022~June.25(Sat.) 2022

 

[위클리건설리포트 Weekly Construction Report] June.12(Sun.) 2022~June.18(Sat.) 2022

[위클리건설리포트 Weekly Construction Report] June.19(Sun.) 2022~June.25(Sat.) 2022

 

[데일리건설뉴스 Daily Construction News] June.20(Mon) 2022 CONPAPER

[데일리건설뉴스 Daily Construction News] June.22(Wed) 2022 CONPAPER

[데일리건설뉴스 Daily Construction News] June.23(Thu) 2022 CONPAPER

[데일리건설뉴스 Daily Construction News] June.24(Fri) 2022 CONPAPER

 

[흥청망청 공기업 포퓰리즘 파티의 종말] 문정권 5년간 부채만 84조...썩은 나무 싹 도려낸다

미 대법원, 49년만 낙태법 폐기 판결 VIDEO: Supreme Court overturns Roe v. Wade in landmark abortion decision

[뉴욕증시] 투자 심리 살아나나...S&P·나스닥 3% 상승 ㅣ 경기 침체 두려움에 떠는 투자자들 Stock Funds See Exodus as Recession Fears Grip Investors

[LIV-PGA 쩐의 전쟁] 어쩌나! 점점 늘어나는 LIV 출전 선수들...PGA, LIV 출전 골퍼에게 벌금 부과 ㅣ "켑카, LIV행으로 1억 달러” DP World Tour hands out fines, suspensions to LIV golfers ㅣ Brooks Koepka officially anno..

나이 80의 비틀즈 멤버 '폴 매카트니 경'의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존 레논과 듀엣 불러" VIDEO: Paul McCartney invites Dave Grohl on stage during Glastonbury festival

 

나이 80의 비틀즈 멤버 '폴 매카트니 경'의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존 레논과 듀엣 불러" VIDEO: Pa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

conpaper.tistory.com

 

 

 

800평 불야성 양산

어! 자고 일어나니 눈 앞이 뿌였네!..무슨 증상?

에어컨 사용 시 전기요금과 절세하는 방법

한국이나 일본이나 세계나 올해는 유난히 더운 여름 全国的に平年より暑い夏、ダブル高気圧で猛暑に

단 맛 때문에 인공감미료 스테비아 넣은 과일...믿고 먹을 수 있나?

[물가 피크시대 도래] 추경호 "6~8월 6%대 물가 볼 수 있을 것..."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대출도 안되는데 세입자 아직 못구했어요" ㅣ 재건축 우선이라더니.. 금리인상에 뒤로 밀린 공급책

집값 하락 본격 시작?...집값 좌우할 3대 이슈는?

 

엔지의 유튜브 구독 Subscribe!

Engi's YouTube Channel 'BEYOND'

https://www.youtube.com/channel/UCLEj6vJj9VEZwEnh5H8ULfQ?view_as=subscriber

Engi's Google blog

https://conpaper.blogspot.kr

Designall

http://designall.tistory.com

Engitalk

http://engitalk.tistory.com

그리드형

댓글()

나이 80의 비틀즈 멤버 '폴 매카트니 경'의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존 레논과 듀엣 불러" VIDEO: Paul McCartney invites Dave Grohl on stage during Glastonbury festival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넘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
블로그 맨 위 상단 검색창 통해  유용한 정보를 검색해 보세요!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 최고령 기록

 

  폴 매카트니 경(오른쪽)이 25일(현지시간) 열린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의 헤드라인을 장식하는 역대 최고령 솔로 스타로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 

 

지난 주 80번째 생일을 맞이한 이 음악계의 전설은 2004년 이후 이 페스티벌에서 그의 첫 공연인 그의 최고 히트곡 메들리로 수천 명의 군중을 위한 무대에 올랐다. 

 

나이 80의 비틀즈 멤버 '폴 매카트니 경'의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존 레논과 듀엣 불러" VIDEO: Paul McCartney invites Dave Grohl on stage during Glastonbury festival
(Heartwarming: The singer-songwriter was able to duet with his late bandmate John Lennon on The Beatles' 1970 single I've Got A Feeling thanks to hi-tech wizardry from movie director Peter Jackson 감동: 이 싱어송라이터는 영화감독 피터 잭슨의 최첨단 마법 덕분에 비틀즈의 1970년 싱글 "I've Got A Feeling"에서 고인이 된 밴드 동료 존 레논과 듀엣할 수 있었다.)

 

이 싱어송라이터는 영화감독 피터 잭슨의 최첨단 마법 덕분에 비틀즈의 1970년 싱글 "I've Got A Feeling"에서 고인이 된 밴드 동료 존 레논(가운데)과 듀엣할 수 있었다. 

 

 

 

가슴 훈훈한 코너에 이어 그는 다음과 같이 인정했다. "거기서 나는 존과 다시 노래를 부르고, 우리는 다시 함께 한다.' 폴 경은 또 다른 특별 게스트인 부르스 스프링스테인(Bruce Springstein)을 피라미드 무대에 소개하기 전에, 데이브 그롤이 일련의 차트 1위를 함께 공연하는 것을 환영했다. 

 

그는 또한 그의 2012년 트랙인 "My Valentine"을 공연하면서 그의 친구 조니 뎁(왼쪽)에 대한 충성을 보여주었는데, 그는 이 곡의 뮤직비디오에 나오는 배우의 영상을 그의 뒤에 있는 스크린에 투영했다. 

 

그는 최근 '캐리비안의 해적' 스타가 전 부인 앰버 허드에 대한 명예훼손 재판이 한창일 때 이 장면을 자신의 최근 미국 겟 백 투어에 사용했다. 

 

나이 80의 비틀즈 멤버 '폴 매카트니 경'의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존 레논과 듀엣 불러" VIDEO: Paul McCartney invites Dave Grohl on stage during Glastonbury festival
(Friend: He also showed his allegiance to his pal Johnny Depp while performing his 2012 track, My Valentine, as he projected a clip of the actor from the song's music video onto the screen behind him 친구: 그는 또한 그의 2012년 트랙인 "My Valentine"을 공연하면서 그의 친구 조니 뎁에게 애착을 보였는데, 그는 그 노래의 뮤직 비디오에 나오는 배우의 동영상을 그의 뒤에 있는 스크린에 투사했다.)

 

나탈리 포트먼이 출연하는 흑백 비디오는 이 할리우드 스타가 기타를 연주하고 이 트랙을 수화로 번역하는 것을 보여준다. 폴은 콘서트 동안 앰버를 상대로 한 뎁의 1억 달러 법정 소송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 배우의 모습이 무대에 등장하자마자 관중들은 환호했다. 

 

 

데이브와 일련의 히트곡을 낸 후, 그는 말했다: '사랑해 데이브, 고마워, 우리 모두 널 사랑해. 신사 숙녀 여러분, 다시 한 번 데이브 그롤입니다'. 그는 당신이 그가 올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고 나는 그를 믿지 않았지만, 나는 그랬어야 했다, 그가 나타났다.

 

나이 80의 비틀즈 멤버 '폴 매카트니 경'의 글래스턴베리 페스티벌.."존 레논과 듀엣 불러" VIDEO: Paul McCartney invites Dave Grohl on stage during Glastonbury festival
(Collab: Sir Paul welcomed Dave Grohl (right) in performing a string of chart-toppers together - including Band On The Run - before introducing another special guest, Bruce Springsteen, to the Pyramid Stage Collab: Paul 경은 또 다른 특별 게스트인 Bruce Springstein을 피라미드 스테이지에 소개하기 전에 Band On The Run을 포함한 일련의 차트 1위를 함께 공연하는 Dave Grohl(오른쪽)을 환영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인플루언서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influencer

 

(Source: 

https://www.dailymail.co.uk/tvshowbiz/article-10953175/Paul-McCartney-oldest-solo-star-headline-Glastonbury.html)

 

 

 

Sir Paul McCartney, 80, makes history as Glastonbury's oldest ever solo headliner

https://youtu.be/Tqj-A-wLZwA

 

kcontents

그리드형

댓글()

집값 하락 본격 시작?...집값 좌우할 3대 이슈는?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넘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
블로그 맨 위 상단 검색창 통해  유용한 정보를 검색해 보세요!

 

금융시장 공포 속 하반기 

집값 좌우할 3대 이슈는?

 

금리 인상 따른 대출금리, 3기 신도시 본청약, 정부 주택 공급대책이 변수

 

‘금융시장 공포 속 집값 하락 시작될까?’

 

   금리 급등과 주식시장 폭락 등 금융시장 불안이 경제 전반을 덮치고 있다. 특히 부동산 시장도 영향권에 들면서 수도권 일부 지역 집값 하락이 뚜렷하는 등 하방 압력이 강해지고 있다. 부동산 시장 향방을 좌우할 3대 이슈를 통해 향후 집값 변화를 전망해 본다.

 

26일 부동산중개업계와 주택업계에 따르면 최근 부동산 시장은 금리 인상 지속에 따른 주택담보대출금리(주담대)가 급속히 오르면서 ‘영끌’과 ‘패닉바잉(공포 매수)’을 한 젊은 세대의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 .

 

집값 하락 본격 시작?...집값 좌우할 3대 이슈는?
(동작구흑석동2018년 모습=동작구청 제공 : 최근 금리 급등과 주가 하락 등 금융시장 불안이 경제 전반을 덮치면서 부동산 시장도 영향권에 들고 있다. 올 하반기와 그 이후 부동산 시장은 호재보다 악재가 더 많은 만큼 실수요자들은 내집마련 전략을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서울 동작구 일대 다가구주택 밀집 지역 모습. 동작구청 제공)

 

향후 집값 변화를 가를 3대 이슈는 △금리 인상 따른 대출금리 변화 △3기 신도시 본청약 결과 △윤석열 정부 주택 공급대책으로 요약된다. 이들 3대 이슈는 경기 침체와 금리인상이 맞물리는 상황에서 올 하반기와 그후의 집값 향방을 보여주는 ‘바로미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주택시장을 좌우할 첫 번째 변수는 금리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6월 기준금리를 ‘자이언트 스텝(0.75% 포인트)’으로 인상하면서 한국은행도 ‘빅스텝(0.50%포인트)’을 통한 금리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몰리고 있다. 한은이 7월 기준금리를 큰 폭으로 인상할 경우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8%를 넘어설 전망이다.

 

6월 현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최고 7%를 돌파하는 등 가파르게 상승 중이다. 우리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상품인 ‘우리아파트론’ 5년 고정형(혼합형) 기본금리는 지난 16일 연 5.4~7.1%를 기록했다. 하나은행의 고정형 주담대 금리 상단도 연 6.53%로 사실상 7% 선에 도달했다. 한편 4월 기준으로 은행권의 가계대출 평균 금리(한국은행 4월 조사기준)는 연 4.05%를 기록 중이다. 가계대출 금리가 연 4%를 넘어선 건 2014년 5월(연 4.02%) 후 8년 만이라고 한다.

 

부동산중개업계에서는 주담대 금리의 지속 상승이 하반기 집값에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고정금리 상단이 7%인 상황이어서 변동금리는 더 높고, 향후 금리가 더 올라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금융권에서는 고정형 주택금리 하단이 2~3% 더 오르면 대출을 많이 받아서 집을 산 이들이 대출 족쇄에 묶이는 ‘하우스 푸어’로 전락할 수도 있다는 예측을 하고 있다. 하우스푸어가 늘어날 때 급매물이 나오면서 집값은 본격 내림세를 탈 것이라는 게 중개업계의 전망이다.

 

집값 하락 본격 시작?...집값 좌우할 3대 이슈는?
대출금리 어디까지 오를까 뉴스1 edited by kcontents

 

두 번째는 다음 주 초 시작하는 3기 신도시 본청약 결과이다. 본청약 청약 경쟁률이 얼마나 나오느냐에 따라 향후 수도권과 지방 분양 시장을 점쳐볼 수 있기 때문이다. 오는 27일 진행하는 본청약은 지난해 사전청약을 받은 경기 양주 회천지구이다. 총 869가구로 많은 물량은 아니지만, 첫 본청약이라는 점에서 청약 결과에 이목이 쏠릴 수밖에 없다. 사전청약 당시 경쟁률이 2.2대1로 상대적으로 저조했기 때문에 이번 본청약 청약경쟁률이 2대1 이상 나올 경우 성공한 것으로 평가받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그 이하로 나올 경우 하반기와 그 후의 집값 약세를 예상해 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세 번째는 윤석열 정부의 첫 공급 대책이다. 정부가 취임 100일 이내에 주택공급 대책을 내놓기로 해 8월 중순 이전에는 나올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번 주택공급 대책에 얼마나 많은 주택을 빠르게 공급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되느냐이다. 부동산 시장의 근본적 안정을 위해서는 양질의 주택을 되도록 빠르게 공급하느냐가 무엇보다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번 공급 대책에서 양질의 주택이 제대로 공급된다는 시그널이 나오면 집값은 금리인상 등과 맞물려 하향 안정될 것이라는 게 주택정보업계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주택컨설팅업계 관계자는 "하반기에 부동산 시장을 둘러싼 환경은 호재보다 악재가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며 "실수요자들은 3대 이슈의 변화를 보면서 내 집 마련 전략을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화일보|김순환 기자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

"대출도 안되는데 세입자 아직 못구했어요" ㅣ 재건축 우선이라더니.. 금리인상에 뒤로 밀린 공급책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넘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
블로그 맨 위 상단 검색창 통해  유용한 정보를 검색해 보세요!

 

"대출도 안되는데 세입자 아직 못구했어요"

발동동 구르는 수분양자

 

   #. 다음달 입주를 시작하는 수도권의 한 아파트 수분양자인 A씨는 작년까지만 해도 새 아파트에 들어갈 기대감에 부풀어 있었지만 결국 입주를 포기했다. 대출규제에 금리까지 오르면서 잔금을 구하기 어려워져서다. 설상가상 전세 세입자를 받아 잔금을 충당하겠다는 계획도 불투명한 처지다. 단지 내 4가구 중 1가구꼴로 세입자를 구할 정도로 임대차 물량이 많기 때문이다. A씨는 “새 아파트를 바로 전세로 내줘야 한다는 것도 속상한데 세입자까지 구해지지 않으니 답답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

 

잔금대출 안 돼 새 아파트 입주 포기했는데

넘치는 전세 물량에 세입자 구하기도 어려워

 

"대출도 안되는데 세입자 아직 못구했어요"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주택 단지 모습. [연합] edited by kcontents

 

올해 신규 아파트 입주경기가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 입주 물량 자체가 많지 않음에도 대출규제 강화와 기준금리 인상, 국내외 경기침체 우려 등의 여파로 전반적인 주택수요가 줄어든 영향이다. 미입주 물량이 전세시장에 풀렸지만 전셋값 부담 등으로 세입자를 확보하는 데에도 어려움을 겪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이달 1만7167가구를 포함해 총 10만6700가구로 파악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9만3423가구)보다 소폭 늘었지만 예년 평균에는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새 아파트가 그만큼 귀하다는 의미다.

 

그러나 최근 주택시장 흐름을 보면 입주 물량 부족이 주거비 상방 압력으로 작용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주택 수요자의 움직임이 전반적으로 둔화되고 있어서다.

 

실제 입주율은 낮은 편이다. 주택산업연구원이 주택건설업체 500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지난 5월 전국의 아파트 입주율은 82.4%로 파악됐다. 5가구 중 1가구는 입주하지 못한 셈이다.

 

전망은 더욱 어둡다. 주산연이 집계한 이달 아파트 입주전망지수는 72.6으로 지난 5월(85.4)보다 12.8포인트 떨어졌다. 이 지수가 100 미만이면 입주 여건이 좋지 않다는 의미다. 대선 이후 규제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다소 살아났지만 최근 들어선 하락 흐름이 뚜렷한 형국이다. 수도권은 지난달 99.4에서 이달 78.9로 20.5포인트 떨어졌고 광역시는 86.1에서 69.0으로 17.1포인트, 기타지방은 79.6에서 73.0으로 6.6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업계는 올해부터 잔금대출도 차주별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산정에 포함되는 등 잔금을 확보하지 못하는 경우가 늘었고 한꺼번에 물량이 쏟아지면서 세입자 찾기가 어려워졌다고 보고 있다.

 

실제 지난달 전국 아파트 수분양자의 미입주 사유를 들여다 보면 ‘세입자 미확보’라는 응답이 전체의 35.2%로 가장 많았다. 이는 4월 대비 10.7%포인트 급등한 수치다. 기존 주택매각 지연도 31.5%에 달했는데 주택 매수심리가 쪼그라드는 등 주택 수요자의 구매가 주춤한 영향으로 보인다.

 

 

 

서현승 주산연 연구원은 “고강도 대출 규제가 지속되고 금리가 계속 오르는 상황에서 전셋값이 많이 높아졌다”며 “목돈이 필요한 수분양자가 전세를 내놓은 상황에서 높은 전셋값을 감당할 수 없는 세입자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ehkim@heraldcorp.com

 


 

재건축 우선이라더니.. 금리인상에 뒤로 밀린 공급책

 

    새 정부의 부동산 정책 무게 중심이 주택 공급에서 소폭 규제 완화로 바뀌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21일 발표된 새 정부의 첫 부동산 대책이 규제 완화를 담은 조정안에 가까웠기 때문이다. 이는 가파른 금리인상 등 경제환경 전반이 바뀐 데 따른 것이다. 들썩이던 집값은 하락세로 돌아섰고, 전월세 시장의 불안이 가중된 상황도 감안됐다. 마침 오는 8월은 임대차 2법(계약갱신청구권·전월세 상한제) 시행 2년이 되는 시기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지난 4월 지명자 신분이었던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의중이 반영된 결과라는 풀이도 내놨다. 당시 원 장관은 “잘못된 시그널이 갈 수 있는 규제완화는 윤석열 정부 청사진에 없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 직후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에 집값이 들썩거리자 이를 의식해 한 말이었다. 정부 정책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이를 감안하면 오는 7~8월에 나올 250만호 주택공급 로드맵도 중장기 전략으로서, 공급시기 배분을 좀 더 세분화한 정도로 나올 것으로 본다”고 했다. 공급책에 큰 힘이 실리지 않을 수도 있다는 뜻이다.

 

인수위 당시 집값 들썩이자 공급 첫 대책 전망 앞서

물가·금리 등 거시여건 급변.. 규제완화책 주로 담겨

 

재건축 우선이라더니.. 금리인상에 뒤로 밀린 공급책
서울 시내 부동산 중개업소의 전,월세 게시물 모습./연합뉴스

 

2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7~8월 250만호 이상 주택공급 로드맵을 마련해 발표하기로 했다. 입지·유형·시기별 공급계획과 구체적 실행계획을 담을 예정이라고 했다. 이는 새 정부의 두 번째 부동산 정책이다.

 

당초 정부의 첫 대책은 규제완화보다는 ‘250만호 공급’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지난 4월부터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도심주택공급실행TF’에서 역세권 최초주택, 청년 원가주택 등의 사업 모델도 구체화한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하지만 첫 부동산 대책인 6·21에는 다분히 규제완화로 볼 만한 내용이 담겼다. 특히 임대차법 2년차가 8월에 도래한다는 점을 의식한 내용이 많았다.

 

다주택자에게도 ‘상생임대인’ 지위를 부여해 5%내에서 전세값을 올려받는다면 실거주 2년을 인정해주기로 했다. 또 지금은 규제지역 주택 구입을 위해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경우 기존 주택을 6개월 이내에 처분해야 하는데 이를 2년으로 늘리고, 신규 주택 전입기한을 폐지하기로 했다.

 

이처럼 규제완화 내용이 주로 담긴 건 거시경제적 여건이 지난 몇 달새 빠르게 변했기 때문이다.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5%대로 치솟고, 이를 잡기 위한 금리인상이 단행되면서 부동산 시장의 흐름도 달라진 것이다. 지난 7월 연 0.50%였던 우리나라의 기준금리는 지난달 1.75%로 올랐다. 10개월새 1.25%포인트 오른 것이다. 특히 윤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 4월과 5월 연거푸 두 차례 연속 금리가 올랐다. 미국의 정책금리는 이달 한 번에 0.75%포인트나 올랐다.

 

이처럼 급격하게 금리가 인상되면서 매매시장은 거래 절벽에 다다랐다.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대비 0.01% 하락했다. 2019년 7월 이후 34개월 만에 하락 전환한 것이다. 4월까지만 하더라도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0.5~0.6%에 달했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의 역할은 환경에 따라 필요한 정책카드를 써야 하는 것”이라면서 “8월에 임대차 갱신계약 종료가 임박한다는 걸 고려하면 정부 입장에서는 시장에 부담을 줄여줘야 한다. 금리인상에 대한 부담으로 한계차주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할 필요성도 있다”고 했다.

 

한편 오는 7~8월에 발표될 250만호 이상 주택공급 로드맵은 기존에 나온 내용들을 종합하는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정부에서는 3기 신도시가 입주하는 시점(2025~2027년)에 공급 과다로 미분양이 적지 않게 쏟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한 부동산 전문가는 “공급 주택 호수에 집착한 대규모 주택공급보다는 주택 공급도 실수요자가 원하는 요지에 제대로 공급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새 정부도 이를 잘 알고 있고 대규모 택지가 새로 등장한다기보단 기존 정책을 구체적으로 손질하는 데 집중하자는 분위기로 알고 있다”고 했다.

조은임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

[물가 피크시대 도래] 추경호 "6~8월 6%대 물가 볼 수 있을 것..."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넘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
블로그 맨 위 상단 검색창 통해  유용한 정보를 검색해 보세요!

 

"국제유가·원자재 가격 상승 등 영향 필연적"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달 소비자물가 지표부터 6%대 상승률을 기록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전기요금 인상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조만간 인상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26일 오전 KBS 1TV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6~8월은 6%대 물가 상승률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단기간 내 떨어지면 숨통이 트일텐데 상당 기간 고물가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기요금 인상 불가피…공기업 민영화 안 해"

"환율 1300원 돌파, 위기 징표라 보기 어려워"

"과도한 쏠림 파장 미치면 당국 나서서 대응"

 

[물가 피크시대 도래] 추경호 "6~8월 6%대 물가 볼 수 있을 것..."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2.06.23. kmx1105@newsis.com

 

추 부총리는 "기본적으로는 국제 유가 상승, 원자재가격, 국제 곡물가 급등의 영향을 필연적으로 받고 있다"며 "코로나19 대응 과정에 전 세계에서 돈이 굉장히 많이 풀렸기 때문에 물가 상승을 자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과 유럽 등이 30~40년 만에 최고 물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며 "그 영향에서 우리도 자유롭지 못하다"고 우려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56(2020년 100기준)으로 전년 동월 대비 5.4% 올랐다. 이는 2008년 8월(5.6%) 이후 1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정부도 지난 16일 발표한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존 2.2% 수준에서 4.7%로 대폭 상향 조정했다.

 

추 부총리는 "(고물가 원인이)대부분 해외발 얘기지만 최근 거리두기 제한이 완화되고, 소비 늘고 외식·서비스 물가 상승도 있어서 물가 때문에 (당분간) 어려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전기요금 인상도 불가피할 것으로 봤다. 추 부총리는 "전기요금은 인상해야 한다"며 "조만간 적정 수준 전기요금 인상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추 부총리는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누적된 것은 지난 5년간 잘못된 에너지 정책 때문"이라며 "원전을 짓는 거 중단하고 중공 시기를 늦추고 신재생 에너지를 무리하게 올리는 등 무리하게 탈원전했다"고 문재인 정부를 탓했다.

 

이어 "국제 유가가 안정될 때는 문제가 없는데 지금같이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 발전 단가가 급등할 수밖에 없다"며 "한전 7~8조원의 적자가 누적되는 등 에너지 정책에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기요금을 올리는 것은 불가피하지만 한전이 왜 적자가 됐는지, 국민이 전기요금을 올리더라도 이해할만한 자구책이 필요하다"면서 "불필요한 자회사 매각, 성과급 반납 등 자구책을 제시한 상황"이라고도 했다.

 

공공기관 개혁과 관련해서는 "공공기관에 종사하시는 분들의 보수 수준은 대기업보다 높고 중소기업의 2.2배나 된다"며 "공기업 파티는 끝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핵심 업무는 줄이고, 중복되는 건 없애야 한다"며 "재무 위험이 있는 공공기관은 관리하는 등 순차적으로 공공기관 개혁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정부의 공기업 민영화 추진설에 대해서는 강하게 반박했다. 추 부총리는 "우리 국민 전반에 기본적인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철도, 전기, 가스, 공항 등 공기업 민영화는 검토한 적도 없고 검토할 계획도 없다"고 강조했다.

 

[물가 피크시대 도래] 추경호 "6~8월 6%대 물가 볼 수 있을 것..."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주유소 기름값이 연일 상승하고 있는 16일 서울 시내 한 주유소가 경유를 L당 3083원에 팔고 있다. 2022.06.16. photocdj@newsis.com

 

그는 "공공기관의 공익성은 있지만, 운영도 효율화돼야 한다"며 "주요한 공기업들을 민영화해서 정부가 더 이상 전기, 철도, 공항 등을 운영하지 않는다는 건 절대 아니다"고 못 박았다. 이어 "일 잘하고 효율적인 공기업을 만들려고 하는 데 (정부가) 민영화하려는 게 아니냐는 프레임은 오해이고 또 다른 선동이다"며 "절대 그런 계획은 없다"고 재차 부인했다.

 

추 부총리는 최근 환율이 장중 1300원을 돌파하는 등 외환 시장 불안이 확산되는 것과 관련해 "(환율) 1300원 (돌파) 자체가 위기 상황 징표라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환율이 어느 수준 높다 낮다하는 것은 외환 당국에서 타겟팅 관리하는 게 되니 직접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도 "과거 국제통화기금(IMF) 위기 때는 우리나라 경제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환율이 급등했던 시절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미국이 자체 물가를 잡기 위해 금리를 급등시키고 전 세계가 안전 자산 선호로 미국 돈이 움직이면서 달러가 강세지만 달러 대비 다른 자산은 약세"라고 "원화만 1300원 넘고 약세면 위기 상황이지만 주변 흐름에 있어 큰 차이가 있는 게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지난 2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이 한때 1300원을 넘었다. 환율이 장중 1300원을 넘은 것은 12년 11개월 만에 처음이다. 과거 1300원대 환율이 나타났을 때 대부분 경기가 나빴던 상황을 고려하면 우리 경제의 스태그플레이션(경기 불황 속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커진다.

 

[물가 피크시대 도래] 추경호 "6~8월 6%대 물가 볼 수 있을 것..."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국내 130개 공기업·준정부기관 가운데 한국철도공사(코레일)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18곳이 지난해 경영실적 평가에서 D등급(미흡) 이하 '낙제점'을 받았다. 사진은 20일 서울 중구 한국철도공사 서울본부. kgb@newsis.com

 

추 부총리는 "1300원 자체를 위협이다, 위기 수준으로 가는 거 아니냐고 볼 건 없고 시장 흐름 관련해서는 당국과 예의주시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며 "세계 금융·외환시장 불확실성이 커져 있기 때문에 과도한 쏠림 현상으로 (시장이) 요동치면 경제 곳곳에 파장을 미치기 때문에 쏠림 현상 심해지면 당국에서 나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주 52시간' 개편안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서는 "어법과 해석의 차이가 있었다"고 답했다. 앞서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일주일에 52시간으로 제한했던 근로 시간 기준을 주 단위에서 월평균으로 바꾸겠다고 발표했지만, 다음날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추 부총리는 "근로 시간을 줄여야 한다는 점에 공감하지만, 주 52시간제와 관련해 경직되고 있다는 것에 문제 인식을 하고 있다"며 "전문가와 논의 후 유연성을 넓히는 방향으로 제시했는데 마치 월 단위가 확정된 것처럼 (보도가) 되다 보니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경직된 노동시간을 유연하게 해야 한다는 방향성을 갖고 노동계, 전문가가 함께 최적의 방안을 찾자는 게 정확한 뜻"이라고 부연했다.

[세종=뉴시스] 오종택 박영주 기자  ohjt@newsis.com, gogogirl@newsis.com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

단 맛 때문에 인공감미료 스테비아 넣은 과일...믿고 먹을 수 있나?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넘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
블로그 맨 위 상단 검색창 통해  유용한 정보를 검색해 보세요!

 

스테비아 Stevia 

스테비아는 브라질과 파라과이가 원산지인 스테비아 레바우디아나 식물의 잎에서 추출한 천연 감미료 및 설탕 대체제입니다. 활성 화합물은 설탕의 단맛이 약 50~300배인 스테비올 배당체로 열에 안정하고 pH에 안정하며 발효되지 않습니다.

 

단 맛 때문에 인공감미료 스테비아 넣은 과일...믿고 먹을 수 있나?
위키백과

 

인공감미료 스테비아

설탕보다  단 맛 월등 칼로리는 설탕의 1% 정도밖에

(편집자주)

 

 

   설탕의 단 맛에 대한 위험성이 강조되면서 인공감미료에 대한 관심이 높다.

 

최근에는 과일의 단 맛을 부각시키기 위해 인공감미료인 스테비아를 첨가해 생산하고 있다. 스테비아 토마토와 스테비아 수박이 대표적이다. 한 입 먹었을 때 느껴지는 설탕보다 더 강한 단 맛에 건강에는 위해가 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이 드는 것이 사실이다.

 

단 맛 때문에 인공감미료 스테비아 넣은 과일...믿고 먹을 수 있나?
wadiz.kr edited by kcontents

 

스테비아는 국화과 식물로 잎에는 무게의 6~7% 정도 감미물질인 ‘스테비오사이드’라는 성분이 있다. 스테비오사이드라는 성분은 설탕의 당분보다 200~300배 단 맛을 느끼게 해준다.

 

스테비아는 설탕보다  단 맛은 월등한데 칼로리는 설탕의 1% 정도밖에 되지 않아 인기를 끌고 있다.

 

스테비아의 단맛은 체내에서 거의 소화, 흡수, 대사되지 않기 때문에 혈당수치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흡수되지 않고 대부분 소변을 통해 배출되기 때문에 혈당농도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고 칼로리도 사실상 0에 가깝다.

 

스테비아 토마토에는 폴리페놀 성분이 들어 있어 항산화 효능을 가지고 있다. 항산화작용은 스테비아효능 중 하나로써 체내에서 생성된 과도한 활성산소를 억제해 준다.

 

 

 

특히 스테비아에는 ‘테르펜’이라는 성분이 포함되어 있다. 이 성분은 인슐린 분비 세포를 자극하는데, 덕분에 스테비아는 강한 단맛에도 불구하고 혈당 및 혈압에 영향을 미치지 않아 당뇨병이나 고혈압 환자도 섭취가 가능하다.

 

스테비아 부작용

스테비아는 효능에 비해 부작용이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발표된 부작용도 대부분 동물시험을 통해 확인했을 뿐 사람에게는 작용되지 않는다는 것이 연구자들의 설명이다.

 

스테비아는 국화과 식물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알레르기가 있으면 스테비아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섭취를 금해야 한다.

 

또 과한 섭취는 복통이나 구토, 설사를 일으킬 수 있으며 평소 신장 기능이 좋지 않은 사람은 주의해야 한다. 저혈당인 사람들은 전문가와 상의 후에 먹어야 한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코메디닷컴

 


 

스테비아 농법

 

  최근에는 유기 농법에서 스테비아를 활용하는 것이 주목된다. 토마토·귤·키위 등에서 적용되는 방식으로 스테비아를 농장에 뿌려 당도를 높이는 것이다. 스테비아 잎이 재배하는 작물의 당도를 올려주고 스테비아의 줄기는 유효 미생물을 늘려 지력을 높여주는 효과가 있어 품질을 고급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

 

단 맛 때문에 인공감미료 스테비아 넣은 과일...믿고 먹을 수 있나?

스테비아 농법 예시 /이미지=(주)한국스테비아

 

친환경적 농법이기 때문에 현재 전남 보성의 키위, 무안의 양파, 경북 의성의 사과, 제주의 귤 등 전국적으로 적용되고 있으며 점차 확대되고 있다.

http://www.chemica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467

 

 

 

출처 : 케미컬뉴스(http://www.chemicalnews.co.kr)

 

kcontents

그리드형

댓글()

한국이나 일본이나 세계나 올해는 유난히 더운 여름 全国的に平年より暑い夏、ダブル高気圧で猛暑に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넘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
블로그 맨 위 상단 검색창 통해  유용한 정보를 검색해 보세요!

 

한국 날씨 예보 너무 안 맞아 ...하루도 예측 못해

 

아직 6월인데 날씨는 한 여름

일본도 사상 첫 40도 폭염

 

   미국, 유럽 등 북반구가 때이른 폭염으로 고통받는 가운데 이웃국가인 일본도 6월 기온이 사상 처음으로 40도를 넘었다.

26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군마현 이세사키시는 전날 오후 3시경 40.2도를 기록했다.

 

한국이나 일본이나 세계나 올해는 유난히 더운 여름 全国的に平年より暑い夏、ダブル高気圧で猛暑に
edited by kcontents

 

일본에서 관측된 6월 기온 중 최고치로, 6월 기온이 40도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 기록은 지난 2011년 6월 24일의 39.8도였다.

 

도쿄 도심도 찜통이었다. 전날 도쿄도심의 기온은 35.4도까지 상승했다. 도쿄 도심의 기온이 35도를 넘은 것은 지난 1875년 이후 올해가 가장 이른 것이다. 도쿄 외에도 전국 64개 관측지점이 35도가 넘는 기온을 기록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달말까지 35도 이상의 찜통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 등 여름을 맞이하는 북반구 곳곳이 폭염으로 고통받고 있다. 지난 주말 프랑스와 스페인 일부 지역의 기온도 40도를 넘었다. 독일도 최고기온이 연일 40~43도를 찍고 있다. 프랑스의 폭염은 지난 1947년 이후 가장 이른 시기로 기록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지난 22일 16개주에 폭염 경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라스베이거스는 66년 만에, 피닉스는 104년 만에 최고 기온을 찍는 등 폭염과 관련한 기록 경신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이나 일본이나 세계나 올해는 유난히 더운 여름 全国的に平年より暑い夏、ダブル高気圧で猛暑に
goo ニュース edited by kcontents

 

올해 1월 미국 기상학회(AMS)에서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5~9월 북반구에서 최소 한 번의 대규모 폭염이 일어난 평균 일수는 1980년대~2010년대 사이 73일에서 152일로 2배가량 늘었다.

 

기후과학자 앤드루 데슬러는 "만약 폭염의 임계점을 온도계가 수일 연달아 화씨 100도(섭씨 37.78도)를 초과하는 것으로 정의한다면 일부 지역에서 한꺼번에 폭염이 더 자주 일어나는 것이 전혀 예상 못 할 일은 아니다"라며 "시간이 지나면서 지구상 점점 더 많은 지역이 이러한 온도를 경험하게 될 것이고 결국 지구온난화가 충분한 수준에 다다르면 북반구 중위도에 있는 모든 지역이 (화씨) 100도를 넘을 수 있다"고 말했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매일경제 

 

 

 

전국적으로 평년보다 더운 여름 

이중 고기압으로 폭염에

 

 주식회사 웨더 뉴스(본사:치바시 미하마구, 대표이사 사장:쿠사카이 치히토)는, 「폭염 견해 2022」를 금일 발표했습니다.올 여름(7월9월) 기온은 광범위하고 평년보다 높아 전국적으로 평년보다 더운 여름이 되겠습니다.

 

더위의 피크는 7월 후반과 8월 후반, 

서일본과 동일본에서는 혹독한 늦더위

 

한국이나 일본이나 세계나 올해는 유난히 더운 여름 全国的に平年より暑い夏、ダブル高気圧で猛暑に

 

지역별로는 오키나와에서 평년과 비슷하고 서일본에서 북일본에 걸쳐 평년보다 높은 추세입니다.더위의 피크는 7월 후반과 8월 후반으로 태평양 고기압과 티베트 고기압의 돌출이 겹치는 타이밍에는 폭염이 될 전망입니다.

 

올해는 7월 중순까지 장마가 끝나는 지역이 많아 작년과 마찬가지로 더운 시기가 평년보다 일찍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서일본과 동일본에서는 늦더위가 심해질 전망입니다.운동을 하는 경우 등은 수분 보충 등의 더위 대책을 확실히 실시하고, 열사병에 충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인플루언서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influencer

 

(Source: 

https://jp.weathernews.com/news/40403/)

 

kcontents

그리드형

댓글()

에어컨 사용 시 전기요금과 절세하는 방법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넘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
블로그 맨 위 상단 검색창 통해  유용한 정보를 검색해 보세요!

 

편집자주

이제 바야흐로 본격적인 여름에 돌입해 에어컨을 켜야 할 정도 더위가 기승을 부린다.

그런데 에어컨 키기가 무섭다고?

바로 전기세 때문에 오늘은 에어컨 사용 시 전기요금과 절세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다.

 

   무더위가 계속되는 요즘. A씨는 에어컨이 없으면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다.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하는 날이 많아지자 A씨는 거의 24시간 에어컨과 함께 생활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 달 내내 에어컨을 틀었다는 그에게 날아온 전기세 요금은 어느 정도일까? 더 알아보도록 하자.

 

에어컨 사용 시 전기요금과 절세하는 방법

 

30분 동안 0.2kWh 늘어

12시간 120kWh

 

회사원 H씨는 37.8도가 넘어가는 여름날 하루 종일 에어컨을 한 달 동안 틀면 얼마나 나오는지 직접 조사에 들어갔다. H씨의 집을 기준으로, 에어컨을 안 켤 경우 김치냉장고, 밥솥 등의 기본 전기만 사용하니 30분 동안 0.3kWh가 사용됐다.

 

 

 

H씨는 바로 실험에 들어갔다. 시원한 온도를 위해 18도 강력 냉방으로 바로 설정에 들어갔다. 테스트는 650W 짜리 벽걸이 에어컨이었다. 에어컨 작동 후 30분이 지나고 전력량을 측정해보니 30분 동안 0.5kWh가 사용됐다. 에어컨을 안 켰을 때 0.3kWh였으니, 에어컨을 사용하니 0.2kWh가 늘어난 것이다.

 

H씨는 곧장 분석에 들어갔다. 30분에 0.2kWh를 사용했으니 한 시간이라면 0.4kWh, 24시간 하루 종일 사용하면 9.6kWh를 사용하게 되는 것이다. 이 상태가 한 달 내내 지속된다면 288kWh가 늘어난다. 12시간을 돌렸다고 가정하면 120kWh가 늘게 되는 셈이다.

 

한 달 24시간 14만 8170원

하루 10시간 9만 7570원

 

금액으로 계산해보면 다음과 같다. 한 달 350kWh를 사용한다고 가정하면 요금은 55080원이 나온다. 하루 24시간, 한 달 사용 시 14만 8170원으로 예상해볼 수 있다. 하루 10시간씩 한 달이라면 94570원으로 계산된다.

 

에어컨 사용 시 전기요금과 절세하는 방법

 

만일 하루 종일 집에 있지 않는 직장인이라면 퇴근하고 5시간씩 한 달 동안 에어컨을 사용한다고 가정하면 요금은 75000원으로 생각하면 된다. 만일 스탠드에어컨이라면 해당 금액들의 3배로 예상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30~40도 올라가는 날씨에 버티는 것보다 에어컨을 틀고 쾌적하게 사는 것을 추천했다. 그러면서 전기세에 겁먹고 너무 아껴 쓰기보다는 적당하게 시원한 온도로 생활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5만 원 이하

적정온도 맞추고 유지

 

그렇다면 원룸 에어컨 전기세는 어느 정도로 예상해볼 수 있을까? 일단 원룸은 평수가 6평~10평 기준이기 때문에 에어컨을 빵빵하게 틀어도 전기세가 생각보다 많이 나오지 않는다. 만일 에너지소비효율 등급이 5등급 정도 된다면 26도 정도를 맞춰놓고 24시간 튼다면 전기 요금이 5만 원 이하로 나온다고 예상해볼 수 있다.

 

에어컨 사용 시 전기요금과 절세하는 방법

 

평수가 작을수록 냉방비는 더 적게 나온다. 6평 기준 원룸에서 하루 종일 에어컨을 작동시킬 경우 전기세는 2~3만 원 이하로 나온다. 직장인의 경우 하루 4~5시간 정도 한 달 정도 튼다고 가정하면 1만 5천 원~2만 원의 요금이 예상된다.

 

조금이나마 전기세를 절약하고 싶다면 에어컨을 껐다 켰다 반복하는 것보단 적정온도를 맞춰놓고 계속 틀어놓고 있는 것이 오히려 적게 나온다. 또 에어컨만 단독으로 틀기보단 선풍기와 함께 튼다면 냉방효과가 더 좋기 때문에 전기세를 조금이나마 절약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외출 시에는 콘센트를 뽑아놓는 습관, 에너지소비효율이 높은 최신 에어컨으로 교체하는 것이 전기세가 더 적게 나오는 방법 중 하나다. 또 냉기를 오래 유지시키기 위해 블라인드나 열 차단 선팅 등을 활용해보는 것도 전문가들은 추천하고 있다.   

 

 

 

누진세 

무더위에 전기 요금을 걱정하는 이유는 몇 년 전부터 제기되어 왔던 누진세 때문이다. 사용하는 장소에 따라 전기 요금은 다르게 책정된다. 에어컨 역시 전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와 동일한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크게 주택용, 산업용, 일반용으로 전기 사용 시 요금이 다르게 계산될 수 있다.

 

동일한 에어컨을 사용하더라도 누진세 때문에 전기 요금이 차이를 보이게 된다. 2017년 기준 주택용의 경우 산업용에 대비 2.3배 높은 전기 요금을 부과했으며, 일반용 대비 2.2배 높게 책정되는 현상을 보이기도 했다. 주택용에서도 전기 요금은 차이를 보였다 원룸과 아파트, 공동 거주 숙소도 약 4.6배에서 11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이러한 문제가 계속되자 한전은 2016년 기존 누진제를 6단계에서 3단계로 축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에어컨 사용 시 전기요금과 절세하는 방법

2020년 한전은 폭염 대비와 에너지 취약계층 국민들이 비교적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여름철 주택용 전기 요금 할인 제도를 공개하기도 했다. 매년 한전은 상시적으로 여름철 전기 사용분에 대해 요금을 완화하는 개편안을 발표하곤 한다.

 

2020년 기준 1단계 요금은 200kWh까지만 적용됐으나 누진세 개편으로 300kWh까지 확대됐다. 2단계의 경우 200~400kWh에서 50kWh 늘어나 301~450kWh 적용됐다. 이로 인해 약 1472만 가구가 할인 적용이 되었으며 가구당 월평균 9600원, 총 2843억 원의 할인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MONEYGROUND 디지털뉴스팀]

 

https://mground.kr/31831

 

 

에어컨 전기요금 잘못 알려진 상식 24시간 켜도 전기요금 적게 낼 수 있는 이유

https://youtu.be/-hui7Nx5exw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

800평 불야성 양산


탈원전한 인간이​
전기 원없이 써라
얼마 안 남았다.

 

그리드형

댓글()

어! 자고 일어나니 눈 앞이 뿌였네!..무슨 증상?

더보기

Construction, Science, IT, Energy and all other issues
Search for useful information through the top search bar on  blog!

건설,과학,IT, 에너지 외 국내외 실시간 종합 관심 이슈 발행  
[10만이 넘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
블로그 맨 위 상단 검색창 통해  유용한 정보를 검색해 보세요!

 

눈앞이 뿌옇다.. 원인 질환 4가지 구분법

 

   종종 눈앞이 뿌옇게 보이거나 시야가 흐려지곤 한다. 눈을 한 번 깜빡였을 때 증상이 사라진다면 안구건조증이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원인 질환에 따라 증상이 사라지지 않거나 오래가기도 한다. 안개처럼 뿌옇게 보이면 백내장일 수 있어서 유의할 필요가 있다.

 

어! 자고 일어나니 눈 앞이 뿌였네!..무슨 증상?

 

눈 깜빡거렸더니 나아진다면 안구건조증

가장 흔한 원인은 안구건조증이다. 안구건조증은 눈물이 부족하거나 눈물막에서 눈물의 증발이 많아서 안구 표면이 손상되는 질환이다. 주요 증상은 시린 느낌, 이물감, 가려움, 충혈 등이며 뿌옇게 보이는 증상은 눈을 한 번 깜빡이면 사라지는 경우가 많다. 안구건조증이 생기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눈물 생성이 부족한 것과 눈물층 이상으로 눈물이 말라버리는 것이다. 인공눈물 점안으로 대처할 수 있으며 증상이 계속된다면 눈물 생성을 증가시키는 안약을 점안한다.

 

 

 

통증과 함께 나타난다면 포도막염

포도막에 염증이 생겨도 시야가 흐려질 수 있다. 포도막은 부위에 따라 눈의 앞쪽에서는 빛의 양을 조절하는 홍체, 수정체를 받쳐주는 섬모양체, 그리고 눈 바깥의 광선을 차단하는 맥락막으로 구성돼 있다. 이러한 포도막에 급성 염증이 생기면 처음에는 눈부심, 통증, 충혈 등을 동반한다. 염증이 만성적으로 남는 경우 시야 흐림과 시력 저하가 두드러진다.

 

선 등이 휘어지면서 뿌옇게 보이면 망막 이상

시야 흐림은 대부분 각막을 포함한 안구 전면 이상으로 발생한다. 그러나 빛이 통과해 상이 맺히는 망막에 이상이 생겨도 사물이 뚜렷하게 보이지 않을 수 있다. 특히 젊은 성인이 갑자기 사물이 뚜렷하게 보이지 않으면서 선 등이 휘어 보인다면 장액성 맥락 망막병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이 질환은 망막이 부분적으로 박리되는 것인데, 스트레스, 고혈압, 알코올 섭취 등이 원인이다. 대부분 3~6개월 후 자연적으로 낫지만 재발할 수 있고 만성으로 진행될 수도 있다.

 

안개 낀 듯 뿌옇게 보인다면 백내장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져 빛을 제대로 통과시키지 못하는 질환이다. 시야에 안개가 낀 것처럼 전체적으로 뿌옇게 보일 수 있다. 선천성 백내장은 유전성이거나 태아 감염 등에 의해 발생하며, 후천성 백내장은 나이가 가장 큰 요인이다. 또 외상, 전신 질환, 눈 속 염증으로 발생하는 백내장도 있다.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새로운 인공 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이 일반적인 치료법이다.

오상훈 헬스조선 기자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