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페루 친체로 신공항 부지공사 ㅣ 사우디 380KV 변전소 건설공사 수주

지분 875억원 규모

 

   현대건설[000720]은 페루의 잉카 유적지 마추픽추의 새로운 관문으로 건설하는 '친체로 신공항'의 부지 정지 공사를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페루 교통통신부가 발주한 이번 공사는 1천582억원 규모다.

 

페루 친체로 신공항 조감도

관련기사

한국 콘소시엄, 페루 친체로(Chinchero) 신공항 사업총괄관리(PMO)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VIDEO: S. Korean consortium wins airport construction management deal from Peru

https://conpaper.tistory.com/78695

 

edited by kcontents

 

현대건설은 현지 건설사인 'HV Constratista'와 조인트벤처(JV)를 구성해 스페인, 중국, 포르투갈 등의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의 지분은 55%(약 875억원)이다.

 

친체로 신공항은 세계문화유산이자 잉카 유적지인 마추픽추를 여행하기 위해 이용하는 관문 공항인 아스테테 국제공항을 대체하기 위해 건설된다.

 

페루 정부는 쿠스코시(市)에 있는 아스테테 공항이 항공 안전 문제와 주민 소음 문제가 대두하자 쿠스코에서 북서쪽으로 약 15㎞ 떨어진 친체로시에 신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위치도 구글맵 edited by kcontents

신공항 프로젝트는 총사업비 약 6천억원 규모로, 총 4㎞ 길이의 활주로와 탑승구 13기의 터미널 1개동을 지어 연간 600만명이 이용하는 국제공항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2019년 한국공항공사가 주도하는 컨소시엄 '팀코리아'는 350억원 규모의 신공항 사업총괄관리(PMO) 사업을 정부 간 계약(G2G)으로 수주한 바 있다.

 

현대건설은 이번 부지 정지 공사 수주로 연계 입찰을 준비 중인 4천400억원 규모의 여객터미널과 활주로 건설 패키지 수주에도 힘을 받게 됐다고 기대했다.

 

사우디아라비아 라파 변전소 조감도

현대건설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818억원 규모의 사우디 북부 라파 지역 380KV 변전소 공사도 수주했다.

 

지난 1월 사우디 중부 전력청(SEC-COA)이 발주한 1천264억원 규모의 하일 변전소∼알주프 변전소 구간 380KV 송전선 공사 수주에 이은 추가 수주다.

 

이로써 현대건설이 사우디 전력청과 맺은 계약은 2천82억원 규모로 늘어났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친체로 신공항 부지 공사는 페루 지사 설립 후 첫 수주라는 점에서, 변전소 공사 추가 수주는 전통적인 텃밭인 사우디에서 쌓은 기술력과 네트워크 우수성을 입증하는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해외사업 수주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1/03/241131/

 

 

THE UPHILL BATTLE TO STOP PERU FROM BUILDING A NEW AIRPORT NEAR MACHU PICCHU

Sitting on the cold ground near a pile of gravel, a stack of papers in her lap and pen in hand, Rocío Cjuiro Mescco listened and took notes as about ten of her neighbors conversed in a mix of Spanish and Quechua, an Indigenous language of the Andes. The men and women, all farmers, were writing a letter to their municipal government in Chinchero, Peru.

 

It was late June 2019, the middle of the southern hemisphere winter. A construction company was clearing ground for a new international airport just across the highway from where they met, and it was using water from a lagoon in their neighborhood without their permission. The company, Altesa, was violating the law of prior consultation, which requires companies and governments to consult with Indigenous communities before using resources on their land, Cjuiro said. Furthermore, Altesa was stealing the water the community needed for animals and crops.

 

 

 

View full text

https://www.smithsonianmag.com/travel/uphill-battle-to-stop-peru-from-building-new-airport-near-machu-picchu-180977088/

edited by kcontents

 

페루의 마추픽추 신공항 건설을 저지하기 위한 힘겨운 싸움

 

  자갈 더미, 무릎과 펜을 든 채 차가운 땅에 앉아 있는 로시오 츄이로 메스코는 약 10명의 이웃들이 스페인어와 안데스 원주민 언어인 케추아를 섞어서 대화하는 동안 듣고 메모를 했다. 남성과 여성, 모든 농부들은 페루의 친체로에 있는 그들의 시 정부에 편지를 쓰고 있었다.

 

남반구 겨울의 중반인 2019년 6월 말이었다. 한 건설회사가 그들이 만났던 곳에서 바로 고속도로 건너편에 있는 새로운 국제 공항의 터를 닦고 있었는데, 그것은 그들의 허락 없이 그들의 이웃에 있는 석호의 물을 사용하고 있었다. 취이로 위원장은 알테사 회사가 토지에 자원을 사용하기 전에 기업과 정부가 원주민 지역사회와 협의하도록 하는 사전협의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말했다. 게다가, Altesa는 지역사회가 동물과 농작물에 필요한 물을 훔치고 있었다.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