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콘소시엄, 페루 친체로(Chinchero) 신공항 사업총괄관리(PMO)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3천만불(350억) 규모


세계적인 관광지 마추픽추의 관문, 친체로 신공항 PMO 사업

정부 대 정부 계약의 인프라 분야로는 첫 사례

주요국 무대인 공항건설 PMO 시장 진출, 

한국형 스마트공항 수출 1호 등 우리기술 위상 높여

향후 중남미 시장 진출에 교두보 역할도 기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9.6.25(화) 페루 정부가 정부간 계약(G2G)으로 발주한 친체로 신공항 PMO 사업을 우리나라가 수주(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 PMO(Project Management Office) : 사업총괄관리 


친체로 신공항 PMO 사업은 발주처(페루 정부)를 대신하여 △건설 참여 업체를 선정하는 계약관리, △사업의 공정 및 품질 관리, △설계 검토 △시운전 등 사업전반에 대하여 총괄관리하는 것으로 사업기간은 5년(신공항 건설기간, ‘19~’24)이며, 사업금액은 약 3천만불(350억)이다. 


페루 친체로 신공항 PMO사업 개요


국토부

edited by kcontents


 

S. Korean consortium wins airport construction management deal from Peru

All Headlines  06:00 June 27, 2019


SEOUL, June 27 (Yonhap) -- A South Korean consortium led by Korea Airports Corp. (KAC) has won a US$30 million deal to oversee and manage the construction of an airport in Peru, the transport ministry said Thursday.


The consortium composed of KAC and three local engineering companies has been selected as the preferred bidder to oversee and manage the Peruvian government's project to build a 560 billion-won ($484 million) airport in Chinchero by 2024,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Korean companies will be in charge of selecting builders in an international auction, managing the construction process, reviewing the planning of the airport and conducting a test operation when the airport is built," a ministry official said by phone.


The consortium will sign a contract with the Peruvian government in late July to proceed with the project, according to the ministry.

kyongae.choi@yna.co.kr


edited by kcontents


기존 페루의 세계문화유산 마추픽추를 여행하기 위하여 이용하는 벨라스코 아스테테 국제공항은 주변이 산악지역으로 항공운항 안전에 위협이 되고, 상업용 건물과 주거지로 둘러 쌓여있어 소음문제에 따른 주민 항의로 야간 비행이 제한되고 있었다. 


페루 정부는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고, 세계적인 관광공항 조성을 위하여 기존 공항을 대체할 신공항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되었다. 


페루 정부는 사업추진 과정에서 안전성을 담보하고, 부족한 공항 건설경험 및 기술능력을 보완하기 위하여 정부간 계약(G2G), PMO 방식으로 사업을 계획하였다. 


페루 정부는 성공적인 공항건설 및 운영 경험을 보유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사업에 참여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한국, 스페인, 캐나다, 영국, 프랑스, 터키 등 6개국이 사업참여의향서를 제출(‘18.10)하였다. 


우리부는 사업제안서를 작성할 한국 콘소시엄(한국공항공사, 도화, 건원, 한미글로벌)을 구성·운영하는 한편, 사업 수주지원을 위하여 팀코리아(국토부, 한국공항공사, 해외건설협회, 코트라)를 구성하고 지원활동을 전개하였다. 


6월 초 공사 착수

마추픽추 문화 유산 환경 피해도 논란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인프라 협력대표단(공항항행정책관, 해외건설정책과장, 한국공항공사장 등 3차례)을 3차례 파견하였으며, 현지에 직원(한국공항공사)을 단기 파견하고, 주페루대사관(대사 조준혁)과 함께 한-페 간 네트워크 구축 및 정보 파악에 주력하였다. 


또한 산·학·연·금융기관·정부 등이 참여하는 해외공항개발 추진 협의회를 발족(‘19.2)하여 기술적·제도적·금융 등 수주지원 방안을 지속 모색하였다. 




이후 한국, 스페인, 캐나다, 터키 등 4개국이 사업제안서를 최종 제출(‘19.5.20)했으며, 페루 정부의 평가(기술과 가격)결과 한국 콘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사업 수주는, 인프라 분야 최초의 정부간 계약사업으로 팀코리아 지원을 통한 민관(민간업체+公社) 합동진출이고, 세계적인 관광지 국제공항 건설을 통하여 우리 기술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홍보할 수 있으며 생체정보·AI 등 첨단기술 활용, 4D 설계, 공항과 연계한 스마트시티 조성 등 한국형 스마트공항(K-Smart Airport) 수출 1호라는 점 


또한, 향후 우리기업 중남미 진출에 교두보 역할과 주요 선진국 무대인 공항건설 PMO 시장에 진출했다는데큰 의미가 있다. 


페루 친체로 신공항 PMO사업 위치도

국토부

edited by kcontents


앞으로 친체로 신공항 PMO 사업은 페루 정부와 사업기간, 금액 등 계약조건 협상을 거쳐 7월말 정부간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 계약주체는 정부가 사업당사자로 참여하여 발생할 수 있는 위험 등을 방지하기 위해 「대외무역법」에 따라 정부간 계약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코트라를 통하여 페루 교통통신부와 계약을 체결할 예정 




김용석 국토교통부 공항항행정책관은 “민관이 힘을 합쳐 사업을 수주하고 공동 진출을 이뤄낸 성공적 사례”라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정부는 우리 건설시장 활력을 제고하고, 경제성장에 기여하기 위하여 금융·제도·외교 등 해외건설 수주 지원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