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평균 아파트값 12억원 넘어서 ㅣ 수도권 공공택지와 3기 신도시에서 2차 사전청약 접수 시작

 

  서울의 평균 아파트값이 12억원을 넘어섰다.

25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10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2억1천639만원을 기록했다.

 

 

 

25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수도권 공공택지와 3기 신도시에서 2차 사전청약 접수가 진행된다.

 

 

 

 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정운천(국민의힘, 비례대표)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29조1천738억원이었던 20~30대 청년층의 전세자금 대출 잔액은 5년 만에 88조234억원으로 급증했다.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