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화재사고로 재조명되는 스마트 안전기술

 

    소방관 1명이 사망하는 등 큰 피해를 입은 경기 이천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사고의 원인으로 건물 내부의 멀티탭이 지목되면서 대형 건물과 건설현장의 화재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스마트 안전기술이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코스닥 상장기업 아이엘사이언스(대표 송성근)의 관계사인 아이엘커누스(대표 최경천)가 개발한 ‘물류센터 절전 및 화재예방 스마트 시스템’이 대표적이다.

 

 

 

이 스마트 시스템은 물류센터 내 작업자의 움직임을 무선 IoT 센서가 감지해 조명과 전자기기에 공급되는 전력을 공급 상태로 유지하고, 일정시간 작업자의 움직임이 없으면 전원을 자동으로 차단해 불필요한 에너지 낭비를 막고, 전기 과부하로 인한 화재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특히 이 시스템은 무선 방식이라 신축건물은 물론 기축 물류센터에도 쉽게 적용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스마트 시스템에 적용된 무선 IoT 센서는 아이엘커누스의 독자적인 특허기술인 ‘동작카운트 감지’와 ‘재실 감지 알고리즘 기술’이 함께 접목된 것으로, 인체의 움직임과 열이라는 두 가지 요소를 PIR(Pyroelectric infrared, 초전 적외선) 센서로 정밀 분석해 오차 없는 결과를 나타낸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아이엘커누스의 스마트 IoT 물류센터 시스템 예시도.

 

최경천 아이엘커누스 대표는 “최근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들었다”면서 “우리가 보유한 첨단 특허기술을 집약해 개발한 스마트 시스템이 향후 유사한 재난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 최초로 행정안전부에서 재난안전제품 인증을 획득한 선진이알에스(대표 강해일)도 최근 스마트 안전장비 ‘IBOT System_v2’를 선보였다. 이 장비는 국내 유일의 블루투스 5.0 기반으로 제작된 스마트 안전장비·통합관제 시스템으로, ‘중거리 무선기술’을 통해 최대 400m까지 연결이 가능하다.

 

블루투스 5.0 메시와 비콘기술을 바탕으로 건설현장에서 이동식·고정식으로 부착해 근로자들의 스마트폰으로 위험 정보를 알리고, 경보알림도 줄 수 있다.

 

또 LTE, 와이파이 등 통신이 되지 않는 위험현장에서도 작업자 스마트폰을 이용해 관리자가 위험현장 주변의 근로자 인원수와 정보(위치, 이름, 연락처, 혈액형 등)를 파악할 수 있으며 탑재한 IoT 센서로 유해가스 등을 측정해 사이렌, 유도등을 통해 즉각적으로 인지시키는 기능도 갖고 있다.

 

선진이알에스의 스마트 안전장비 ‘IBOT System_v2’

 

문제는 이처럼 최신 IoT 기능을 가진 스마트 안전장비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물류센터와 건설현장의 화재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기술적 문제들은 해결되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이를 외면한다는 점이다.

 

 

시스템 설치비와 유지보수에 대한 비용 부담 때문이다.

 

강해일 선진이알에스 대표는 “정부에서 스마트 안전장비 활용을 의무화하고 국비 지원에 대한 근거도 마련했지만 모든 건설 현장에 적용 하는 건 쉽지 않다”면서 “이 때문에 우리 같은 경우에는 공기가 짧은 건설현장에서도 쓸 수 있도록 임대 서비스를 마련, 임대 가격을 저렴하게 편성했다”고 말했다.

 

업업계 전문가는 “정부의 규제나 대책에 앞서 현장에서 인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는 안전 시스템 활용에 대한 인식전환이 선행돼야 한다”면서 “‘우리 건물에서는 저런 일이 없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이 큰 피해를 입히는 결정적 원인”이라고 밝혔다.

 

최근 사회적으로 큰 관심을 모은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사고처럼 온라인 구매 활성화와 이커머스 산업 호황으로 물류센터 활용이 폭증하면서 각종 안전 문제 또한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 결과 2010년 5월 경기 부천, 2011년 3월 경남 김해, 2014년 10월 경기도 군포, 2017년 충남 천안, 2018년 경기 용인, 2019년 전북 전주 등에서 대규모 물류센터 화재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020년에는 경기도 이천에서 48명의 사상자와 부상자가 발생하는 최악의 물류창고 화재사고가 있었지만 불과 1년여 만에 똑같은 참사가 반복됐다.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전기신문 ] 

 

http://www.electimes.com/article.asp?aid=1624412292219203011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