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태권도 챔피언 영국 남성 AZ 접종 후 다리 절단 Stamford man vows to battle back after losing his leg weeks after receiving AstraZeneca Covid-19 vaccination

 

 

  영국 스탬포드의 한 남성이 AstraZeneca  코로나 예방접종을 받은 지 몇 주 만에 다리를 절단한 전직 태권도 챔피언이 재기할 것을 다짐했다.

 

데이브 미어스는 1984년 세계 챔피언에 올랐고 태국으로 이적하기 전에 성공적인 사범 경력을 쌓기 위해 운동은 계속되었다.

 

https://www.stamfordmercury.co.uk/news/man-lost-leg-weeks-after-covid-vaccination-9198171/

 

 

해외 21년 동안 데이브는 전문 사진작가 자격을 얻었고, 코로나19로 사업이 파탄 나기 전에 일련의 성공적인 술집을 운영했다.

 

그는 지난해 4월 영국으로 강제 송환돼 고향인 스탬포드에서의 삶을 재건하기 시작하던 중 병에 걸렸다.

 

데이브의 독감과 유사한 증상은 3월 4일 코로나19에 대한 아스타제네카 예방접종을 받은 지 몇 시간 만에 시작되었다. 그의 증상은 그 다음 달에 걸쳐 점차 악화되었다.

 

그의 발은 부어오르기 시작했고 그는 4월 10일 치료를 위해 애든브룩 병원으로 급히 이송되었다. 그의 왼쪽 다리는 나중에 무릎 아래로 절단되었다.

 

의료진이 감염의 원인을 확인하지는 않았지만 데이브는 백신과 관련이 있다고 우려한다.

 

 

그는 "끔찍한 열기로 시작됐다. 지난 10일 입원해서 12일날 발만 터졌어요. 사방이 피투성이였습니다."

고 말했다. 

 

Dave Mears had his leg amputated below the knee following a severe infection which he fears could be linked to the covid vaccine

 

처음에는 발가락이 몇 개 빠질 수 있다고 했지만, 다리 절반을 절단한 것이다.

 

 

"의사들은 그것이 코로나 접종과 연관되어 있고 감염이 한동안 있었을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어렵다고 말하지만, 내가 백신 접종 날 밤에 몇 주 동안 아팠다는 것은 이상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Dave Mears, right, in a taekwondo fight with Malcolm Scholes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