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나!...철근 대란에 이어 레미콘까지?

 

12년간 제한된 믹서차 등록 7월 해제 결정 앞두고

노조 `총파업 불사` 예고

 

   철근 공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설업계가 레미콘까지 제때 공급받지 못할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노조가 레미콘 차량 신규 등록을 막고 있는 현 제도가 유지되지 않으면 총파업을 하겠다고 예고했기 때문이다.

 

네이트뉴스 edited by kcontents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 산하 건설기계수급조절위원회는 다음달 위원회를 열어 오는 7월 31일 만료되는 '레미콘 믹서 차량 등 건설기계의 신규 등록 제한 조치'를 2년 더 연장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건설기계 수급 조절 제도란 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레미콘 믹서 차량·덤프트럭 등 산업용 건설기계의 신규 등록을 일정 기간 제한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영세한 건설기계 사업자나 운전자를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레미콘 믹서 차량은 2009년 이후 12년째 신규 등록이 제한되고 있다.

 

민주노총 산하 건설산업노조는 이날 "수급 조절에도 불구하고 레미콘 믹서 차량 수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며 "이 때문에 건설 현장에서는 레미콘 믹서 차량 부족 현상이 아닌 과잉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레미콘 믹서 차량 수급 조절이 2년 더 연장돼야 한다는 것이다.

 

노조는 "수급 조절 제도 연장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이달 말이나 7월 초 총파업을 단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건설사들은 레미콘 차량들의 전면 파업이 현실화하면 건설 현장의 피해가 커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한다. 레미콘은 건축 공정 중 가장 중요하고 공기가 긴 골조 공사에 사용되는 핵심 재료다.

 

 

대한건설협회 관계자는 "건설 현장에서 발생하는 공사비에서 골조 공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에 육박한다"며 "더구나 골조 공사를 멈추면 후속 공정은 하나도 진행할 수 없기 때문에 현장 피해는 막대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구글뉴스

 

관련기사

13년 만 폭등 철근 값 최고치...건설현장 중단됐다

https://conpaper.tistory.com/95129

edited by kcontents

 

레미콘업체와 건설사들은 노조 측 주장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한 건설업체 관계자는 "노조는 레미콘 믹서 차량 수가 충분하다고 말하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원하는 날짜와 시간에 레미콘을 공급받지 못해 일정에 차질이 생기는 일이 종종 있다"며 "12년간 신규 등록이 막히는 바람에 레미콘 차량과 기사들의 고령화가 빨라지고 있다는 점도 현장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건설사들은 골조 공사에 사용되는 철근값이 급등해 진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건설업 활황으로 인한 전 세계적인 철근 사용량 증가와 중국의 자국산 철근 수출 통제 등이 겹치면서 올해 초부터 상승한 철근값은 정부와 업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떨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김동은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태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