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에 재등장한 목재...과연 건설에 미래가 될까 Timber’s time: wood is making a comeback in construction, bringing many benefits

 

탄소제로 추세에 맞추어

 

  다재다능하고, 가볍고, 탄소를 흡수할 수 있고, 우리가 그것에 둘러싸여 있을 때 기분을 더 좋게 할 수도 있다. 

 

https://www.positive.news/environment/sustainable-construction-timber-is-making-a-comeback/

 

 

일본에서, 미야다이쿠는 절을 짓는데 사용되는 고대 목공의 유형을 알고 있다. 그들은 나무의 특징과 미야다이쿠의 의도가 조화롭게 공존해야 한다고 믿는다. 그들은 하나일 뿐이다.

 

미야다이쿠가 그곳에 간다면 토리오(목수 명인)가 되려면 몇 년이 걸린다. 견습생 100명 중 1명만이 그런 지위를 얻는다.

 

그 기술은 지켜지고, 지식은 구두로 전해지고, 아무것도 기록되어 있지 않다. 견습생들은 보고 하면서 배운다. 2021년에 탑을 복원한 토리오는 서기 800년에 탑을 세운 미야다이쿠와 화합할 것이다. 심지어 도구들, 도끼들, 창 비행기들조차도 수세기 동안 변하지 않았다.

 

1934년, 니시오카 가문은 이 과정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인 나라호류지를 복원하게 되었다. 서기 708년에 지어진 이 가족은 고대의 보와 타일을 해체하고, 새로 단장하고, 모두 재건하는데 51년이 걸렸다.

 

 

회려지와 목재가 건설된 지 1,400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건설업계가 널리 이용할 수 있는 유일한 지속가능한 건축 재료이다. 기술과 기술, 철근 콘크리트와 초강력 강철의 모든 진보에도 불구하고, 일부 사람들은 나무만이 기후 재앙을 막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믿고 있다.

 

Out of the woods: timber features heavily in the Helsinki Central Library. Credit: Helsinki Central Library positive.news (목재로 건립된 헬싱키 중앙도서관 모습)

 

 

건설의 환경적 폐해는 매우 크다. 이 부문은 전세계 에너지 관련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38%를 발생시킨다. 전 세계의 콘크리트 생산은 매년 공업용수 사용량의 9퍼센트를 차지한다.

 

2060년까지 건축면적이 두 배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40년 동안 매달 뉴욕시를 추가하는 것과 맞먹는다. 

 

"우리는 빌딩이 부정적인 환경적 영향에 대처하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세계적인 디자인 실무자인 Perkins & Will의 건축가 Alysia Baldwin은 말한다.

 

이 회사는 밴쿠버에 있는 40층짜리 건물인 어스 타워를 설계했다. 완성되면, 그것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하이브리드 나무 탑이 될 것입니다. 그것의 측면 안정성은 강화 콘크리트 엘리베이터 코어에서 얻어질 것이지만, 바닥 슬래브, 벽, 기둥은 현지에서 제조된 목재로 만들어진다.

 

Canada’s Earth Tower is set to become the world’s tallest hybrid wood tower.  Credit: Perkins&Will positive.news (캐나다의 어스 타워는 세계 최고 높이의 복합 우드타워가 될 전망이다)


 

건설업계가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점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10년 이내에 직접 건축용 CO2 배출량이 50%까지 감소시켜야 한다고 국제에너지기구(IEA)는 말한다

 

영국 구조 목재 협회의 개빈 태드먼은 "목재는 탄소배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새로운 표준이 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목재는 요람에서 무덤까지 탄소 마이너스가 된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anada's Earth Tower - A New Hope

https://youtu.be/ClnSZP-jwmE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