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드디어 착공 [인천시] ㅣ 진접2공공주택지구 내년 하반기 착공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부평구청까지 1.5km 구간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6월 11일 부평구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착공식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이성만 국회의원, 차준택 부평구청장, 홍순옥 부평구의회 의장과 부평구 주민들이 참여했다.

 

 

이번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위치는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부평구청까지 1.5킬로미터 구간으로 2023년 준공 시까지 총사업비 636억 원(생태하천복원 486억 원, 하수관로정비 150억 원)이 투입된다.

 

과거 굴포천의 물길은 인천가족공원묘지에서 발원해 한강까지 흐르는 인천의 대표적인 하천이었다.

 

그러나 산업화와 도시화로 복개되거나 오염된 상태에 있다가 2008년 부평구청에서 부천 경계까지 6.08km는 생태하천으로 조성해 부평구민 뿐 아니라 시민들이 여유롭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친수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부평구청에서부터 상류구간은 아직도 아스팔트와 콘크리트로 복개되거나 주차장이나 도로로 사용되고 있다.

 

이에 인천시와 부평구는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부평구청까지 옛 물길을 잇는 복원사업을 추진하게 됐으며, 인천시 최초의 물길이음 사업이다.

 

 

시와 구는 소하천 수질 개선과 수생태계 복원을 위해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부평구청 구간 하수도를 정비하고, 하천을 덮은 시멘트를 철거해 물이 흐르게 바꾼다.

 

복원 구간은 관찰·탐방 등 생태·문화 체험이 가능한 곳으로 꾸며진다.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에 문화광장과 워터스크린 등을 조성하고, 백마교 상부에 완경사를 줘 시민들이 물을 가까운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정수식물을 통해 수질을 개선하고 생물 서식처도 마련한다.

 

옛 물길을 복원하는 물길이음 사업은 도심의 환경개선과 하천의 수질 개선뿐 아니라 많은 시민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친수공간으로서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지역 주민들의 자긍심 고취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광역시 수질환경과 / 맹구호 (032-440-3622)

 


 

1만여 가구 건설

지하철 4호선 연장 진접선 통과

 

    경기 남양주시에 추진 중인 진접2공공주택지구가 내년 하반기 착공될 것으로 보인다.

 

1만여 가구가 건설되는 '미니 신도시'이며 지하철 4호선 연장인 진접선이 남측을 지나고 풍양역(가칭)도 신설된다.

 

남양주 진접2공공주택지구 위치도

 

10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남양주사업단에 따르면 진접2지구는 내각·연평리 일대 130만㎡에 조성된다. 2018년 공동주택지구로 지정됐다.

 

 

이곳에 1만253가구(예상 수용인구 2만4천125명)가 건설된다.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공동주택지구여서 전용 면적 60㎡ 이하가 60%를 차지한다. 임대 아파트 비율은 38.7%다.

 

현재 보상 절차가 대부분 마무리돼 지장물 철거와 문화재 표본 조사 등이 진행 중이다.

 

내년 하반기 착공이 목표다.

2025년 말부터 입주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LH는 예상했다.

 

진접2지구는 올해 말 개통 예정인 진접선 별내역과 오남역 사이에 있다. 지구 안에 풍양역이 들어서며 주변에 주상복합건물 2개도 신축된다.

 

인근에 이미 조성된 200만㎡ 규모의 진접1지구가 있어 인구 유입과 지역 발전 등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