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아스xx는 미국 괌에서 격리...화oo는 관광"

 

  의사 출신인 박인숙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화이자 맞은 사람은 괌 여행을 갈 수 있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맞은 사람은 못간다”며 “문재인정부의 백신 확보 실패에 새삼 다시 화가 난다”고 했다.

 

 

관련기사

노르웨이, 혈전 위험으로 덴마크에 이어 아스트라 백신 사용 영구 중단 Norway Permanently Removes AstraZeneca From Vaccine Program

https://conpaper.tistory.com/94959?category=749167

 

edited by kcontents

 

박 전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에 괌의 새로운 방역정책 관련 뉴스를 공유하며 이렇게 썼다. 괌 정부는 15일부터 미국 FDA가 승인한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한 관광객은 14일 격리를 면제한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FDA가 승인한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얀센이다.

 

박 전 의원은 “괌 여행을 하고 안 하고의 문제가 아니다”며 “앞으로 접종 백신 종류에 따른 이런 차별이 다른 지역, 다른 상황에서도 벌어질 가능성이 얼마든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화이자를 줄지, 아스트라제네카를 줄지 온갖 이상한, 말도 안되는 기준을 정해놓고, 그 기준도 수시로 바꾸면서 이제껏 시간을 끌어왔다”며 “그래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국민이 90만5420명(1.75%)에 불과하다”고 했다.

 

박인숙 전 미래통합당 의원

 

 

이날까지 백신을 한번이라도 맞은 사람은 총인구의 7.3%인 373만3796명으로 이 중 204만5777명이 아스트라제네카를, 168만8019명이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최규민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