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질은 언제 하는게 좋은가

 

헹굼 횟수가 구강 건강 좌우

 

   칫솔질 할 때 거품이 나는 것은 치약에 포함된 소량의 계면활성제(비누 성분) 때문이다. 계면활성제는 충분히 헹궈야 구강 건강에 좋다. 

 

서울대치과병원 구강내과 고홍섭 교수는 "치약의 계면활성제는 상쾌한 느낌을 주지만 구강 점막 표면을 자극해 궤양 발생의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며 “칫솔질 후 계면활성제가 남지 않도록 입안을 충분히 헹궈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산성 음식 섭취 후 ‘30분’ 정도 기다렸다 칫솔질을 해야 한다. 

 

Angela Evanson, DDS edited by kcontents

 

칫솔질 후 5~10회 입 헹궈야

계면활성제는 치아에 묻어 있는 기름기 성분의 이물질을 제거하기 때문에, 치약에 기본 성분으로 들어간다. 소듐라우릴설페이트(SLS), 소듐도데실설페이트(SDS), 소듐라우레스설페이트(SLES)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이 중에서 SLS가 가장 많이 쓰인다. 치약 속 계면활성제는 물에 상당히 잘 씻겨 나가는 편이지만, 충분히 헹구는 게 좋다. 전문가들은 계면활성제를 포함해 치약에 다양하게 첨가된 첨가제를 제거하기 위해 5~10회 충분히 헹구길 권장한다. SLS는 장기간·고용량 노출되면 식욕 부진이나 모체·태자독성 등을 일으킨다고 알려졌다(동물실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위해평가).

 

산도 높은 음식, 섭취 30분 후에 칫솔질

탄산음료 같이 산도가 높은 음식물의 섭취 후에는 바로 칫솔질하는 것을 삼가야 한다. 치아 표면이 산도 증가에 의해 약하게 부식되는데 이때 칫솔질을 하면 치아 손상이 더 크게 일어날 수 있다. 고홍섭 교수는 “이러한 표면의 변화는 침의 완충능(산도 변화를 방지하는 능력)에 의해 회복이 되므로 30분 후 칫솔질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경희대병원 소아치과 연구팀이 콜라를 마신 직후와, 콜라를 마시고 침에 30분 정도 중화된 후 칫솔질을 하게 한 결과, 콜라를 마시고 30분 정도 경과된 뒤 칫솔질을 하는 것이 치아 부식의 정도를 어느 정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약에는 치아표면을 닦아내기 위한 연마제가 들어 있어 산성 음료를 마신 직후 칫솔질을 하면 음료에 의한 부식 효과에 연마제 작용이 더해지기 때문에 치아 표면의 마모가 증가된다. 그러므로 산성 음료를 마신 후 바로 칫솔질을 하기 보다는 물이나 양치액으로 가글하거나, 침에 의한 중화작용을 기다리기 위해 30분 후에 칫솔질을 하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치아 건강을 위해서는 산성 음료의 소비를 줄여야 하고, 우유나 치즈 같은 치아 표면을 단단해지도록 돕는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산성 음료를 먹을 때는 천천히 마시는 것보다 빨리 마시는 것이 좋고 빨대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케이콘텐츠

 

728x90

태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