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미국 재생 디젤공장 설계(FEED) 수주

 

어반X와 기본설계 계약 체결

4천억 본공사 수주도 확실시

 

    현대엔지니어링이 탄소중립·친환경시대를 맞아 신재생에너지 사업참여를 통한 시장 선점에 성공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미국의 친환경 신재생연료 기업 어반X와 '어반X 재생 디젤 정유공장' 기본설계(FEED)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북쪽으로 약 150㎞ 거리의 베이커즈필드 지역에 폐식용유와 폐동물성유지 등을 원료로 한 친환경 재생 디젤을 생산하는 정유공장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하루 5300배럴의 폐식용유와 폐동물성 유지를 열분해해 수소 반응을 통해 재생 디젤, 가솔린, 납사, 액화석유가스(LPG), 제트연료 등을 생산한다. 계약된 9개월간 기본설계를 수행하면서 EPC(설계·조달·시공) 공사 견적에 대한 상세 내역을 발주처와 투명하게 공유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기본설계 계약이 EPC 공사계약과 연계해 체결됐기 때문에 추후 발주 예정인 4000억원 규모의 본공사 수주도 확정적이라고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통상 EPC 공사는 경쟁입찰로 사업자를 찾지만, 이번엔 현대엔지니어링이 기본설계 수행 뒤 협상해 EPC 계약을 체결하기로 하는 내용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어반X는 미국 서부 해안에 신재생 디젤과 항공유 생산설비를 추가로 건설할 계획이어서 일종의 배타적 협력파트너로서 현대엔지니어링의 추가 수주 가능성도 기대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재작년 설립한 미국 휴스턴 지사가 현지 네트워크를 동원하며 수주에 기여했다고 전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신시장 개척 전략을 적극적으로 편 결과"라며 "세계 최고 수준인 당사의 설계 역량을 입증하고 이를 발판으로 각국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한나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