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여성, 세계 최초 9쌍둥이 출산ㅣ코로나 환자에 세계 최초 생체 폐 이식 성공 Malian woman gives birth to nine babies l 世界初のコロナ生体肺移植 背景に日本の「残念な現状」

 

 

Malian woman gives birth to nine babies

A 25-year-old Malian woman has given birth to nine babies - two more than doctors had detected during scans.

 

https://www.bbc.com/news/world-africa-56994408

 

세계 기록은 미국  8쌍둥이

기록 깨려면 모두 생존해야

 

  25세의 한 말리 여성이 9명의 아기를 낳았는데, 이는 스캔 중에 의사들이 발견한 것보다 두 명 더 많은 숫자이다.

할리마 시세는 모로코에서 9쌍둥이를 낳았다. 말리의 정부는 전문가 치료를 위해 그녀를 그곳으로 보냈다.

 

 

"저는 매우 행복합니다,"라고 그녀의 남편은 BBC에 말했다. "제 아내와 아기들은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09년 미국에서 8명의 아이를 낳은 한 여성은 생존한 가장 많은 아이를 낳은 기네스 세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1971년 호주에서 태어난 여성과 1999년 말레이시아에서 태어난 두 세트의 비집고양이가 이전에 기록되었지만, 며칠 이상 생존한 아기는 하나도 없었다.

 

세계 기록 보유자인 나디야 술레만의 여덟 쌍둥이는 성장했고 현재 12살이다. 그녀는 체외 수정을 통해 임신했다.

 

Malian Woman Gives Birth to Nine Babies in Morocco

youtu.be/Y3BDSAG3dcw

世界初のコロナ生体肺移植 背景に日本の「残念な現状」

京都大のグループが7日、新型コロナウイルスの肺炎で肺の機能を失った女性に、家族から提供された肺の一部を移植した。この女性には移植しか助かる道はなく、コロナの患者への生体肺移植は世界初の報告だ。だが、この「世界初」が意味するところは複雑だ。なぜ、生体移植だったのか――。

 

 

 

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の後遺症で肺の機能を失った女性への生体肺移植を進めるスタッフ=京都大提供

https://www.asahi.com/articles/ASP4F46VCP4DULBJ00S.html?iref=pc_photo_gallery_bottom

 

 

코로나 감염 폐 장애 환자 이식은 세계 최초

 

  교토대가 7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폐렴으로 폐 기능을 상실한 여성에게 남편과 아들 가족이 제공한 폐 일부를 이식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이 여성에게는 이식밖에 살 길이 없으며 코로나 환자에게 생체 폐이식은 세계 첫 보고다. 하지만, 이 「세계 최초」가 의미하는 것은 복잡하다.왜, 생체 이식이었을까

 

아주 어려운 수술이었지만 간신히 극복한 상황

 

10시간 57분에 걸친 수술을 끝낸 다음날 아침, 집도한 호흡기 외과의 다테 히로시 교수는 기자 회견에 임했다.수술에 참가한 스탭은 약 30명. 경과가 순조롭다면, 환자 여성은 2개월 정도면 퇴원, 3개월 정도면 사회복귀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후유증으로 심각한 폐 장애를 일으킨 환자에게 생체 폐 이식은 희망적인 치료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