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국내 최초’ 석유화학 플랜트에 AWP 공법 적용 ㅣ포스코건설, ‘역삼투막 트레인 장치’ 기술 특허 획득...EPC+O&M 패키지 적용

 

BIM·4D시뮬레이션 결합해 생산성·안정성 높여

 

    DL이앤씨가 국내 최초로 ‘선진 프로젝트 관리 공법(AWP)’을 적용한 석유화학 플랜트 건설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31일 밝혔다.

 

DL이앤씨는 전남 여수 DL케미칼 폴리에틸렌 증설 공사에 AWP(Advanced Work Packaging) 공법을 적용해 작업 생산성과 안정성을 높여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AWP 공법이 처음 도입된 전남 여수 DL케미칼 폴리에틸렌 공장. (제공: DL이앤씨)

AWP는 미국 건설산업연구원과 캐나다 알버타주 건설발주자 협회가 함께 개발한 공사 관리 시스템이다. 설계, 구매부터 시공 및 시험 운전까지 전체 공정을 세분화하고 이를 하나의 표준화된 플랫폼으로 통합해 공사 전체를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또 공정에 맞춰 필요한 구성 요소를 미리 준비하고 작업에 방해가 되는 간섭 요소를 사전에 제거해 효율성과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연구에 따르면 AWP 공법을 적용하면 최대 10%의 공사비용 절감과 20~25% 작업 생산성 향상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DL이앤씨가 AWP 공법을 적용한 DL케미칼 폴리에틸렌 플랜트 공사는 기존 공장에 설비를 추가하고 새로운 처리 시설을 도입해 생산 용량을 연간 16만톤에서 41만톤 규모로 증설하는 프로젝트다.

 

공사 부지가 좁고 기존 설비의 셧다운 기간을 최소화해야 하는 까다로운 공사로 철저한 공정관리가 요구됐다. 이에 DL이앤씨는 AWP 공법을 적용하고 BIM과 4D 시뮬레이션 시스템까지 접목해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뉴스핌 edited by kcontents

특히 매일 3D로 도식화된 작업량을 협력업체와 공유하고 협의를 거쳐 공사를 수행했다. 이를 통해 재작업이나 설계변경을 최소화할 수 있었으며, 불가피한 간섭요소를 사전에 공유해 안전사고를 예방했다. DL이앤씨는 AWP 공법을 적용해 공사 작업 인력 투입을 기존 대비 약 16% 절감할 수 있었다.

 

 

유재호 DL이앤씨 플랜트사업본부장은 “AWP 공법은 글로벌 석유화학 회사들이 요구하고 있는 선진공법으로 다수의 국내 건설사들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며 “글로벌 플랜트 시장에서 경쟁력을 더 높이기 위해 AWP 공법을 점차 확대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우혁 기자 (goodays4@newscj.com) [천지일보]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844325

 

 

EPC+O&M 패키지로 해수담수화 사업 승부수

 

    포스코건설이 EPC(설계·구매·시공)와 O&M(운영·관리) 패키지로 해수담수화 사업에 승부수를 건다고 29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최근 해수담수화 분야에서 EPC는 물론 O&M까지 포함하는 통합 발주가 증가함에 따라 자회사인 포스코O&M과 함께 최적설계, 설비성능 개선, 운영비용 최소화 등의 최적화 기술을 적극 개발하고 있다.

 

광양 동호안 해수담수화 플랜트 [출처=포스코건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최근 해수담수화 플랜트에서 해수 속 염분을 제거하는 트레인 장치의 최적화 운전을 가능케 하는 ‘역삼투막 트레인 장치’ 기술 특허를 획득했다.

 

 

역삼투막 트레인 장치는 직·병렬 구조 두 가지 운전방식을 이용해 담수 수질과 유량을 요구조건에 맞게 제어할 수 있는 장치다. 기존 장치는 한 트레인 내에서 직·병렬 방식을 선택운전할 수 없어 트레인 장치를 담수량 이상으로 설치했다면, 이번 특허기술은 직·병렬 운전방식을 상황에 맞게 변경할 수 있어 설비 및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 포스코건설은 여러 단계의 처리공정 사이에 물을 저장하는 중간저류조와 공급펌프를 제거해 설비 및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직결식시스템’ 설계기술을 개발했고, 수질관리를 위해 공급유량을 균등하게 유지하는 ‘다중분리막 분배관로’ 기술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의 해수담수화 기술은 포스코O&M의 해수담수화 시설 운영 노하우 때문에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포스코O&M은 국내 최대 규모의 해수담수화 시설인 광양 동호안 해수담수화 플랜트를 2014년부터 운영해오면서 운영 · 관리 노하우를 쌓았으며, 역삼투 해수담수화 장치에 관한 특허 등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건설과 포스코O&M은 사전에 긴밀한 협업을 통해 최적의 운영이 가능하도록 설계 및 시공하고 운영 시 발생하는 문제를 포스코O&M 주도로 즉각 개선해 왔다.

 

특히, 포스코건설과 포스코O&M이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개발한 스마트 운영관리시스템 SD-POS(Smart Desalination-Plant Operating System)은 설비 상태를 진단하고 향후 성능을 예측해 최적의 운영을 가능케 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포스코O&M과의 지속적인 개발로 해수담수화 플랜트 분야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ssun@wikileaks-kr.org

 

http://www.wikileaks-kr.org/news/articleView.html?idxno=105797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