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해양친수도시 만들기 밑그림 나온다

제3차 자문위원회 온라인 개최, 

4월 중순 최종보고회 예정

 

   해양도시 인천의 역사성과 장소성을 되살려, 바다와 시민의 삶을 잇는 해양친수도시 네트워크화 전략이 완성 단계에 접어들었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계획 수립 용역』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전문가 의견 수렴을 위한 ‘제3차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19일 오후 2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자문위원회는 앞서 진행되었던 해양친수공간발굴단 워크샵 5회(‘20.7~8), 시민포럼 3회(‘20.10~11, 런던, 보스턴, 동경의 친수공간 재생사례에 대한 전문가 특강), 시민대학 4회(‘21.1.23, 1.30, 인천 해양친수공간의 미래상 토론), 주민설명회(‘21.2.26)를 통해 청취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기본계획에 충실하게 반영하기 위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이다.

 

 

제1차 자문위원회(‘20.10)와 제2차 자문위원회(‘21.01) 이후 세 번째이자 이번 용역 기간 내 마지막 전문가 자문위원회이다.

 

자문위원회는 박영길 시 해양항공국장 등 유관부서 소속의 당연직 위원 9명과 선행과업인 『인천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구상 용역(‘17.09)』 수행기관인 인천연구원 소속의 기윤환 박사 등 외부 위촉직 위원 7명으로 구성되었다.

 

시는 그 간 수립된 기본계획의 핵심 내용인 시민과 바다를 적극적으로 연결하기 위한 “2030 인천 바다이음”이라는 미래비전과 이를 실현하기 위한 목표로 “▲개방적 ▲재생적 ▲상생적 ▲보전적 ▲국제적 해양친수도시”라는 5개 핵심 스토리별 3개씩 총 15개의 인천 해양친수도시 네트워크화 전략을 제시했다.

※ 2030 인천 바다이음 기본계획(안) 붙임

 

시의 기본계획(안) 발표에 이어, 인천 해양친수도시 조성사업 기본계획에 포함된 신규사업 35개에 대한 일반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네트워크화 전략에 반영시키기 위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번 제3차 자문위원회는 화상회의 프로그램(ZOOM)을 통한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되며, 화상회의 이후 시 유관부서 당연직 위원과 외부 위촉직 위원별 서면의견서를 통해 전문적인 의견을 본 사업에 최종 반영할 방침이다.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계획 수립의 비전, 목표, 전략

 

손병득 시 해양친수과장은“자문위원회에서 제시된 전문적 의견을 검토․반영한 후, 업체와 과업과제를 정리해 최종보고회를 4월초에 진행할 예정이다. 본 사업은 2021년 4월 13일 최종 마무리되는 일정이다”라고 밝혔다.

 

좀 더 자세한 사항을 알고 싶은 시민은 인천시 해양친수과에 전화로(032-458-7162) 문의하거나 이메일(ksh6553@korea.kr) 문의하면 된다.

 

인천시  해양친수과 / 곽성호 (032-458-7162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