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올 상반기 신입 사원 채용 본격화...그러나...

한전·한수원·가스공사·한국도로공사 등 

   주요 공공기관들이 올해 상반기 신입 사원 채용에 들어간다.

 

삼성을 제외한 주요 그룹이 수시 채용으로 전환해 취업 문이 더욱 좁아진 상황에서 공공기관들이 취업시장 숨통을 다소 터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당초 이달 중 채용공고를 낼 예정이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에 휩싸이면서 채용 일정을 보류한데다, 일부 적자 공기업들은 아직 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

 

나주 한전 본사 사옥 이뉴스투데이 edited by kcontents

16일 각 기관에 따르면 한국전력공사는 이달 말쯤 신입사원 채용 공고를 낼 예정이다. 한전은 올해 신입사원 1천100명을 선발하며 이 가운데 600∼700명은 상반기에 뽑을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올해 1천800명의 인턴사원도 채용한다.

 

 

한국수력원자력도 다음 달 중 공고를 내고 1차로 대졸 수준 신입사원 200명을 뽑는다. 7~8월에는 2차로 160명을 채용한다.

 

한수원은 기존에는 지원자 전원을 대상으로 필기전형을 진행했으나 올해부터는 사전 평가를 거쳐 사무직은 100배수, 기술직은 40배수를 선발해 대상자만 필기시험에 응시하도록 할 예정이다.

 

한국철도공사는 이달 2~5일 신입사원 공개 모집을 진행했다. 공모 분야는 사무영업, 운전, 차량, 토목, 건축 등 총 750명이다. 신입사원 연봉은 3천400만원 수준(성과상여금 별도)으로 공지했다.

 

LH는 지난 1월 '2021년 상·하반기 채용 사전안내'를 통해 상반기에 신입직원 150명, 업무직 160명, 청년인턴 700명 등 총 1천10명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계획대로라면 이달 중 채용 공고를 내고 4∼5월 서류·필기전형, 5월 면접전형을 거쳐 6월 중 임용해야 한다.

 

그러나 LH는 공고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LH 관계자는 "원래 3월 중 채용공고를 내기로 했지만, 최근 이슈로 모든 게 미확정인 상태"라며 "채용 시기나 규모 모두 미정이며 추후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공채 자체를 아예 취소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LH의 작년 4분기 기준 신입 연봉은 3천160만원, 평균 연봉은 8천101만 원이다.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 사옥 더밸류뉴스 edited by kcontents

한국도로공사는 18일 상반기 채용 공고를 내고 총 187명을 채용한다. 4월 1일까지 접수하며 필기(4월 24일)와 면접(5월 11∼13일)을 거쳐 5월 21일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달 모집공고를 내고 현재 상반기 일반직 신입 인턴사원 채용을 진행 중이다. 체험형 인턴(3개월)과 채용형 인턴(1개월)을 거쳐 심사를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형태이며, 채용인원은 총 335명이다.

 

한국가스공사[036460]는 내주 후반께 채용공고를 낼 예정이다. 채용 인원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100명 이하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3일부터 18일까지 상반기 채용을 진행 중이다. 사무·기계·안전·전기·화학·토목건축 등 부문에서 총 76명을 뽑는다.

 

동서발전과 남부발전은 상반기에 채용 일정이 없으며, 남부발전은 하반기에 약 70명을 선발한다. 작년 말 기준 부채가 20조원이 넘는 석유공사는 신입사원 채용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윤보람 기자 

 

https://www.yna.co.kr/view/AKR20210315141251003?section=economy/all&site=major_news02

 

 

공기업, 신규채용 30% 줄이고 퇴직자 자회사 재취업 2배로

36곳 작년 신규채용 7690명뿐

 

  외환 위기 이후 최악의 고용 한파가 닥친 지난해 철도공사와 한국전력 등 36개 공기업의 신입 사원 채용이 30% 넘게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 침체와 코로나 충격이 컸지만, 공기업 채용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은 공공기관 채용 공시가 시작된 2015년 이후 처음이다.

 

16일 본지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시 사이트인 ‘알리오’의 공기업 신규 채용·직원 재취업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공공기관 340곳의 작년 신규 채용 인원은 2만7490명으로 2019년에 비해 17.8% 줄었다. 이 가운데 준정부 기관 95곳과 기타 공공기관 209곳을 뺀 공기업 36곳에서는 7690명을 채용하는 데 그쳤다. 전년(1만1283명)보다 31.8%나 줄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36개 공기업은 부장·차장급 퇴직자들의 자회사 재취업을 전년보다 2배 가까이 늘렸다. 2019년에는 70명에 그쳤는데, 지난해에는 137명에 달했다. 취업 준비생들이 ‘신의 직장’이라고 부르면서 선호하는 공기업들이 신규 채용 문은 좁히면서 기존 직원 챙기기에 신경을 썼다는 말이 나온다.

 

경영난 이유로 신규 채용 급감

한국철도공사의 경우 지난해 신입 사원 채용은 1963명으로 2019년(3963명)과 비교하면 반 토막이 났다. 코로나 충격으로 지난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적자가 7145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 적자(2165억원)의 3배 이상 불어나는 등 경영난을 겪은 것은 인정할 수 있다. 그러나 경영 합리화를 통한 비용 절감이나 구조조정 노력보다 신규 채용을 줄이는 손쉬운 선택을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런 와중에 지난해 61명의 철도공사 퇴직자들이 코레일네트웍스(KTX 특송, 역사 주차장 등 관리 업체), 코레일테크(건널목 등 철도 설비 유지 업체) 등 자회사와 한화역사, HDC아이파크몰 등 출자회사로 재취업했다. 2019년(28명)의 2배가 넘는다.

 

평균 연봉 8369만원으로 취업 준비생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한국전력도 지난해 신입 사원 채용이 1547명으로 2019년(1772명)보다 줄어들었다. 신입 사원이 200명 넘게 줄어들었지만, 퇴직자 9명은 한국전력기술(원자력 발전소 설계 업체), 한전KPS(송전·변전 등 발전설비 정비업체) 등 자회사로 재취업했다.

 

한국전력 퇴직자들에게 일자리를 내준 자회사들은 신규 채용을 줄였다. 한국전력기술은 2019년 84명에서 지난해에는 82명으로 감소했다. 한전KPS의 경우 713명에서 386명으로 46%나 급감했다.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청년 채용과 중장년 고용 유지 모두 중요하지만 공기업들이 신규 채용은 줄이고, 퇴직자들의 자회사 재취업은 늘리는 모습을 보인 것은 바람직하다고 할 수 없다”고 했다.

 

20대 고용률 20년 만에 최악

경기 위축으로 민간 기업·자영업자들의 채용이 줄어든 상황에서 이처럼 공기업마저 청년 채용을 외면하면서 25~29세 고용률은 2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월 25~29세 고용률은 65.9%였다.

 

 

전년 같은 기간(70.2%)에 비해 4.3%포인트 감소했다. 1월 고용률로는 2001년 1월(65.7%)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기 부진으로 지난 1년 새 40대와 50대의 고용률이 각각 -1.9%포인트씩 하락하는 등 전 연령대의 고용률이 감소했지만, 유독 20대 고용률의 낙폭이 컸다. 현정택 전 한국개발연구원장은 “지금은 청년들의 일자리 확충을 위해 정부나 공공기관들이 더 노력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석우 기자 조선일보

 

https://www.chosun.com/economy/economy_general/2021/02/17/KOQUBU6Z7FG6ZCXQQ56JMAXTN4/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