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원전 등 발전시설 전방위 北 지원 추진


원전에 가스·화력·수력발전까지…정부, 전방위 北 지원 추진

산업통상자원부가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는 걸 추진하는 정황이 담긴 파일을 삭제한 사실이 검찰 수사로 드러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충격적 이적행위'라는 야당의 주장에 청와대는 '북풍공작'이라고 맞서면서 날선 공방도 오가고 있죠. 그런데, 문건이 작성된 2018년 당시 정부가 원전뿐 아니라 가스와 화력, 그리고, 수력 발전까지도 북한에 전방위적으로 지원하려고 했던 흔적이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건넸다는 USB 메모리 내용과도 관련이 있어 보이는데, 정부가 어떤 의도로 이런 계획들을 검토했었는지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명백한 이적 행위


한국가스공사의 '북한 천연가스사업 협력방안' 최종 보고서입니다.

200여 페이지 분량의 이 보고서엔 북한 서부 남포 해안가와 동부 단천항 근방에 가스 발전소를 건설하는 계획에 남북경협기금 사용 등 재원조달 방안도 제시됐습니다.

윤영석 / 국민의힘 의원
"원전 건설 파일 공개에 이어 천연가스 보고서까지 문재인 정권의 전방위적 북한 지원 의도가 확인된 것입니다."

2018년 5월 '남북협력 TF팀'을 구성해 반면만에 이 보고서를 내놓은 가스공사는 "사전 학습 차원의 연구"란 입장입니다.

채희봉 (2019년 국감)
"에너지협력사업이 이루어질 경우에 대비해서 북한의 가스 정세, 가스 상황 이런 부분에 대해서 정확한 정보를 가지는 것이 좋겠다 해서…."


비슷한 시기 한국동서발전은 접경지에 평양 전력 사용량의 2배를 공급할 수 있는 복합화력발전소 건설을 계획했고, 한국수력원자력은 대북사업 전담팀까지 꾸려 '북한 노후 수력 현대화 사업'을 검토했습니다.

이 계획들은 모두 2018년 4월 문재인 대통령이 발전소 관련 내용을 담은 USB를 김정은 위원장에게 건넨 이후 수개월 안에 추진됐습니다.


이듬해 1월 김정은은 신년사에서 전력 문제 해결을 위한 여러 형태의 발전소 건설을 언급했습니다.

김정은 (2019년 신년사)
"조수력과 풍력, 원자력발전능력을 전망성있게 조성해나가며…"


청와대는 당시 USB에 "신경제 구상을 책자와 프레젠테이션 영상으로 만들어 담았다"고 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함구했습니다.

TV조선 김도형입니다.

http://news.tvchosun.com/mobile/svc/osmo_news_detail.html?contid=2021013090018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