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1천억 원 규모 포항연료전지시설 건설 ㅣ 국내 최대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한국수력원자력, 포항에 연료전지사업 본격 진출


한수원, 포항에 연료전지사업 본격 진출

경북도·포항시⋅한수원 등 ‘포항연료전지 자체사업 MOU’ 체결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한국판 뉴딜’정책에 발맞춰 20일 포항시청에서 경북도, 포항시, 영남에너지서비스, 포항테크노파크와 ‘포항연료전지발전 자체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포항연료전지발전시설이 들어설 포항 블루밸리 산단 조감도 경북일보

edited by kcontents


포항연료전지발전사업은 한수원이 사업비 약 1,000억원을 전액 투자하는 자체사업으로, 포항 블루밸리 산단 내에 2023년까지 건설하게 된다. 이는 경북도 ‘수소연료전지 발전클러스터 구축사업’의 하나로 추진됐으며, 발전소 유지ㆍ보수(O&M)기술 개발 및 도내 대학 인력양성 프로그램 활성화 등과 연계해 산ㆍ학ㆍ연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에서 경북도와 포항시는 클러스터 조성, 사업의 인ㆍ허가 및 주민협력을 위한 행정지원, 한수원은 수소연료발전소 건설ㆍ운영 및 유지ㆍ보수(O&M) 기술 국산화, 영남에너지서비스는 안정적인 도시가스 공급, 그리고 포항테크노파크는 O&M 기술 확보 및 인력양성을 위한 연구 인력과 장비를 지원하게 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포항연료전지발전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을 견인하는 것은 물론, 경북 동해안이 세계적인 수소연료전지 산업 메카로 도약하는 밑거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료전지발전은 연소가 아닌 화학반응을 이용한 발전방식으로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미비해 친환경·미래 발전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이번 사업은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동시에 전력사용이 많은 산업단지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보급함으로써 국가 에너지 효율에 기여한다는 장점도 있다. <끝>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 국내 최대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업무협약


한국수력원자력, 국내 최대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업무협약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19일 전북도청에서 전라북도, 새만금개발청, 군산시, 전북테크노파크, 현대로템, 두산중공업 등 9개 기관과‘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전자신문

edited by kcontents


협약을 통해 이들 기관은 새만금에서 생산되는 대규모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수소를 생산, 저장, 운송 및 활용하기 위한 국내 최대 규모의 ‘그린수소 클러스터’ 구축에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을 통해 참여기관들은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예비타당성 조사 연구를 위한 상호 협력을 강화하고, 새만금 대규모 재생에너지 산업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 연관 산업 육성 등 수소 산업 발전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새만금 산업용지에 국내 최대 그린수소 생산·지원 인프라 구축을 통해 전라북도가 수소경제 중심지로 성장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한수원은 수소 전주기 사업역량을 확보해 수소 산업 발전을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끝>

한국수력원자력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