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광양LNG터미널에 6기 탱크 건설 ㅣ 한양,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 축조공사 건설

포스코에너지, 광양LNG터미널에 6기 탱크 건설 추진


20만㎘ 규모로 1437억원 투입, 2024년 5월 준공 예정

그룹사 협업으로 건설…향후 광양LNG터미널 저장용량 93만㎘


  포스코에너지(사장 정기섭)가 LNG 수요와 시장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광양 LNG터미널 설비 확장에 나선다.


포스코에너지는 14일 전남 광양시 소재 LNG터미널에 6기 탱크 증설 공사의 성공 건설을 위한 안전기원제를 갖고 본격적으로 착공에 들어갔다.


20만㎘ 의 6기 저장탱크가 추가로 건설될 광양 LNG터미널 전경.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신은주 포스코에너지 터미널사업실장, 김철관 포스코건설 화공사업실장, 권경환 포스코ICT SmartEIC사업실장, 김상억 포스코A&C 플랜트CM사업실장 등 필수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화해 진행했다.




이번에 증설하는 6기 탱크는 20만㎘ 용량으로 약 1,437억을 투자해 2024년 5월 준공을 계획하고 있다. 6기 탱그가 준공되면 광양 LNG터미널의 저장 용량은 현재 운영 중인 1~5탱크 73만㎘에서 93만㎘으로 확대되며, 6기 탱크 건설은 기존과 동일하게 포스코그룹사간의 시너지를 높이기 위한 협업방식으로 추진된다.


특히 포스코가 세계 최초 독자적 기술로 개발한 LNG 탱크 내조 소재용 고망간강과 고강도 강재(STP550)가 적용되고, 포스코건설이 세계적으로 검증받은 육상용 LNG탱크 설계기술과 포스코와 공동 개발한 시공기술도 변영된다.


또 6기 탱크에는 포스코에너지의 안정성 검증 능력과 운영 기술도 적용되는 등 포스코그룹사의 협업을 통한 최고 수준의 명품 LNG터미널로 건설된다.




이날 신은주 포스코에너지 터미널사업실장은 “6탱크 건설은 광양 제1터미널을 완성하는 증설 공사로 가스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이 될 것이다”라며 “최정우 회장님이 신년사를 통해 강조한 ‘안전을 최우선의 핵심가치로 철저히 실행하며 재해 없는 행복한 삶의 터전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을 실천하며 성공적으로 증설을 마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에너지는 2019년 포스코그룹 에너지사업 재편에 따라 광양 LNG터미널을 성공적으로 이관 받은 후 임대 사업과 함께 연계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Gas & Power 중심의 글로벌 종합에너지 회사로 거듭나고 있다.


착공식에서 직원들이 성공적인 건설을 기원하면서 다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지난해 9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국내 최초로 천연가스 반출입업자 지위를 취득한 포스코에너지는 보세구역으로 지정된 LNG탱크를 활용해 구매자들에게 LNG 공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앞서 8월에는 선박용 천연가스사업자 자격을 부여 받아 국내 주요 조선사인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과 ‘LNG선박 시운전 서비스를 위한 계약’을 체결하는 등 연계사업을 통한 가스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주병국 기자  |  bkju@gasnews.com [가스신문] 


http://www.gas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4314




한양,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 축조공사 수주…580억 규모

 

21년 1월 착공, 23년 12월 준공 예정


    아파트 브랜드 '수자인'을 내세운 중견건설사 한양은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 축조공사 사업을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발주처인 울산항만공사가 울산광역시 남구 황성동 전면해상 일원에 액체화물 전용부두(1선석 5만DWT)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3년이며 전체 도급금액은 약 580억 원(한양 지분 80%)이다. 한양은 2021년 1월 착공에 들어가 2023년 12월까지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울산북신항 액체부두 축조공사 [한양]


액체부두가 축조될 경우 15만9천㎡ 규모의 매립공간이 확보된다. 울산항 내에 발생하는 준설토 처리비용 절감과 액체화물 전용부두 부족 문제를 동시에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양은 공공, 턴키, 민자 등 다양한 부문에서 항만실적을 갖고 있어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공부문에서는 올해 조성을 마친 대산항 다목적부두와 현재 진행 중인 사천진항 정비공사, 턴키 부문에서는 2018년 준공한 홍도항 동방파제 축조공사 실적을 갖고 있으며, 민자 부문에서는 광양항 묘도 준설토매립장 항만재개발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한편, 한양은 2020년 창원경화지구 재개발 사업, 인천국제공항 급유시설, 새만금 수상태양광발전 사업, 세종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세종 5-1생활권) 공모사업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등 수주에 성공하며 주택개발, 스마트도시, 에너지 사업 등 미래사업 기반을 다졌다.


최근 착공을 시작한 동북아 LNG Hub 터미널의 추가 공사계획 승인과 내년 착공을 앞둔 광양바이오매스발전소 등 신재생, 신발전, LNG 등 미래 신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스마트도시&주택개발, 에너지기업으로 확고한 위상을 구축해 가고 있다.

이영웅 기자 hero@inews24.com [아이뉴스24] 


http://www.inews24.com/view/1331000

케이콘텐츠

728x90

태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