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이 암을 악화시킨다


“비만이 암을 악화” 지방세포 지방산이 암세포 전이 일으킨다


서울대·日 요코하마대 연구팀, 3차원 배양세포 모델 통해 규명


    지방세포에서 분비되는 지방산이 암세포 전이를 심화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연구재단은 서울대 전양숙 교수와 일본 요코하마국립대 연구팀이 지방세포의 유리 지방산이 인접한 암세포를 자극하는 기전을 규명했다고 10일 밝혔다.


유리 지방산은 지방세포가 분해돼 혈액으로 분비되는 지방산이다.


지방산-저산소유도인자 신호전달 체계 개념도 및 3차원 암미세환경 모델 PDMS 기반 3차원 배양칩을 이용하여, 암세포(붉은색)와 지방세포(노란색)가 인접해 있는 종양미세환경을 구축하였음. 이 시스템을 통해 종양인접 지방세포가 암세포에 지방산을 제공하여 암세포의 전이능을 증가시키는 지방산-저산소적응 유도인자 경로를 밝힘/자료=서울대학교 전양숙/서지은 이미지 위즈뉴스



edited by kcontents


연구팀은 지방세포와 암세포가 접촉해 자라도록 한 3차원 배양세포 모델을 통해 지방세포에서 분비되는 유리 지방산이 인접한 암세포의 ‘HIF-1α’ 전사인자를 활성화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HIF-1α는 암세포가 저산소 환경에서도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단백질이다.


암세포와 지방세포를 함께 배양한 집단은 암세포만 배양한 집단에 비해 암세포의 이동이 증가하면서 분산도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공동 배양 집단의 조밀도(세포 군집의 조밀한 정도)가 암세포 단독 배양 집단보다 30% 가량 낮았다.


반면 유리된 지방산을 화학적으로 제거할 경우 암세포의 전이 능력에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쥐 모델의 암세포에 형광 표지를 한 뒤 결장에 지방산을 주입하고 암세포의 이동을 추적한 결과 암세포가 결장에서 간, 뇌까지 퍼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전양숙 교수는 “비만이 암을 악화시키는 요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암 전이 억제를 위한 새로운 표적 지방산을 찾아냈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바이오 머티리얼스(Biomaterials) 지난해 12월 29일 자에 실렸다.

연합뉴스 ScienceTimes

https://www.sciencetimes.co.kr/news/%eb%b9%84%eb%a7%8c%ec%9d%b4-%ec%95%94%ec%9d%84-%ec%95%85%ed%99%94-%ec%a7%80%eb%b0%a9%ec%84%b8%ed%8f%ac-%ec%a7%80%eb%b0%a9%ec%82%b0%ec%9d%b4-%ec%95%94%ec%84%b8%ed%8f%ac-%ec%a0%84%ec%9d%b4-%ec%9d%bc/?cat=130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