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매매·전세·월세 모두 상승"...전문가도 일반인도

국민 10명 중 6명 "올해도 매매·전세·월세 모두 상승"


  2021년 주택 시장에 대해 국민 절반 이상이 매매와 전세, 월세를 가리지 않고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택가격 상승을 예상한 응답자 3명 중 1명꼴로 ‘전월세 상승 부담으로 인한 매수부담’을 이유로 꼽았다.


4일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은 애플리케이션 이용자 323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59%가 2021년 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밝혔다. ‘하락’은 29%, 보합은 12%에 그쳤다.


조선일보



edited by kcontents

연령별로는 20대와 30대에서 ‘상승’할 것으로 응답한 비율이 각각 61%와 62%로 다른 연령대보다 높게 나타났다.


집값 상승을 예상한 비율이 지역별로 크게 차이가 나지는 않았다. 서울은 59.5%가 ‘상승’, 27.6%가 ‘하락’, 12.9%가 ‘보합’일 것으로 전망했다. 경기는 ‘상승’이 59.4%, ‘하락’은 28.2%, ‘보합’ 12.4%로 응답됐다. 5대 광역시와 지방은 각각 57.7%, 58.6%가 ‘상승’, 31.4%, 30%가 ‘하락’을 예상했다.


주택보유 여부에 따라서는 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응답자가 2021년 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이라고 답한 의견이 더 많았다. 유주택자의 ‘상승’ 응답 비율은 64.6%로 무주택자(52.8%) 보다 11.8%포인트(P) 높게 나타났다. 반면 ‘하락’할 것이라는 의견은 무주택자가 36.1%로 유주택자(22.5%)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2021년 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 이유는 상승 응답자 1,904명 중, 36.5%가 ‘전월세 상승 부담으로 인한 매수 전환’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신규 공급물량 부족(18.6%) △저금리 기조로 인한 부동자금 유입(13.5%) △선도지역, 단지 가격 상승으로 인한 동반상승(9.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상승 이유는 모든 지역에서 ‘전월세 상승 부담으로 인한 매수 전환’이 가장 많이 선택됐으나 2순위 이하 응답은 지역별로 차이를 보였다. 서울과 경기는 ‘신규 공급물량 부족’이 2순위였고, 5대 광역시와 지방은 ‘저금리 기조로 인한 부동자금 유입’이 2순위로 나타났다.



주택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 이유는 ‘현재 가격 수준이 높다고 생각돼서’가 25.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불안(23.5%) △다주택자 매도 매물 증가(22.4%) △보유세, 양도세 등 세제 강화(14.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021년 주택 전세가격은 전체 응답자 중 65.5%가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18.5%는 ‘하락’, 16%는 ‘보합’을 선택했다. 연령별로는 다른 연령대에 비해 30대에서 ‘상승’을 응답한 비율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서울, 경기가 타 지역에 비해서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비율이 높았다. 서울은 68.2%, 경기는 66.9%가 ‘상승’을 예상했고 인천은 61.5%, 5대 광역시 63.9%, 지방 59.8%로 나타났다.


주택보유 여부에 따라서도 응답의 차이를 보였다. 유주택자는 70.3%가 2021년 주택 전세가격이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한 반면 무주택자는 60.2%가 ‘상승’할 것으로 응답해 유주택자보다 ‘상승’ 전망을 한 응답비율이 낮았다.


전세가격 상승 이유로는 ‘전세공급(매물) 부족’(54.9%)이 과반수를 차지했고, ‘매매가격 상승 영향으로 전세가격 상승(29%)’이 2순위였다.



주택 전세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이유는 ‘전세 물량 증가’가 29.3%로 가장 많이 응답됐다. 이어 매매전환 증가로 전세수요 감소(24.9%) △공공임대주택 확대 등 정책적 효과(22.6%) △월세전환 증가로 전세수요 감소(15.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021년 주택 월세가격에 대한 전망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61.2%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하락’ 응답은 14.2%, ‘보합’ 응답은 24.6%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40대이상에서 상대적으로 ‘상승’ 응답비율이 높았는데, 임대주택 보유 가능성이 높은 연령대인만큼 월세 가격 인상 등의 기대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직방 관계자는 "2020년은 코로나19라는 악재 속에서도 풍부한 유동성과 저금리 등의 원인으로 거래량이 늘고 가격도 상승했다"면서 "2021년 주택 매매와 전월세가격도 상승세를 전망하는 의견이 많은 가운데, 강화되는 세 부담과 3기 신도시 사전청약 등의 추가 공급대책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선비즈 최상현 기자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1/04/2021010400460.html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