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신축년(辛丑年) 나의 운세는?

辛丑年 새해 ‘띠별 운세'


오산시 블로그

https://m.blog.naver.com/osan_si/222184229613

edited by kcontents





  선심무장(善心無障) ‘선량한 마음을 가지면 만 가지 장애가 없어진다’는 뜻으로 매사 순리에 따라 덕을 쌓고 자선을 베푼다는 마음으로 임하면 한 해 동안 사람으로 인한 장애는 없겠다. 단지 이 일을 해결하면 저 일이 생기는 시기이니 몸은 고되고 마음은 쉴 틈이 없을 듯하다. 바쁜 일상에 원만한 인간관계를 갖도록 해야 한다.






자신감과 의욕이 넘치는 해이다. ‘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든다’는 마부위침(磨斧爲針)의 자세를 견지하면서 소[牛]의 특기인 끊임없는 노력과 끈기로 밀고 나가야 하는 시기이다. 조급하게 서두르지 말고 여유롭고 느긋한 마음으로 큰 그림을 그리면서 한 걸음 한 걸음 가다 보면 예상 밖의 큰 기쁨이라는 결실이 있을 것이다.



옛말에 ‘밥은 혼자 먹어도 일은 혼자 못한다’ 했다. 자신이 속해 있는 그룹이나 가족, 동료와의 관계에 좀 더 신경을 쓰도록 하자. 목적을 이루는 과정에서 주변인의 영향이 어느 때보다 지대하다. ‘손바닥 하나로는 손뼉을 칠 수 없다’는 고장난명(孤掌難鳴)의 의미를 되새기자. 편안한 관계를 맺어야 성공을 기대할 수 있다.



유비무환(有備無患). 미리 준비가 되어 있으면 뒷걱정이 없다. 사회활동은 비교적 원활한 가운데 뜻밖에 장애물이 염려된다. 건강 관리에 특히 신경을 쓰도록 한다. 올해 새로운 업종으로의 전환이나 이직도 예상되지만 기존 자리에서 본업에 충실해야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다.





시작은 좋으나 마무리가 어떨지 염려되는 시기이다. 철저한 계획 속에 항상 초심을 잃지 않는 것이 핵심이다. 뜻한 바 있다면 일단 시작하되 단박에 결과 보려 말고 천천히 꼼꼼히 계획에 맞게 진행하라. 인내와 끈기가 많이 필요한 시기니 서두르지 말고 넉넉한 마음으로 임한다면 큰일은 몰라도 작은 일 달성은 무난할 듯하다.



화전양양(和戰兩樣). ‘평화로움 속에서도 전쟁을 준비하라’는 고사성어가 새해의 화두이다. 신규 사업과 새로운 영역으로의 진출은 적지 않은 노고가 필요하겠지만, 철저히 준비하면 기회는 있다. 명심해야 할 것은 어떠한 이익도 가정의 안정과 자신의 건강을 희생하면서까지 얻을 만큼의 가치는 없다.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을 땐 오히려 눈을 감아보자. 가늠할 수 없을 만큼 급변하는 현실을 억지로 예견하지 마라. 이럴 때일수록 소신을 세우며 중심을 잡고 주변의 조언과 의견도 참고하면서 가면 된다. 기대만큼은 아니어도 노력한 만큼의 대가는 얻을 수 있다. 한 해 결산은 신축년 섣달 그믐에 해도 늦지 않다.





이상과 현실의 조화 속에 안분지족(安分知足)의 의미를 되새겨봐야 한다. 장사치는 보이는 것에 투자하지만 사업가는 보이지 않는 것에 투자한다는 말처럼 단박에 열매를 따려 하지 말고 나무를 심어 키우는 심정이 필요하다. 때를 기다리면서 자신의 실력을 키우다 보면 뿌리고 가꾼 대로 거둘 날이 온다.



경차가 고속도로 만났다고 과속하면 위험천만하다. 과욕을 부리지 말고 능력에 맞는 운용이 필요하다. 하반기의 기운이 상반기보다 낫다. 조급하게 서두를 이유가 없다.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꾸준하게 진행하는 것이 좋다. 모임이나 대인 관계를 활발하게 갖되 똑똑한 사람보다 마음이 따뜻한 사람을 만나야 한다.



빠르다고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다. 느긋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살라. 더디게 가더라도 길이 막히지는 않았으니 조바심 낼 것 없다. 방향만 옳다면 속도가 뭐가 중요한가. 확장보다 축소가 더 이익일 때가 있듯이 안정적이고 보수적인 태도로 임해야 좋다. 경제적 이익이 있더라도 추가 대출을 통한 단기성 투자는 피하도록 한다.





원수지간일지라도 때에 따라 한편이 되어야 할 상황이 있으니 오월동주(吳越同舟)의 고사에서 그 자세를 배워라. 우울감이 엄습할 수 있지만 긍정적이고 낙관적인 태도로 여유와 웃음을 잃지 마라. 준비가 다소 미흡하더라도 일단 시작하고 이후 보완해 나가면 된다. 시작은 불안해도 끝은 평안하다.



‘착월선후(捉月獮猴·어리석은 원숭이가 달을 잡으려고 한다)’는 욕심으로 인해 부질없는 짓을 한다는 뜻이다. 상황이 변화하면 계획도 수정이 불가피하다. 복잡한 일은 뒤로 미루고 쉽고 간단한 일부터 차근차근 처리해 나가자. 그렇게 하다 보면 예상 외의 소득이 눈앞에 나타날 수 있다.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https://www.chosun.com/national/2021/01/01/4FBJTB6CGVFXZGUGK5EKVPLCBU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