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 축조공사 ㅣ 대림건설, 평택 화양지구 도시개발사업 부지조성공사 수주

한양,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 축조공사 수주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 축조공사 조감도


   한양은 울산 북신항 '액체화물 전용부두'(액체부두) 축조공사 사업을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발주처인 울산항만공사가 울산광역시 남구 황성동 바다 앞 해상에 액체부두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부두는 1선석(항구에서 배를 대는 자리로 대략 300m)당 5만DWT(재화중량톤수, 선박 자체 무게를 제외한 순수한 화물 적재 용량)의 액체화물을 선적할 수 있는 규모로 조성된다.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3년이며 전체 도급금액은 약 580억원(한양 지분 80%)이다. 내년 1월 착공해 2023년 12월에 준공 예정이다.


중견 건설사인 한양은 스마트 도시·주택 개발과 에너지로 사업 부문을 확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business/view/2020/12/1336372/





대림건설, 평택 화양지구 도시개발사업 부지조성공사


1,381억 원 규모


평택시사신문


dart.fss.or.kr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