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만명을 감동시킨 2분짜리 크리스마스 광고 VIDEO: People break down in tears over heartbreaking German Christmas ad

People break down in tears over heartbreaking German Christmas ad


The two minute commercial follows a grandfather who, isolated by the coronavirus pandemic, starts his own solo fitness quest with nothing but a kettlebell.


The elderly man struggles and groans but motivates himself with a photo in a frame of somebody the audience can’t see.


via youtube


It’s revealed in a moment that will melt even the iciest of hearts, just what the grandfather has been training for over his lonely year.


As he finally meets with his family for Christmas tree, he picks up his granddaughter, and is strong enough to lift her up to put the star on top of the Christmas tree.


The ad, from German pharmacy company Doc Morris, has gone viral online with people saying it “broke their heart open”.




수백만명을 감동시킨 2분짜리 크리스마스 광고


   이 2분짜리 광고는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고립된 할아버지가 혼자 힘으로 체력단련을 시작하는 장면이다.


이 노인은 몸부림치며 신음하지만 사람들이 볼 수 없는 누군가의 액자에 담긴 사진에 고무된다.

할아버지가 외로운 한 해를 보내면서 훈련해 온 것, 이는 가장 추한 마음마저 녹일 것이라는 사실이 한순간에 드러난다.


그가 마침내 크리스마스 트리를 위해 그의 가족과 만날 때, 그는 손녀를 데려오고, 크리스마스 트리 위에 별을 올리기 위해 그녀를 들어올린다. 그가 체력을 연마한 이유다.


독일 제약회사 '닥 모리스'의 이 광고는 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수백만 사람들의 "마음을 감동시켰다"고 말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