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보좌관 출신, 건설기술인협회 부회장 채용돼"


건설인들 "우리가 이정도 밖에 안되나?"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은 23일 국토교통부에 대한 합동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보좌관 출신이 건설 분야 출신이 주로 가는 한국건설기술인협회 부회장에 선임됐다"며 배경을 추궁했다.


이에 김현미 장관은 이 사실을 잘 몰랐다고 해명하며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답했다.


"제가 보낸 것은 아니다?"

당신이 국토부 장관이고 그 밑에 있었는데?

그냥 웃는다

(에스앤에스편집자주)


서울경제

edited by kcontents


김 의원은 이날 김 장관에게 "현재 건설기술인협회 부회장으로 가 있는 분은 김 장관의 보좌관 출신인데, 왜 협회 부회장으로 보냈느냐"고 질의했다.


김 장관은 "제가 보낸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이 자리는 연봉 1억9천만원에 판공비는 무제한으로, 다 따지면 연봉 3억원이 넘는 자리"라며 "현직 장관의 보좌관이 채용된 데 대해 건설기술인들은 의아해하고 수치심을 느끼고 있다고 주장한다"고 전했다.


이에 김 장관은 "저는 (채용 사실을) 나중에 알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자리는 원래 대기업 부사장이나 국토부 기술직 국장들이 주로 가는 자리"라며 "옛말에 외밭에서 신발을 다시 신지 말고 오얏나무 밑에서 관을 고쳐 쓰지 말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적절한 조처를 하도록 그 친구에게 연락하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20/10/1089024/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