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식 ‘가미카제?'....자살드론, 트럭·헬기서 무차별 발사 VIDEO: China tests swarm of ‘suicide drones’ launched from a truck and helicopters

China tests swarm of ‘suicide drones’ launched from a truck and helicopters


Insider says the small fixed-wing unmanned aircraft was commissioned under Beijing’s military-civilian fusion strategy

He doesn’t give details of the aircraft, but they appear to be similar to the country’s first tactical attack drone, according to video footage

Minnie Chan


Video footage shows the kamikaze drones being test-launched last month. Photo: WeiboVideo footage shows the kamikaze drones being test-launched last month. Photo: Weibo


China has developed a new low-cost “suicide drone” that is despatched in a swarm to attack a target, according to mainland media reports.



It was commissioned as part of the government’s military-civilian fusion strategy, a People’s Liberation Army insider who requested anonymity told the South China Morning Post. The policy seeks to boost military development with civilian and private sector support.


The drones were fired from a launcher mounted on a modified version of the PLA’s Dongfeng Mengshi light tactical vehicle. Photo: Weibo


https://www.scmp.com/news/china/military/article/3105670/china-tests-swarm-suicide-drones-launched-truck-and-helicopters


중국식 ‘가미카제’ 자살드론…트럭·헬기서 무더기로 쏜다


    중국이 저비용의 ‘자살 드론’을 개발했으며, 이 드론은 트럭이나 헬리콥터에서 날릴 수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중국 관영 매체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은 군ㆍ민 융합 전략의 일환으로 이번 드론 개발을 진행했다. 민간 분야의 지원을 통해 중국 인민해방군의 전력을 증강시키자는 취지다. 유튜브나 웨이보 등 소셜미디어에서는 트럭 형태의 발사대나 헬리콥터 등을 통해 드론을 날려 목표물을 타격하는 영상이 공유되고 있다. 이 드론은 중국 국영 중국전자과기집단공사 산하 연구소가 개발한 것으로 지난달 테스트에 들어갔다. 트럭이나 헬리콥터에서 드론을 날린 뒤 ‘카미카제’ 방식으로 폭격을 하는 방식이다.


이 소식을 SCMP에 전한 익명의 인민해방군 관계자는 드론의 제원이나 성능은 밝히지 않으면서도, 중국이 2012년 개발된 드론에 비해 더 나은 기술과 새로운 하드웨어로 개량했다고 전했다.


현대전에서 드론은 점점 그 중요성을 더해가고 있다. 앞서 미국은 올해 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인 거셈 솔레이마니를 폭살했을 당시 드론을 사용했다.

이현택 기자 조선일보




Loitering UAV swarm from China Electronics Technology Group Corporation (CETC)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