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축 아파트·재건축·꼬마빌딩 눈여겨봐야"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상품


빌딩, 주택보다 규제 덜해

오피스텔 인기는 떨어질 듯


      부동산 전문가들은 추석 이후 유망 부동산 투자상품으로 ‘신축 아파트’를 꼽았다. 새 아파트 공급이 줄어들면서 희소성이 더 커질 것이란 이유에서다. 초기 단계의 ‘재건축·재개발 아파트’와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중소형 빌딩’도 4분기 유망 투자상품으로 뽑혔다.


"앞으로 새 아파트 귀해질 것"


허핑턴포스트코리아

edited by kcontents


한국경제신문이 국내 부동산 전문가 5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절반인 25명이 ‘신축 아파트’에 투자할 것을 추천했다. 재건축·재개발 아파트를 선택한 비율은 20%(10명), 중소형 빌딩 투자를 추천한 전문가는 14%(7명)였다.




전문가들은 새 아파트가 갈수록 귀해질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공공 임대를 포함한 전국 아파트 신규 입주물량은 지난해 40만3817가구에서 올해 36만1834가구에 이어 내년 26만3626가구로 줄어든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와 안전진단 강화, 분양가 상한제 등 잇단 규제로 재건축이 위축되다 보니 가뜩이나 부족한 새 아파트 공급이 더욱 줄어들고 있다”고 했다.


재건축·재개발 아파트에 투자하는 게 좋다는 의견도 많았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지금 당장은 규제로 막혔지만 재건축·재개발 사업은 언제든 재개될 가능성이 있다”며 “초기 단계의 정비사업지들은 가격 측면에서도 신축 아파트에 비해 저렴한 게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또 주택에 비해 각종 규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는 점에서 중소형 빌딩을 유망 상품으로 추천했다. 이미 주택을 한 채 이상 갖고 있다면 빌딩으로 눈을 돌리는 편이 낫다는 설명이다. 이창동 밸류맵 리서치팀장은 “빌딩은 주택에 비해 아직 투자 관련 규제가 약한 편”이라며 “부동산 소유 여부와 관계없이 담보인정비율(LTV)을 최고 70%까지 적용받을 수 있는 등 대출도 쉽다”고 말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과거 사례를 보면 아파트 규제가 강해지는 시기에는 대부분 빌딩 투자가 인기를 끌었다”고 했다.




반면 오피스텔을 추천한 비율은 4%(2명)에 그쳤다. 오피스텔은 올해 초까지만 하더라도 아파트를 대체할 만한 투자 상품으로 인기를 끌었다. 지방세법 개정으로 지난달 12일 이후 취득한 주거용 오피스텔은 취득세를 계산할 때 주택으로 간주하도록 한 것이 투자 매력도를 떨어뜨린 것으로 풀이된다. 앞으로 주거용 오피스텔 한 채를 보유한 상태에서 주택을 추가 구입하면 취득세가 8%로 높아진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