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3호선 연장’ 민자사업으로 본격 추진…현대건설과 협약

 

     수도권 북부 최대 규모 신도시인 경기 파주 운정신도시의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해 추진하는 ‘지하철 3호선(일산선) 파주 연장 사업’이 민자사업으로 본격 추진된다.

edited by kcontents

파주시는 2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현대건설과 ‘3호선(일산선) 파주 연장 및 역세권 개발사업’ 업무협약식을 했다. 협약내용은 3호선(일산선) 파주 연장 및 역세권 개발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3호선 파주 연장사업은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후 지지부진하다가 올해 7월 ‘한국판 뉴딜 사업’ 대상으로 선정되면서 이달 18일 현대건설이 국토부에 제안서를 제출,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민간제안사업자에 따르면 국토부 검토가 조속히 추진될 경우 다음 달 중 민자적격성 조사 의뢰가 가능하며, 이후 국회 동의를 받아 실시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거쳐 2023년 말 착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협약식에는 최종환 시장, 현대건설 정진행 부회장을 비롯해 윤후덕·박정 국회의원, 파주시의회 한양수 의장 등이 참석했다.



최종환 시장은 “시민들의 숙원사업인 3호선 파주 연장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만큼 국토부 등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