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 피해 집과 차 보상은 어떻게 하나


TOP1. 침수 피해 집과 차 보상은 어떻게?


기록적인 폭우에 물에 잠긴 승용차.

토사가 덮친 주택과 공장.


보기만 해도 안타까운데, 나라고 이런 일 예외일 순 없겠죠,

예기치 못한 재산 피해 보상 받을 수 있을까요?


동영상 갈무리


동영상

http://d.kbs.co.kr/news/view.do?ncd=4508776

edited by kcontents


우선 차량 피해입니다.


가입한 자동차보험에 자기차량손해 담보에 가입돼 있는지 확인해 봐야 합니다.

가입이 돼 있다면 보험료 할증 없이 피해 복구 비용을 보상받을 길이 열립니다.


단 운전자의 부주의가 있었다면 보상 못 받을 수도 있습니다.

선루프, 즉 자동차 지붕이나 창문을 열어놓은 탓에 피해를 입었을 경우입니다.




이번엔 건물 피해요,


이건 풍수해 보험과 관련이 있습니다.

가입이 돼 있다면 상가 1억 원, 공장 1억 5천만 원 내에서 보상이 가능합니다.


침수 주택의 경우 최소 보상 금액이 4백만 원입니다.

농작물이나 가축 피해도 관련 보험에 가입돼 있다면 보상이 가능하지만, 단, 중복 보상은 안 됩니다.


TOP2. 본격 휴가철 집단 감염 비상


폭우 때문에 휴가계획 틀어진 분들도 계시겠지만요,

바야흐로 7말 8초 휴가철입니다.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휴가지에서 감염이 시작될 경우 전국으로 겉잡을 수 없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입니다.


올 여름 휴가 기간이 코로나19 방역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야외 활동시에도 마스크와 손씻기 과하다 싶을 정도로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특히 3밀을 피하라고 강조했습니다.

밀집·밀접·밀폐된 이른바 '3밀 환경' 휴가철에도 방심은 금물이란 얘깁니다.


동영상 갈무리

edited by kcontents


TOP3. 임대차법 본격 시행 곳곳 신경전


속전속결, 일사천리로 진행된 임대차 3법 본격 시행에 들어갔고요.

우려했던 집주인과 세입자간 갈등 현실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먼저 세입자들, 거주 기간 최소 4년, 임대료 인상률 5% 제한, 이렇게 강화된 권한을 행사하려 할테고요,

집주인들 역시 왜 우리만 손해 보냐, 호락호락 넘어갈 분위기가 아닌 듯 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기존 세입자를 쫓아내는 방법을 공유하는 글까지 올라와 있다고 하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주무부처인 국토부, "집주인과 세입자가 많은 협의를 하는 건 새 제도 시행에 따른 자연스러운 일이다" 이런 입장을 냈습니다.


곧 발표하는 주택 공급 대책이 시장 혼란에 어떤 변수가 될 지. 지금까지 탑쓰리였습니다.

KBS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