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술 무인수중건설로봇, 해외시장 진출 '쾌거'


베트남 SAO VANG Project 가스광구 개발사업에 참여... 해외 제품 보다 우수

해수부 유은원 과장, "해외 수중건설 시장 경쟁력 확보 위해 적극 지원" 약속


     해양수산부는 중작업용 무인수중건설로봇 'URI-T'가 이달 초 베트남 가스관 해저 매설공사에 투입돼 대한민국 무인해양건설장비 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Facebook



edited by kcontents


해수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수중건설로봇 개발사업'을 통해 경작업용 URI-L, 중작업용 URI-T, 트랙기반 중작업용 URI-R 등 수중건설로봇 3종을 개발하고, 성능개선 및 현장실적 확보를 위해 현재 '수중건설로봇 실증 및 확산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공사에 투입된 URI-T는 고압의 물을 해저면에 분사하여 땅을 파고 관로를 매설하는 기능을 갖고 있으며, 최대 수심 2천500m까지 작업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SAO VANG and DAI NGUYET GAS Fields 개발사업'/Offshore Technology

edited by kcontents


또한 정밀 제어와 항법기능을 갖춰 케이블이나 관로를 최대 3m 깊이까지 매설할 수 있고, 시간당 최대 2km의 속도로 작업이 가능하여 해외 경쟁사 제품에 비해 2배 가량 매설속도가 빠르다.


베트남 가스관 해저 매설공사는 베트남 국영기업인 'PTSC'가 추진하는 'SAO VANG and DAI NGUYET GAS Fields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베트남 남부 호치민시에서 남동쪽으로 350km 떨어진 지점의 해저에 26인치, 18인치 가스관을 각각 약 14.5km(총 29km) 깊이에 매설하는 공사다.




URI-T가 이번 공사에 참여하게 된 것은 URI-T를 운영 중인 ㈜KOC와 이번 공사를 수주한 해양플랜트 전문회사인 APMC의 적극적인 기술협력 덕분이었다.


 


URI-T는 현재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의 기술지원 하에 관로 굴착과 가스관 포설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9월 말 베트남 공사를 마치고 거제시 해저 상수관 매설공사에도 투입될 예정이다.


앞으로도 URI-T를 비롯한 무인수중건설로봇들은 국내외 해저케이블 및 구조물 공사에 지속적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유은원 해수부 해양개발과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수중건설로봇 기술 고도화를 추진해 현재 19억 달러 규모의 해외 수중건설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




Sao Vàng – Đại Nguyệt: Việt Nam chủ động đặt mốc chủ quyền lần 2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