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주공 조합장 "공공 재건축? 엄청난 위약금 물어줄건가"


"늘어나는 주택수 많지 않아 별 실익 없다"

“우린 공공 재건축할 생각도 없고, 하고 싶어도 못해요.”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조합의 정복문 조합장은 5일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공공 재건축을 하려면 LH나 SH가 기존 시공사에 막대한 위약금을 물어줘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전경./조인원 기자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는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와 함께 대한민국 재건축 대표 주자로 꼽히는 3890가구 규모 대단지 아파트다. 2005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됐고, 2013년 조합이 설립됐지만 아직까지 다음 단계인 사업시행 인가를 못 받고 있다.

 


잠실주공5단지는 박원순 시장 취임 후 유일하게 35층이 아닌 50층으로 재건축을 승인받은 단지다. 잠실역과 가까운 모서리 부분이 준주거지역으로 종(種) 상향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합 내부 갈등과 서울시의 인허가 지연으로 좀처럼 사업에 속도를 못 내고 있다.

정 조합장은 정부가 4일 밝힌 공공 재건축과 관련해 “우리는 이미 300~400%의 용적률을 기준으로 건축 계획을 세웠기 때문에 500%로 높여봤자 늘어나는 주택 수가 많지 않다”며 “조합 입장에서도 별 실익이 없고, 정부나 서울시 입장에서도 그리 매력적인 후보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정 조합장은 또 “우리는 10여년 전에 이미 3개 건설사와 시공 계약을 맺었고 그 건설사들이 꾸준히 단지를 관리하며 비용을 지출해왔다”며 “갑자기 LH나 SH가 공동 사업자로 참여한다면 건설사에 최소 7000억원 넘는 위약금을 배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합 내부적으로도 공공 방식보단 민간 방식을 더 선호하는 분위기다. 정 조합장은 “아무래도 LH나 SH가 만드는 아파트보단 민간 건설사들의 유명 브랜드 아파트로 지어야 재건축 후 집값에도 도움이 될 것이란 인식이 많다”고 전했다.
정순우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