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연, 세계 최초로 개발한 교량용 급속경화궤도 공법 교통신기술 획득


하룻밤 사이에 자갈궤도를 콘크리트궤도로 개량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나희승)이 개발한 ‘교량용 급속 경화궤도 공법’이 교통신기술(제49호, 국토교통부)로 지정됐다.


급속경화궤도 공법은 노후된 자갈궤도를 콘크리트궤도로 전환하는 궤도 개량 기술이다. 자갈 사이의 공간을 초속경 시멘트로 채워 자갈층을 콘크리트 층으로 바꾸는 방식이다.


대전남연결선 소정교 급곡선 R600 구간 3경간 75m 시험 시공한 모습

시공 전 자갈궤도<시공 후 콘크리트궤도로 바뀐 모습>


작업 시간이 짧고, 시공 1시간 이후부터 열차 하중을 견딜 수 있는 강도를 확보하기 때문에 열차가 운행되지 않는 심야 시간을 이용하여 열차 운행을 제한하지 않고도 공사가 가능하다.


특히, 교량 상부구조물과 궤도를 급속하게 일체화하면서 온도 변화로 인한 구조물의 변형과 균열 발생을 해결하여 터널과 토공 구간뿐 아니라 교량까지 궤도개량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열차의 고속화, 고밀화로 인해 자갈궤도가 급격히 노후화되면서 유지보수 비용이 증가하고 안전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개발된 급속경화궤도공법은 노후화된 자갈궤도 구간을 근본적으로 개선하여 유지보수 효율화 및 비용 저감, 열차의 주행 안정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다양한 곡선 반경과 주행 속도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어 일반 철도뿐 아니라 시속 300km 이상의 고속철도에도 적용할 수 있다.


연구책임자인 이일화 철도연 첨단인프라연구팀장은 “급속 시공, 교량과 궤도의 구조적 일체, 구조물의 균열 방지 등 3가지 목표를 모두 달성한 교량용 급속궤도개량 기술”로 “정부가 추진 중인 시속 400km급 초고속열차 도입을 위한 선결 조건인 자갈도상궤도 개량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연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나희승 철도연 원장은 “세계 최초로 개발된 교량용 급속경화궤도 기술은 국내외 철도 시장을 선도할 혁신 기술”이라며 “앞으로 철도개량이 필요한 개발도상국 등 해외철도 시장 진출을 통해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철도기술연구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