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삼성동에 파도가 갇혀있다


    파도가 어항에서 쉼없이 휘몰아친다.

난데없이 삼성동이 외신(外信)의 집중 관심 지역으로 떠올랐다. 전광판 때문이다. 더 정확히는 케이팝광장 앞 코엑스 아티움 건물에 있는 대형 전광판에서 흘러나오는 미디어아트 ‘Wave’ 때문이다. 매시 정각과 30분마다 대략 1분 동안 시퍼런 파도가 요동치는 영상인데, 7K 고해상도로 펼쳐지는 ‘물쇼’를 투명 유리통 안에 가두는 연출을 통해 도심과의 접점을 극대화했다. 지난달 처음 설치돼 최근 유튜브 등을 통해 퍼져나가면서 특히 해외 소셜미디어가 들끓었고, 미국 포브스나 영국 데일리메일 등 유수의 매체도 앞다퉈 보도했다. CNN은 지난 20일 “거대한 입체 파도가 강남을 휩쓸었다”고 보도했다.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광장 앞 전광판에서 거대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Wave'라 이름붙은 이 영상 작품은 특히 해외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이진한 기자



전광판에 적힌 ‘Public Media Art’라는 설명문 탓에 공공미술로 오해받기도 한다. 정확히 말하면, 이 영상은 일종의 상품이자 광고다. 디지털 기반 디자인 기업 디스트릭트(D’strict) 측에서 제작·설치한 것으로, 향후 전광판이나 건물 내 공간을 이 같은 연출 공간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사업자의 관심을 끌기 위한 전략이다. 이성호 대표는 “지난해 서울 마곡동 넥센 유니버시티 건물 내에 파도가 몰아치는 대형 영상 설치 작업을 진행하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이런 상상의 공간을 경험할 수 있게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웨이브’는 다른 사업자들의 주목을 유도하는 동시에 한국에서 가장 교통량 많은 장소의 답답함을 날릴 수 있는 콘텐츠를 고민한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얼핏 입방체 유리통처럼 보이지만, 이 전광판은 81×20m 길이의 ‘ㄴ’자 평면이다. 그래서 아나몰픽 일루전(anamorphic illusion) 기술을 통해 3D(입체) 착시를 유도했다. 땅바닥에 그린 낭떠러지 그림이 실제 낭떠러지처럼 보여 행인들이 깜짝 놀라는 일련의 착시 미술을 떠올리면 쉽다. 이를 4개월에 걸쳐 영상으로 구현한 것이다. 최유진 본부장은 “다만 아나몰픽 일루전은 특정 시점에서 봤을 때에만 그 효과가 극적으로 발휘되는 한계가 있어 그 제한과 시각적 왜곡 현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천장을 막는 등의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삼성역 사거리에서 바라봤을 때 가장 극적인 효과를 체감할 수 있다.

'Wave'에 이어 케이팝광장 앞 전광판에서 상영 예정인 'Soft Body' 영상 일부. /디스트릭



나라에서 거금 들여 설치한 공공미술 작품이 흉물처럼 방치되는 경우가 태반이다보니, 웬만한 공공미술보다 낫다는 호평이 잇따른다. 코로나 사태를 맞아 뜻밖의 반응을 얻기도 했다. “자가격리된 바다(self quarantined sea) 같다”는 한 해외 네티즌의 평이 그 예다. 당초 1개월만 공개하려 했으나 반응이 뜨거워 이달까지 연장됐고, 다음달에도 상영 스케줄을 논의 중이다. 이 대표는 “최근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 사업자로부터 연락을 받았고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시리즈는 앞으로도 계속될 예정이다. ‘Wave’를 잇는 두 번째 콘텐츠는 초현실주의 콘셉트로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Soft Body’다. 이 지역을 가로지르는 말랑말랑한 재질의 사람과 사물들이 화면에 잇따라 부딪치는 영상이다. 이후 거대한 고래가 스크린을 유영하는 ‘Whale’ 등 자연의 경이로운 장관을 도심 복판에서 관람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도 계획돼 있다.
정상혁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