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세계정원 경기가든' ‘세상에 없던 테마파크’ 조성사업 본격화


수도권 최대 정원 ‘세계정원 경기가든’ 송산그린시티 품은 송산 킨슬리 오피스텔


신세계그룹 4조5000억원 투입, ‘세상에 없던 테마파크’ 선봬

세계에서 6번째 아시아 최대 글로벌 테마파크 개발


   지난 2019년 10월 31일 세계정원경기가든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투자심사를 통과하면서 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게 됐다.


지방재정투자심사는 광역지자체가 300억이상 신규투자사업을 진행할 경우, 예산편성 전 중앙정부가 사업 필요성 및 타당성 등을 점검하는 최종적인 절차라고 밝혔다.


1,009억 사업비 투입

신세계그룹, 4조5000억원 투입 '세상에 없던 테마파크' 조성


세계정원 경기가든 투시도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가 에코라이프센터를 제외하는 조건으로 세계정원 경기가든에 대한 투자심사를 통과시킴에 따라 경기도가 설계용역비 반영 등 본격적인 건립절차에 착수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세계정원 경기가든은 총 1,009억의 사업비를 투입해 49만㎡에 정원과 이용객 편의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기가든 기본계획 용역에 따르면 시설 완공시 생산유발 1980억, 부가가치유발 366억, 고용유발 1576명의 효과가 있고, 연간 약 160만명의 관광객 유입되어 숙박, 식/음료 판매 등 주변상권 활성화효과도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송산 킨슬리 오피스텔이 들어서는 수도권 최대 정원인 세계경원 경기가든 외 송산그린시티 등 대규모 개발호재를 품고 있다. 송산그린시티는 해양 생태, 레저 복합도시로 서해안 벨트 및 환황해권 허브도시를 육성하는 프로젝트다.


여기에 신세계그룹이 4조5000억원을 투입해 '세상에 없던 테마파크'를 경기도 화성에 선보이기로했다.


이번 테마파크 개발을 통한 생산 및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약 7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또 11만 명의 직간접 고용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며, 그 중 직접고용만 1만5000명 수준의 지역 일자리 창출과 국가 경제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가운데 화성시 공산그린시티 상업용지 1-3-4 LT(새솔동)에 들어서는 송산 킨슬리 오피스텔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이 오피스텔은 지하 4층~지상 10층으로, 160세대로 구성됐으며 근린생활시설은 16실이며 주차대수 또한 125대가 가능하다.


세계정원 경기가든 기본계획안. 사진=경기도청 /안산타임스

edited by kcontents


특히 이 지역은 대규모 개발호재를 앞두고 오피스텔 수요가 풍부한 만큼 벌써부터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1~2인 및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만큼 원룸 가격이지만 복층 효과를 누릴 수 있으며 층고 또한 4m로 높였다.


각종 개발호재 외 반월, 시화산단, 시화MTV 등 약 2만 여개의 입주업체 및 대학교가 인근에 있으며 서울 30km, 인천 20km, 인천공항 30km 등 지하철, 철도, 고속도로를 통해 서울 및 수도권 주요도시로 빠르게 연결되며 2026년 안산, 시흥에서 여의도를 잇는 신안산선 전철이 확정되면서 교통망 또한 속속 확충되고 있다.




건물 바로 앞에 탁 트인 공원과 건물옥상에 휴식공간을 통해 입주민들의 삶의 가치를 높이고 있으며 넉넉한 주차공간을 갖춰 오피스텔뿐만 아니라 상가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유동성을 높혔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백화점, AK안산(예정), 지하철 4호선, 수인선전철, 신안산선 등 광역 생활권이 가능하다.


인근 도보 통학거리에 송린초, 중, 고교, 한양대에리카, 신안산대, 안산대학교, 서울예대, 동신고, 명휘원, 최용신기념관, 단원김홍도예술관, 어촌마을체험마을 등 교육 및 문화시설을 누릴 수 있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