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전 처음 들어보는 오리포 구이집...어디에 있나


여주 오리 포 구이 특허받은 주인장의 예약제 맛집(생방송투데이) 



   여주 오리 포 구이 맛집이 소개됐다.

17일 방송된 SBS '생방송투데이' 코너 '고수뎐'에는 여주 오리 포 구이의 달인을 찾아갔다.


경기도 여주시에는 여주 오리 포 구이로 유명한 식당이 있다. 주인장은 오리 손질법으로 특허까지 받았다.  

오리 포 구이 / 사진=SBS 생방송투데이




예약제인 이곳은 오리 순살을 고추장 양념 없이 통째로 구워 먹는다. 두툼한 살결을 타고 흐르는 풍부한 육즙으로 오리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조미료로는 엉겅퀴꽃, 머루청, 파인애플 식초, 사과 식초 등 자체 제작한 식재료가 들어간다. 특히 직접 담근 가시오가피 담금주는 오리의 잡내를 없애고 연육 작용까지 한다.


오리 포 구이뿐 아니라 우렁이 쌈장, 마늘 소스도 인기다. 1년의 연구 끝에 특제 마늘 소스가 탄생했다. 양념 주물럭이 아닌 생구이인 만큼, 소스가 중요하다는 주인장의 판단 때문이다.


정보 창고 - 티스토리


 

정보 창고 - 티스토리



edited by kcontents


마늘 소스만을 위해 직접 재배한 고추로 청양 교추 효소를 만들어 넣었다. 여기에 직접 담근 파인애플 식초와 매실청으로 마무리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