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도심지 철도교량 소음진동 저감 기술 개발


철도공단, 철도교량 소음진동 저감 기술 개발


도심지 주거지역 통과 시 소음?진동 감소 효과 기대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이 철도교량에서 발생하는 소음·진동을 저감시키는 기술을 포스코와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13일(금) 밝혔다.


 춘천고가교/연합뉴스


관련기사

올해를 빛낸 전문 건설기술 '셋'

https://conpaper.tistory.com/83149

edited by kcontents




본 기술은 강철도교* 상판 내부에 모르타르*(두께 15cm)를 시공하여 소음과 진동을 저감시키는 원리로서, 공단과 포스코가 ’18. 2월 공동개발 기술협약서를 체결하여 이번에 연구개발을 최종 완료했다.

* 강(鋼)철도교 : 하천, 도심지 통과구간 등 다리 간격을 길게 시공할 필요가 있는 곳에 강철 상판을 설치한 교량

* 모르타르 : 시멘트와 모래를 물로 혼합반죽한 것


이를 운행선인 경춘선 춘천고가교에 시험 시공하여 모니터링한 결과, 소음은 약 5.6%, 진동은 약 38%정도 저감되는 것을 확인하였다.

 

김상균 이사장은 “본 기술이 성공적으로 개발됨에 따라 해당 기술을 설계단계부터 선제적으로 반영해 철도교량에서 발생하는 소음·진동을 최소화하여 친환경 철도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철도공단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