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철도교량 소음진동 저감 기술 개발


도심지 주거지역 통과 시 소음?진동 감소 효과 기대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이 철도교량에서 발생하는 소음·진동을 저감시키는 기술을 포스코와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13일(금) 밝혔다.


 춘천고가교/연합뉴스


관련기사

올해를 빛낸 전문 건설기술 '셋'

https://conpaper.tistory.com/83149

edited by kcontents




본 기술은 강철도교* 상판 내부에 모르타르*(두께 15cm)를 시공하여 소음과 진동을 저감시키는 원리로서, 공단과 포스코가 ’18. 2월 공동개발 기술협약서를 체결하여 이번에 연구개발을 최종 완료했다.

* 강(鋼)철도교 : 하천, 도심지 통과구간 등 다리 간격을 길게 시공할 필요가 있는 곳에 강철 상판을 설치한 교량

* 모르타르 : 시멘트와 모래를 물로 혼합반죽한 것


이를 운행선인 경춘선 춘천고가교에 시험 시공하여 모니터링한 결과, 소음은 약 5.6%, 진동은 약 38%정도 저감되는 것을 확인하였다.

 

김상균 이사장은 “본 기술이 성공적으로 개발됨에 따라 해당 기술을 설계단계부터 선제적으로 반영해 철도교량에서 발생하는 소음·진동을 최소화하여 친환경 철도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철도공단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