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토목·건축 충돌 문제 언제까지 덮어둘건가?


   지난 해 건축학회에서 만든 '건축물 내진설계기준'으로 안해 토목공학과 건축공학의 동거에 균열이 생기고 있다.


토목쪽에서는 건축 쪽이 건축물 내진설계기준에 토목시설을 대거 포함하면서 토목의 영역을 침범했다고 생각하고 있다. 반면 건축쪽에서는 해당시설들이 건축법에 의해 건축물이 맞다고 주장하고 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일까?


해외와 달리 국내는 일제강점기부터 일본의 법체계를 따르면서 토목공학과 건축공학이 분리돼 있다.


포항지진 피해모습/sbs


관련기사

내진기준 놓고 국토부와 토목학회 충돌

https://conpaper.tistory.com/75509

edited by kcontents



전세계 대부분의 나라들은 토목엔지니어(Civil Engineer)가 건물의 안전을 책임지고 설계한다. 하지만 일본과 한국은 건축공학분야가 존재한다.


그렇다고 해서 한국과 일본의 시스템이 똑같은 것도 아니다. 한국은 일본과 또 다른 시스템이다. 일본은 건축학과에서 공학과목을 모두 배운다. 즉 건축이 건물에 대해서는 디자인과 엔지니어링을 겸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도 2000년대 초까지는 일본과 같은 시스템이었다. 하지만 2000년대 초에 건축학과 건축공학이 분리되었다. 건축학은 5년제로 주로 디자인을 공부하고 건축공학은 4년제로 엔지니어링을 공부하는 시스템으로 디자인과 엔지니어링을 분리한 것이다.​


출처 : 기술IN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