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The B1M Showcases the World’s Most Extreme Construction Site

November 11, 2019 Shane Hedmond



Five hours by plane from the nearest town, in temperatures that barely peak above freezing during the summer and contending with some remarkable challenges - welcome to the world’s most extreme construction site.. 


가장 가까운 도시에서 비행기로 5시간, 여름 내내 영하의 기온과 세계에서 가장 극한적인 건설 현장에 온 것을 환영합니다.



세계 최악의 건설현장


B1M 현지르포


    모든 건설현장은 고유의 독특한 도전과제를 가지고 있지만, 극도의 추위 속에 멀리 떨어져 있는 장소와 상황이 꽤 빨리 심각해질 수 있다. 건설 다큐멘터리 제작사인 B1M은 최근 "세계에서 가장 극단적인 건설 현장"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제작했다.




우리는 과거에 유럽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 있는 곳과 같은 아주 극단적인 건설 현장의 몇몇 비디오를 공유했다. 러시아 페테르부르크는 가장 높은 지점이나 해발 1만 피트의 독일 건설현장에서 화씨 25도와 80mph의 바람을 견뎌야 하는데, 이 두 곳 모두 숨막히는 경치를 볼 수 있지만, 이 최근 건설현장에는 접근조차 하기 어렵다.


B1M의 동영상은 남극 로데라의 한 건설현장을 따라다니며 영국 연구시설을 대륙에 확장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는 극한의 날씨, 야생동물, 빙산, 오염을 포함하여, 그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우리 대부분이 결코 겪지 않은 많은 도전에 계속 직면해 있다.


이 지역에는 오르카 고래와 표범 바다표범들이 서식하고 있어 건설이 지연될 수 있다. 현장에 장비와 재료를 보내기 전에, 승무원들은 유해한 야생동물이나 화학물질이 남극대륙의 '자연환경'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각 품목을 검사하고 청소하는 데 10주를 보냈다.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위치 자체도 또 하나의 극한의 도전이었다. 100명 작업원들은 1년 중 6개월 동안 집으로 돌아갈 수 없는 상태로 현장에서 생활해야 했다. 건설현장은 대륙의 북쪽 끝에 있는 가장 가까운 마을에서 로데라까지 비행기로 5시간 이상 떨어져 있다.




거리와 시간 약속 때문에 프로젝트 관리팀과 디자인팀은 어떠한 기회도 가질 수 없었다. 이 계획이 현장에서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그들은 차질예방 3D 모델을 채택하였고, 그것들을 선적하기 전에 철구조물 제작장에 모형들을 만들어 놓기도 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Every construction site has its own unique set of challenges, but mix in extreme cold and a remote location and things can get pretty serious pretty quickly.  Construction documentary maker, The B1M, recently created a video of one such site, dubbing it “The World’s Most Extreme Construction Site.”


We’ve shared some videos in the past of some pretty extreme construction sites, like the site of Europe’s new tallest building in St. Petersburg, Russia, which has to deal with -25 degree F temperatures and 80mph winds at the highest point or this German construction site 10,000 feet above sea level with some absolutely breathtaking views, but neither of those can even come close to this recent jobsite.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The B1M’s video follows a job site in Rothera, Antarctica with a goal to expand British research facilities on the continent.  The ongoing project continues to face many challenges that most of us in the industry have never had to contend with, including extreme weather, wildlife, icebergs, and contamination.


Orca whales and leopard seals inhabit the region, which can cause delays on the construction and diving efforts for the crews on-site and nearby icebergs have the potential to damage buildings.  Prior to sending equipment and materials to the site, crews spent 10 weeks inspecting and cleaning each item to make sure harmful wildlife or chemicals would not interfere with Antarctica’s “pristine environment.”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The location itself was also another extreme challenge.  Crews, which maxed out at 100 people, were asked to live on-site for 6 months out of the year with no access back to their homes.  The site is over 5 hours away, by plane, from the closest town to Rothera, which is on the northern tip of the continent.




Because of the distance and time commitment, the project management and design team could not take any chances.  To ensure the plan would work out on site, they employed 3D models for clash detection and also built the components in the steelwork fabricator’s yard before shipping them off. 


For more information, check out the full video from The B1M below and their article about the project here.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