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 줄기 따라 아름다운 강변도로 개통 임박


2천51억 투입

나주~무안 34km 구간 2020년 3월 예정


       전라남도는 영산강 고대문화권 특정지역 개발사업으로 총 2천51억 원을 들여 지난 2001년 착공한 나주 영산포구~무안 몽탄포구까지 34㎞ 영산강 강변도로가 2020년 3월 개통을 앞두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영산강은 담양에서 발원, 종착지 목포에 이르기까지 전남 8개 시군을 이어 흐른다. 국내 최대 곡창지대를 형성, ‘남도의 젖줄’이라 불린다. 


예부터 이 일대를 중심으로 찬란한 고대문화가 발달했고, 주변 자연경관은 아름답기로 이름나 있다.


복지tv전남방송

edited by kcontents


이같은 문화자원을 활용하기 위해 전라남도의 노력으로 2005년 12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영산강 고대문화권 특정지역 지정 및 개발계획’에 반영됐다.


이에 따라 영산강 강변도로 1단계 사업으로 총길이 34㎞, 폭원 10m 규모 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다. 




교량 8개소와 터널 1개소를 포함하고 있다. 이 도로에선 영산강의 아름다운 곳 8경 가운데 6경인 몽탄 식영정, 다시 석관정, 나주평야, 죽산보 등 주변 경관을 조망할 수 있다.


전라남도는 또 아름다운 영산강변 가로수 길과 쉄터 조성을 위해 지난 9월 행정안전부로부터 특별교부세 18억 원 등 총 53억 원을 확보했다. 철에 따라 꽃이 피고 지도록 이팝나무, 산사나무, 편백나무 등 키큰나무와 배롱나무, 영산홍, 무궁화, 개나리 등을 혼합해 심었다.


영산강 강변도로 노산도/뉴스프리존

edited by kcontents


이 나무들이 성장해 몇 년이 지나면 영산강과 어우러진 아름다운 가로수길로 명성을 날릴 것으로 예상된다.


영산강 최종 종착지인 목포 남악신도시까지의 잔여구간 17.9㎞는 영산강 강변도로 2단계 사업으로 보완 설계, 공사 착공 등 단계별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영산강 1, 2단계 총연장 51.9㎞의 강변도로는 자연과 강의 블루자원을 활용한 전국 최대 드라이브 코스로 거급날 전망이다.




 

관련기사

부산∼울산간 4차로 신설국도 마지막구간 개통

https://conpaper.tistory.com/82348



제2순환도로 인천∼안산 2026년 개통…인천항 교통대란 우려

     인천 신항과 신국제여객터미널 등 대규모 항만물류시설을 지나는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인천∼안산 구간의 개통 시기가 2026년으로 결정되면서 주변 지역 교통대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발표한 광역교통 도로 대책에서 수도권 제2순환도로의 전 구간을 2026년까지 개통하겠다고 밝혔다.

제2순환도로 총 12개 구간 중 현재 4개 구간이 개통했고 7개 구간은 공사 중이다.


아직 착공하지 않은 유일한 구간이 인천시 중구 신흥동에서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을 연결하는 길이 19.4km, 왕복 4차로 구간이다.

문제는 이 구간에 내년 6월 개장 예정인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과 2015년 개장 이후 물동량이 꾸준히 늘고 있는 인천 신항이 있다는 점이다.



신국제여객터미널의 경우 인천∼중국 10개 노선 카페리가 운항해 1일 평균 1천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가 넘는 컨테이너를 실은 트레일러가 드나들게 된다.

인천∼중국 카페리는 1척당 최대 370∼1천500명의 여객과 145∼350TEU의 컨테이너를 함께 수송한다.
지난해에는 인천∼중국 10개 노선에서 총 43만7천TEU의 컨테이너를 처리했다.

2015년 송도 10공구에 개장한 인천 신항도 해마다 물동량이 증가해 지난해 167만6천만TEU를 기록했다.
이처럼 수도권 관문항인 인천항의 항만물류시설은 꾸준히 확충되고 있지만 애초 함께 구상된 핵심 도로망 건설은 늦어지고 있는 것이다.

수도권 제2순환도로는 애초 민간투자사업으로 제안서가 제출돼 2025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됐으나 정부가 국비를 투입하는 재정사업으로 전환했다.


인천항만공사는 인천∼안산 구간 개통을 앞으로 6년 이상 기다려야 하는 상황에서 일부 구간만이라도 우선 건설·개통하도록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에 건의할 계획이다.



현재 제2순환도로가 끝나는 김포∼인천 구간의 인천 남항 나들목부터 인천대교(1구간), 신항과 연결되는 남송도 나들목부터 시화나들목(2구간) 등 2개 구간 건설을 서두르자는 것이다.

김성진 인천항만공사 항만개발실장은 8일 "인천 신항과 신국제여객터미널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물동량을 원활하게 처리하려면 일부 구간이라도 조기 개통하도록 계속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제2순환도로 인천∼안산 2026년 개통…인천항 교통대란 우려
/연합뉴스/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