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 창원자동차 매매단지 신축공사 수주


791.1억원 규모


    삼호(001880)는 창원자동차 매매단지 신축공사에 관한 단일판매ㆍ공급계약체결을 01일에 공시했다.

계약 상대방은 아시아신탁(주)이고, 계약금액은 791.1억원 규모로 최근 삼호 매출액 9,655.7억원 대비 약 8.19% 수준이다. 

한국경제


예상조감도/도민일보

edited by kcontents


한남3구역에 왜 그렇게 목매나 봤더니…“일감이 없어요”


   공사비만 2조원에 달하는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에 대형 건설사들이 목을 매는 이유가 있었다. 올해 초 설정한 수주 목표치에 한참 모자랄 만큼 극심한 수주 가뭄을 겪고 있어서다. 저유가 기조가 이어지며 해외 수주가 부진한 데다, 정부 규제로 주택시장까지 타격을 받으며 그동안 주택사업을 확대한 건설사들의 수주 부진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국내외 건설경기 부진으로 대형 건설사들이 연간 신규수주 목표치를 절반도 달성하지 못하며 수주 가뭄을 겪고 있다. /세종의 소리


관련기사

대형건설사 영업이익 크게 감소..."정부 SOC 투자 확대 역부족 전망"/ 중견건설사 3Q 실적전망 '맑음?'

https://conpaper.tistory.com/81960

edited by kcontents




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림산업은 올해 초 신규 수주 목표를 10조3000억원으로 잡았다. 하지만 올해 초부터 3분기까지의 신규 수주액은 3조620억원에 그쳐 목표치의 30%도 채우지 못했다. 수조원짜리 초대형 사업을 연달아 수주하지 못하면 사실상 올해 목표를 채우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사업별로 보면 주택부문 수주가 크게 악화했다. 지난해 주택부문에선 3분기 누계기준으로 3조4852억원의 신규수주를 거뒀지만, 올해는 2조1522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토목이나 플랜트 등은 오히려 신규 수주액이 증가한 상황에서 그동안 사업을 확대한 주택부문의 부진이 수주 감소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 것이다.


GS건설도 신규 수주 목표에 턱없이 미치지 못하는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GS건설은 3분기 누계 기준으로 6조6290억원의 신규수주를 달성했는데, 이는 올해 목표치인 13조4700억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GS건설 역시 국내 사업 부진의 직격탄을 맞았다. 건축과 주택이 각각 8070억원, 2조6330억원의 신규수주를 기록해 전년 같은 기간보다 43.72%, 20.26% 줄었다. 대림산업과 GS건설은 현대건설과 함께 한남3구역에 사활을 걸고 있는 건설사이기도 하다.


시공능력평가 1위인 삼성물산도 수주가뭄에 빠졌다. 연초 11조7000억원의 신규수주를 목표로 잡았지만, 3분기 누계 기준으로 4조3930억원을 수주해 37.5%의 달성률에 그치고 있다. 국내·해외사업이 모두 부진한 가운데 빌딩과 인프라사업의 수주 감소폭이 컸다.


대우건설과 현대건설은 상대적으로 목표를 달성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대우건설의 올해 신규수주액 목표는 10조5600억원인데, 3분기 누계 기준으로 7조4226억원을 기록해 목표치의 70.29%를 채웠다. 같은 기간 현대건설은 17조8000억원을 수주해, 연간 목표치(24조1000억원)의 73.86%를 달성했다.




대형건설사들이 심각한 수주 가뭄을 겪는 건 국내와 해외 가리지 않고 건설경기가 좋지 않아서다.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연초부터 이달 4일까지 해외 수주액은 177억7303만달러로, 전년보다 27% 감소했다. 특히 국내건설사의 텃밭이었던 중동의 경우 43억9981만달러를 기록해 49% 감소했다.


상장 대형건설 6개사 3분기 실적 전망. ⓒ뉴데일리경제

edited by kcontents


국내 건설시장도 마찬가지. 대한건설협회의 건설수주동향을 보면 연초부터 지난 8월까지 국내 건설 수주액은 8조9985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4.8% 줄었다. 특히 주거용 건축이 40.6% 감소하는 등 민간부문 수주액이 감소한 게 건설 수주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


앞으로도 건설업계 수주 가뭄을 해갈할만한 요인은 딱히 찾기 어려워 보인다. 정부는 건설투자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고, ‘광역교통 2030’과 같은 대형 개발사업의 청사진도 제시했지만, 건설업계는 한계가 있다고 본다.




건설산업연구원은 4일 낸 건설동향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역점을 두고 있는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의 경우 투자수익률이 낮은 관광·체육·문화시설이 주요 대상이고 투자 방식도 공공·민간의 기부채납 위주라 적극적인 투자를 유도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건산연은 "노후 SOC 투자도 주로 정부·지자체·공공기관이 관리 주체인 도로, 철도, 공항, 댐, 상하수도, 전력구 등이고, 투자 재원 역시 국비나 지방비에 주로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진혁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