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eme Cold Kills 4, Paralyzes Midwest


Winter Encases Indiana Lighthouse In Snow and Ice

A drone captures the frozen Michigan City, IN lighthouse as Winter Storm Jayden moves through the Midwest.




The Weather Channel




 

美 중서부에 기록적 한파...7명 사망…'체감 기온' 영하 54도


"2500만명 즉시 동상 추위에 노출" 

'중단없는 서비스' 우편배달도 일부 차질


  북극 한파로 미국 중서부와 중북부 지역에 기록적인 한파가 몰아닥쳐 최소 7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현지시간)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미 중북부 미네소타 노리스 캠프에 이날 최저기온이 -44.4도까지 떨어졌다. 체감온도로는 -53.8도까지 떨어져 북극 지역보다 더 추운 기온을 기록했다.   

기록적 한파로 전날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시카고는 이날 오에어 국제공항 지역 최저기온이 -30.6도, 체감온도 -45도까지 떨어졌다. 이날 밤에는 시카고 역대 최저 기온인 -32.8도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 관측 사상 시카고의 역대 최저기온은 1985년 1월 기록한 -32.8도다.


체감온도 기준으로 시카고 서쪽 드칼브 지역은 -48.9도까지 하락했으며, 서부 시카고 -48.3도 , 오로라 -47.8도를 각각 기록했다.  


30일(현지시간) 미국의 3대 도시인 시카고에 체감온도 영하 50도까지 떨어지는 강추위가 찾아왔다. 이번 추위는 극지방 상층부에 형성되는 강한 저기압 소용돌이인 ‘극 소용돌이’의 남하가 한파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2019.1.31


이번 강추위로 미 중북부 지역에서 적어도 7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트로이트에서 2명의 남성이 동사한 것을 비롯해, 아이오와 대학생 한 명이 학교 강당에서 의식불명으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이밖에 밀워키, 로체스터, 미네소타, 일리노이 페리아 등에서 사망한 3명도 강추위와 관련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edited by kcontents



중서부에 이틀간 지속된 강추위에 위스콘신주, 미시건주, 일리노이 주 등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 정부 사무소를 폐쇄했다. 미국 남부 지역인 앨라배마주와 미시시피주도 이례적인 한파에 비상사태를 선포됐다. 


이번 한파로 미네소타주에서 미시간주에 이르는 북부 지역의 많은 학교가 휴교령을 내렸고, 수천편의 항공편이 결항되고, 식당 식료품점이 문을 닫았고 시카고 디즈니 얼음성 전시장 등 각종 야외 전시장과 공연이 취소됐다.  


시카고를 오가는 앰트랙 기차의 경우 이날 전편이 운항 중단됐고, 1000여편 이상의 항공편이 결항됐다. 세인트루이스와 미니애폴리스의 공항들도 운항 중단 사태를 겪어 탑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시카고 메트라 통근 열차도 한파로 고장을 일으켜 일부 운행에 차질을 빚었고, 시카고 버스는 노숙자들이 추위를 피해 탑승하면서 이동 대피소로 바뀌었다고 일부 언론이 보도했다. 차량 공유서비스 리프트는 시카고 시민들에게 대피소까지 무료 운행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했다.   


미네소타주 로체스터에서는 이날 -32.8도까지 떨어지는 강추위로 기계 고장을 일으키면서 모든 시내 버스 운행이 중단됐다.  

미네소타 당국은 "오는 31일까지 실내 온도조절을 17.2도로 낮춰 모든 고객들이 난방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30일(현지시간) 미국의 3대 도시인 시카고에 체감온도 영하 50도까지 떨어지는 강추위가 찾아왔다. 이번 추위는 극지방 상층부에 형성되는 강한 저기압 소용돌이인 ‘극 소용돌이’의 남하가 한파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2019.1.31


중단없는 서비스로 유명한 미국 우편서비스도 이날 '우편국 직원의 안전을 위해 일부 우편물 배달을 중단하겠다'고 이례적으로 밝혔다. 


국립기상청은 "이번 추위로 9000만명이 -29도의 추위에 노출될 것이라며, 이 가운데 2500만명은 강풍이 동반된 추위로 인해 즉시 동상에 걸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역대 최저기온은 1971년 알래스카주 프로스펙트 크리크 지역에서 기록한 -62.2도이며, 미국 본토에서 기록한 가장 낮은 기온은 1954년 몬타나주 링컨 지역에서 관측된 -56.7도다.  


이번 한파의 원인은 제트기류의 변화로 평소보다 남하한 극 소용돌이 때문으로 파악되고 있다.  

【서울=뉴시스】우은식 기자 eswoo@newsis.com 


edited by kcontents


At a Glance

At least 4 deaths have been linked to the cold.

Schools and universities are closed throughout the Midwest.

The U.S. Postal Service suspends service in parts of several states.

Wind chill temperatures dropped to -66 degrees Fahrenheit in Minnesota Wednesday morning.

The polar vortex is gripping the Midwest Wednesday with the coldest Arctic air in a generation, killing at least four people, forcing widespread school and government office closures, and in a rarity, prompting the U.S. Postal Service to suspend delivery to a widespread swath of the region.


The extreme cold is responsible for at least four deaths.


An unidentified former member of the Ecorse City Council was found dead near a neighbor's house Wednesday. The former councilman was reportedly clothed in inappropriate clothing for the cold and without a hat and gloves, the Associated Press reports.


WQOW

edited by kcontents


In Detroit, a 70-year-old unidentified man was also found dead in front of a neighbor's home Wednesday.


18-year-old University of Iowa student Gerald Belz was found dead on campus Wednesday morning, KCRG reports. The exact details leading up to his death are unclear, but officials told the news station that the cold weather was to blame.


An 82-year-old Peoria County, Illinois man was found dead after he tripped and fell outside his home and fell victim to the cold temperatures, NEWS 25 reports.


The break in the Polar Votex brought a wind chill of -66 degrees Fahrenheit in Minnesota overnight and wind chills of -58 degrees Fahrenheit in Wisconsin and Iowa.



The cold prompted several major Midwest universities to close, including the University of Notre Dame, the University of Minnesota, the University of North Dakota, the University of Wisconsin, the University of South Dakota and Iowa State University.


In a rare move, the cold prompted the U.S. Postal Service to ignore the popular saying, "Neither snow nor rain nor heat nor gloom of night stays these couriers from the swift completion of their appointed rounds." Instead, the service decided to suspend mail delivery on Wednesday to parts or all of several Midwest states, including North and South Dakota, Nebraska, Kansas, Minnesota, Wisconsin, Iowa and Illinois.




Here's a full breakdown of how different states in the Midwest are handling the bitter cold:


Illinois

Behind the snow from Winter Storm Jayden, freezing temperatures came into Illinois, prompting a state of emergency and forcing numerous closures.


Temperatures dipped to -23 degrees Fahrenheit Wednesday morning at Chicago's O'Hare, with a wind chill of 49 degrees below zero. The last time temperatures dropped below -20 degrees Fahrenheit in the Windy City was Jan. 18, 1994.


Illinois Gov. J.B. Pritzker joined governors in Michigan and Wisconsin to declare a state of emergency Tuesday. Earlier in the day, the governor said the State Emergency Operations Center was enacting an emergency preparedness plan, noting that the weather forecast for Tuesday through Thursday could be "potentially historic."




Calling the brutal cold a "public health risk," Chicago Mayor Rahm Emanuel said city agencies are making sure homeless people are in shelters or offered space in five Chicago Transit Authority buses, the AP reports.


"These (conditions) are actually a public health risk and you need to treat it appropriately," Emanuel said. "They are life-threatening conditions and temperatures."


The Salvation Army told weather.com they are partnering with city officials to conduct well-being checks. It's also providing meals at shelters, delivering cold weather gear packages and deploying mobile feeding and homeless outreach units to 31 locations in the city.


F3News

edited by kcontents




Chicagoland schools and most colleges in the state are closed Wednesday and Thursday.


The Brookfield Zoo is closed on Wednesday and Thursday because of the frigid weather. This will be only the fourth time the zoo has closed during its 85-year history.


Other Chicago attractions closed Wednesday include the Lincoln Park Zoo,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and the Field Museum.


Amtrak suspended service in and out of Chicago Wednesday. Typically, 55 trains come in and out of the Chicago hub.


To prevent train tracks from contracting under the bitter cold, Chicago transit authorities set fire to the tracks.


View Full Text

https://weather.com/news/news/2019-01-30-cold-polar-vortex-midwest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