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재적 입지 80%가 수심 60m↑ 

“부유식 풍력, 상업화 영역으로 성큼” 


   최근 영국 스코틀랜드 해상에서 세계 최초 부유식 풍력발전 단지가 가동에 들어갔다. 해상 풍력 발전의 잠재 시장이 4배 이상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VIDEO: World’s first floating wind farm powers up in Scotland

http://conpaper.tistory.com/58795

edited by kcontents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터빈 기둥을 바다에 심는 기존 고정형 삼각대 방식의 해상풍력발전 시설은 대부분 수심 50m 이하의 바다에 설치된다. 그러나 유럽 지역의 해상 풍력 발전소 설치 가능 바다 중 수심이 60m 이상인 곳이 80%에 달해, 기존 방식으로는 시장 확장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그러나 지난 18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동부 해안에서 선보여진 부유식 풍력발전단지 ‘하이윈드(Hywind)‘는 잠재적 시장을 100% 열어 보였다. 하이윈드 시설은 5개 터빈 기둥이 해수면 아래로 78m까지 뻗어있고, 그 아래로는 바다 밑바닥과 체인으로 연결돼 있다.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신재생에너지 업체 마스다르(Masdar)와 협력해 노르웨이 석유 전문업체 스타토일(Statoil)이 운영하는 이 부유식 해상 풍력발전 단지는 약 2만 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계획이다.

[헤럴드경제=최준선 기자] 


kcontents




.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