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는 지금 백신 접종증명서 없애는데, 文 정부는 왜 4차 접종에 집착하나

 

  영국과 미국의 코로나19 방역지침이 완화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이 오락가락하고 있는 가운데서다. 정부는 4차 접종을 사실상 공식화 하는 등 영국과 미국과 달리 4차 백신 접종에 조금 더 집중하는 모습이다.

 

전세계는 지금 백신 접종증명서 없애는데, 文 정부는 왜 4차 접종에 집착하나...도대체 무슨 의도인가

 

오늘 10일 외신에 따르면 영국은 코로나 확진자 자가격리를 없애기로 했고 미국은 백신증명 접종서 확인을 하지 않기로 했다.

영국의 경우 코로나 확진자 자가격리를 하지 않게 되면 코로나 관련 방역 규제가 모두 사라지게 된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9일(현지시간) 하원 총리 질의응답에서 "현재의 추세가 계속된다면 양성 판정시 자가격리에 대한 법적 요건을 포함해 마지막 남은 국내 제한을 한 달 일찍 종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총리실 대변인은 "독감 걸린 사람에게 출근을 권하지 않는 것처럼 감염병에 걸렸을 때는 누구에게라도 출근을 권장하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미국도 코로나에 대한 방역 지침을 완화중이다.

오는 10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뉴욕에서 코로나 방역 마스크 및 백신 접종 증명서가 필요 없어지는 것이 대표적이다.

 

전세계는 지금 백신 접종증명서 없애는데, 文 정부는 왜 4차 접종에 집착하나...도대체 무슨 의도인가

쇼핑객들이 미국 뉴욕의 뉴욕의 실내 매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캐시 호철 뉴욕 주지사는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주정부가 대부분의 실내 공공 장소에서 마스크 의무화를 폐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AP뉴시스

 

이에 앞서 뉴저지주를 비롯해 캘리포니아, 코네티컷, 델라웨어, 오리건 등 주도 몇주 내로 학교와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한국의 사정은 다르다.

 

정부는 일단 고위험군 이외의 확진자는 스스로 건강을 관리하는 재택 치료 방식을 적용하며 고위험군을 관리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하지만 4차 추가 접종에도 방점을 찍고 있다.

 

 

4차 추가접종에 대한 공식 입장을 오는 14일 발표하며 4차 추가 접종 군불 때기를 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소통팀장(질병관리청 대변인)은 "4차 접종 필요성에 대해 면역도 조사와 백신 효과를 같이 평가하는 상황이고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파이낸셜뉴스

 

전세계는 지금 백신 접종증명서 없애는데, 文 정부는 왜 4차 접종에 집착하나...도대체 무슨 의도인가

 

https://www.news1.kr/articles/?4580151

 

 

 

 

전세계는 지금 백신 접종증명서 없애는데, 文 정부는 왜 4차 접종에 집착하나...도대체 무슨 의도인가

https://conpaper.tistory.com/100858

 
그리드형

댓글()
  1. BlogIcon 그대를 믿어요 2022.04.28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내용 잘 보았습니다.
    코로나 끝이 보이는가 싶더니 또다른 변이로 세계가 들썩하네요..
    풍토병이 될꺼라는 말을 믿을 수는 있는건지...?
    실외마스크 벗는다는 얘기가 공공연히 나오기 시작하지만....
    그것과는 다른 사람들도 많아 심한 고통을 겪는 사람들도 있고...

    제로코로나를 실천 _ 중국 상하이의 봉쇄(배고파 죽겠다며 지는 비명소리~, 그리고 폭동)....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이 보여주는 공공연한 진실..
    그리고 한미일동맹을 다시 돈독히 다지는 우리들의 미래는.....

    나에게도 우리가족에게도 그런 일이 생길까....걱정이 되네요.
    코로나, 전쟁 이름 듣기만해도 이젠 치가 떨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