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최초 제보자 추가 폭로 준비 중 숨진 채 발견...벌써 세 명 째

 

유한기, 김문기, 이병철 3명 한달 사이에 사망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로 제보했던 인물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사망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 40분께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이모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이재명

 

이씨의 누나가 "동생과 며칠째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신고해 경찰이 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이 모텔에서 상당 기간 머물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 시신에서는 사인을 가늠할 만한 단서가 발견되지 않아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하는 한편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씨는 지난 2018년 이 후보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 사건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모 변호사에게 수임료로 현금과 주식 등 20억원을 줬다며 관련 녹취록을 친문 성향 단체인 '깨어있는시민연대당'에 제보한 인물이다.

 

 

 

 

깨어있는시민연대당은 이 녹취록을 근거로 이 후보 등을 지난해 10월 검찰에 고발했다. 이 사건은 수원지검에서 수사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홍유담 기자 sh@yna.co.kr

 

이재명
매일신문

 

이재명

 

 

이재명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