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AI 활용 ‘장비 협착(끼임 사고) 방지 시스템’ 현장 도입

 

사람이 중장비에 접근 시 경고음

 

   현대건설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장비 협착(끼임 사고) 방지 시스템’을 모든 건설 현장에 도입해 안전사고 예방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건설 현장 중장비에 장착된 카메라 영상을 AI가 분석한 후, 사람과 사물을 구분해 사람이 중장비에 접근하는 경우에만 경고음을 내는 방식이다. 기존 초음파 방식은 센서가 사람과 사물을 구분하지 못해 작업 중 불필요한 경고음이 계속 발생하는 단점이 있었다.

 

인공지능(AI) 기반의 '장비 협착 방지 시스템'이 공사 현장 중장비에 설치돼 있는 모습. /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영상 인식 카메라의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중장비에 카메라를 추가로 설치하는 등 시스템 개선에도 나설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기존에는 버킷(기중기에 설치된 흙이나 모래를 퍼 올리는 통) 등에 시야가 가려 위험한 경우가 있었다”며 “가상으로 버킷 너머의 전방 화면을 제공해 사각지대를 없애는 기술을 도입하겠다”고 했다.

 

땅 속에 관로를 묻는 작업 등 장비보다 낮은 위치에서 작업자가 일할 때도 카메라로 감지할 수 없는 사각지대가 생긴다. 현대건설은 이런 상황에서도 작업자를 인식할 수 있도록 무선통신 기반 기술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재 정확도가 떨어지는 저전력 블루투스(BLE) 방식을 개선한 초광역대 무선기술(UWB) 방식을 개발하고 있다.

 

 

인공지능(AI) 기반 '장비협착방지시스템'의 작동 방식. /현대건설

 

성유진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