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시험 고교생 극단 선택...간접 살인 부산교육청...합격 잘못 통보

 

유족들, 탈락 학생에 '합격 축하' 메시지 행정 실수 원인

책임져야

 

   부산교육청이 특성화고 학생을 대상으로 시행한 공무원 시험에서 불합격한 10대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유족들은 이 시험에서 탈락한 학생에게 '합격 축하' 메시지가 뜨게 만든 행정의 실수가 원인이라며 반발한다.

 

 

 

28일 오전 2시께 A(19) 군 유족 10여 명은 부산시교육청을 항의 방문 한 뒤 오전 4시 15분께 귀가했다.

 

A 군 장례를 치르던 중 시교육청을 항의 방문한 것이다.

A 군은 시 교육청이 주관한 지방공무원 임용시험에서 지난 26일 탈락했다.

 

해당 시험은 특성화고 출신 고3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시설직 9급 공무원을 선발하는 것이다.

 

A 군은 자신의 시험 결과를 확인하는 과정에 시교육청 실수로 뜬 '합격을 축하한다'는 문구를 본 뒤 최종적으로 불합격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교육청은 지난 26일 오전 10시 합격자 발표 때 10분가량 불합격자들이 성적을 조회할 때 '합격' 문구를 띄운 것으로 전해졌다.

 

 

시교육청 한 관계자는 "합격자 명단 자체는 오류가 없었지만, 해당 명단 하단에 각 응시생이 필기시험 성적을 확인할 방법을 안내했으며 학생들이 성적 확인 과정에서 불합격자에게도 10분간 합격 메시지가 떠 있었다"고 설명했다.

 

A 군은 공고 당일 시교육청을 방문해 '행정적 실수'라는 설명을 듣고 귀가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 군은 필기시험 성적이 좋았지만, 면접에서 다른 학생들이 더 좋은 점수를 받아 최종 탈락한 것으로 전해진다.

 

시교육청은 "지방공무원 선발과 관련해 안타까운 사안이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ready@yna.co.kr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