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제 합법적으로 총 쏠 수 있게 한다?...공포 분위기 조성?...미친 거 아냐?

 

아무리 위력을 약하게 해도 맞는 부위에 따라 치명상이 될 수

 

한국 만큼 치안이 잘 되어 있는 나라는 없는데

왜 이런 엉뚱한 발상을...이제 통제로 모든 것 장악하려하나?

이게 군대지 경찰이니?

(편집자주)

 

  한국 치안 환경에 맞게 화력을 대폭 낮춘 권총이 내년 경찰에 지급돼 현장에서 쓰일 전망이다.

 

25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경찰청은 국내 한 방위산업업체가 작년 연말 개발한 9㎜ 리볼버 구조 권총의 안전성을 지난달부터 시험하고 있다. 이 권총은 화력이 경찰의 주력 총기인 38구경 권총의 10분의 1 수준인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미국은 총기 사용 제한하려하는데 한국은 이제 시작?

(편집자주)

 

논란의 38구경 권총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찰 관계자는 "38구경 권총은 화력이 너무 세서 한국 치안 현장에서는 실용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았다"며 "새 권총은 경찰이 인명 피해에 대한 부담을 덜고 범인을 제압하는 게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의 한 지구대에서 근무하는 경찰관은 38구경 권총과 관련해 "범인이 아무리 흉기를 들고 달려들어도 실탄 발사의 후폭풍을 생각하면 쏘기 어렵다"며 "경찰이 자신을 보호하려면 범인한테 권총을 집어 던져야 한다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온다"고 했다.

 

새 권총은 쇠가 아닌 플라스틱 재질의 탄알을 사용한다. 화력은 총을 맞은 범인이 적절한 충격을 받으면서도 장애를 갖게 되거나 사망할 가능성은 낮은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새 권총의 무게는 512g으로, 38구경 권총(680g)보다 휴대가 편하다. 아울러 총기에 칩을 심어 권총 발사 시간·장소·각도 등을 자동 저장하는 '스마트 기능'도 갖췄다. 미국산 38구경 권총을 국산으로 대체하는 의미도 있다고 경찰청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안전성 검사를 마치면 관련 법에 따라 그 결과를 국회에 통보해야 한다"며 "이르면 내년부터 현장에 투입하기 위해 예산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ksw08@yna.co.kr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