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무인시공 로봇 등 건설로보틱스 기술 선보여 ㅣ 롯데건설, 스팟 순찰 로봇 건설현장 배치

 

 

    현대건설이 무인 로봇 기술을 확보해 건설현장 안전을 챙기고 건설 품질을 높인다.

 

현대건설은 지난 22일 경기도 성남시 '현대중공업 글로벌R&D센터' 현장에서 현장순찰 로봇, 무인시공 로봇 등 건설로보틱스 기술을 선보였다. 이날 현대건설 기술연구원과 현장 관계자는 물론 현대로보틱스 등 스마트건설 전문가, 로봇산업 관계자 등 약 30여명이 참석해 원격제어를 통한 건설로봇 기술을 시연했다.

 

 

 

현장순찰 로봇은 건설현장 주변을 자율주행하면서 각종 정보를 수집하고 원격으로 현장상황에 대응하는 작업을 수행했다. 현장순찰 로봇은 거리측정과 자율주행 위치인식 기술이 적용돼 복잡하거나 위험한 건설 환경에서도 주행 안정성이 높다. 무인시공 로봇은 근로자가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리프트에 올라가 수행할 천장드릴 타공 작업을 대신 했다.

 

회사 측은 앞으로 페인트, 용접, 조적 작업 등으로 적용범위를 확대할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로봇기술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디지털 트윈(현실세계의 기계나 장비, 사물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한 것)'을 BIM(건설정보모델링) 도면과 연계해 건설로봇의 이용률을 극대화하고 안전사고, 생산성, 고령화 문제 등을 제고할 것으로 본다.

 

현대건설 로보틱스 - 현장순찰 로봇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로보틱스와의 기술협업을 통해 현장에 실제 적용할 수 있는 자체 로봇기술을 확보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현대건설은 R&D투자와 상생협력체제를 강화하고 건설로봇을 지속개발함으로써 품질·안전을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나 기자] 매일경제

 

 

   롯데건설은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위해 '스팟'이라는 이름의 다리가 네 개인 보행 로봇을 건설 현장에 배치하고 있다. 

 

 

허준 연세대 교수가 이끄는 스타트업 콘워스와 손잡고 빠른 데이터 처리를 위해 콘워스의 에지 클라우드 시스템 'B-이글'을 활용할 계획이다. 

 

B-Eagle 시스템은 수백 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단 한두 시간 만에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데이터 지연 문제를 해결하고 실시간 서비스를 보장합니다. 네 발 달린 걸어다니는 로봇 '스팟'은 건설 현장의 자동화된 데이터 마이닝 시스템을 테스트하는 데 사용될 것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태그 :

댓글()